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쇼박스, 기대작 여름 개봉·웹툰 드라마화... 성장 기대

임선주 기자 | 2021-06-14 01:00
쇼박스.jpg

하이투자증권이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따로 제시하지 않았지만, 쇼박스에 대해 백신 접종률 상승으로 올 여름부터 쇼박스 영화의 극장 개봉 라인업이 증가할 것임을 전망했다.

코로나19의 유행으로 영화 산업이 주춤하면서 지난해 쇼박스는 '남산의 부장들'과 '국제수사' 등 한국영화 2편밖에 배급하지 못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백신 접종률 상승으로 코로나19 완화 조짐이 보임에 따라 여름 극장 개봉 라인업 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무엇보다 극장들의 여름 개봉작 지원 방안이 극장 개봉을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쇼박스는 '곡성'의 나홍진 감독이 기획·제작한 호러영화 '랑종'을 7월 국내에서 개봉할 예정이며, '화려한 휴가' 등을 연출한 김지훈 감독의 '싱크홀'과 '관상', '더킹' 등을 연출한 한재림 감독의 '비상선언', 박동훈 감독의 '휴가' 등도 오는 하반기 개봉을 앞둔 예정이다.

이 연구원은 "쇼박스는 사업영역 확장을 위해 드라마 기획제작 역량도 확보했다"며 “지난해 1월 JTBC에서 첫 드라마 제작 작품인 '이태원클라쓰'를 방영해 드라마 제작자로서 성공적으로 시장에 진입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들이 차례로 한국 시장 진출을 앞둔 현 상황에서 쇼박스도 OTT 시리즈 등을 제작할 예정"이라고 발언했다.

웹툰 '마녀', '현혹' 등을 기반으로 앞으로 쇼박스 제작의 드라마 라인업이 확대된다면 성장이 더욱 가속화 될 것으로 보인다. 디즈니플러스 등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이 한국 시장 진출을 앞둔 상황에서 OTT 시리즈 제작에서도 입지를 다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