리뷰

그녀를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김지용의 달콤살벌 로맨스 <나타나주세요!>

김슬기 | 2021-05-07 15:19

<나타나주세요!>의 주인공 지용은 대학교 조소과 1학년 학생이었다. 사건이 있던 그 날은 아주 평범한 나날 중 하루였다. 그날의 지용은 친구들과 함께 술을 마시고 헤어져 집으로 가는 중이었다. 친구들 앞에서는 멀쩡한 척을 했지만, 사실 지용은 자신의 주량보다 술을 많이 마셨다.

image.png


그래서 집에 가는 것이 많이 힘들었던 지용은 아파트의 놀이터에 앉아서 잠깐 쉬기로 했다. 너무 졸려 5분만 눈을 감았다 뜬 지용은 자신의 옆에 낯선 여자가 앉아있는 것을 발견하게 된다.

 image.png

낯선 여자는 지용에게 담배 불을 붙일 라이터가 있는지 물었고, ‘지용은 없다고 대답했다. ‘지용은 낯선 여자가 자신의 꿈에도 그리던 이상형과 똑 같은 모습이라 말을 차마 할 수 없었다. ‘지용은 용기를 내어 낯선 여자에게 이름을 물었고, 그 여자의 이름은 지혜이고 자신과 같은 대학교의 회화과 4학년 학생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지용은 다시 잠이 들었다 다음날 아침에 깨게 된다. ‘지용은 놀이터에서 노숙을 하게 되었지만, ‘지혜와의 만남이 너무 생생했다.

 image.png

지용은 아는 인맥이 많은 시디과에 다니는 곤대에게 지혜에 대해 아는 것이 있는지 묻는다. 그러자 곤대아 혹시 걔 말하는 건가? 머리 까맣고 길고 예쁘게 생긴 애, 16학번. 2년 전에 자살했잖아...:”라고 대답한다. ‘지용곤대에게 거짓말 치지 말라고 하면서 자살한 사람을 자신이 어떻게 만났겠냐고 말을 하지만, ‘곤대는 학교 사람은 자신이 다 아는데 회화과 16학년 정지혜는 단 한 사람이라고 강력하게 말한다. ‘지용은 자신이 지혜를 만난 것은 분명한 사실이었기 때문에 자신이 직접 지혜를 찾기로 결심한다.

 image.png

지용은 주위의 모든 인맥을 동원해 지혜를 찾기 시작하지만 지혜를 찾는 것이 결코 쉽지 만은 않은데... ‘지용은 꿈속에서 다시 지혜를 만나게 되고... ‘지용이 그날 밤 만난 지혜의 정체는 과연 무엇일까? ‘흥미진진한 뒷 이야기는 웹툰 <나타나주세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통합 리뷰

가상 현실에서 최강이 되기 위한 주인공의 이야기! <게임 최강 트롤러>
이시윤 | 2022-12-01
복수를 위해 지옥에서 돌아온 고결한 성녀<공작가의 흑막영애님>
이혜민 | 2022-11-28
사랑스러운 오해투성이 복수극! <그 남자는 제 친오빠인데요, 공작님>
진성아 | 2022-11-26
돌아온 여우와 썰 만화 <도시여우>
박성원 | 2022-11-23
내 운명은 과연 어디로? <황태자의 약혼녀>
이혜민 | 2022-11-21
더벅머리 뿔테안경 아싸였던 내가 존잘남으로?! <더블페이스>
박성원 | 2022-11-19
낮에는 학생, 밤에는 흥신소의 사장? <고교 흥신소>
이시윤 | 2022-11-19
'이혼'은 어차피 망하게 되어 있다 <이 결혼은 어차피 망하게 되어 있다>
이혜민 | 2022-11-17
시골에 나도 모르던 약혼녀가 있었다 <하녀갱생>
박성원 | 2022-11-16
폭군이었던 그녀의 반성문 <폭군님은 착하게 살고 싶어>
이혜민 | 2022-11-15
백합과 시대극, 음모와 로맨스 <오피움>
박성원 | 2022-11-12
처음의 무게를 견디는 자 <오빠가 처음이야>
박성원 | 2022-11-09
최악인 줄 알았던 내 인생이 황금빛? <악마의 사랑을 받는 딸이래요>
이혜민 | 2022-11-08
섹파가 된 여사친&남사친 <언제부터 사겼는데?!>
박성원 | 2022-11-05
좀 특별한 힘을 가진 주인공의 이야기! <약빨이 신선함>
이시윤 | 2022-11-04
운명을 바꾸고 살아남아야 한다! <마법명가 막내아들>
이시윤 | 2022-11-02
진짜 사춘기인 이모?! <이모는 사춘기>
박성원 | 2022-11-02
나를 이용해 대의를 이루소서 <나의 황제께 붉은 월계수 꽃을>
이혜민 | 2022-11-01
버림받기 전에 내가 먼저 떠나겠어 <이혼신청>
이혜민 | 2022-10-31
나의 회귀는 복수를 위한 것! <황제와 함께 타락하겠습니다>
이혜민 | 2022-1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