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부산행' 연상호·최규석, 미스터리 스릴러 '계시록'으로 돌아온다

강민정 기자 | 2022-04-22 10:01



- 오는 23일 카카오페이지에서 공개되는 웹툰 '계시록'

- 영화 '부산행' 연상호 감독·최규석 작가 의기투합


연상호 감독과 최규석 작가가 카카오페이지 웹툰 '계시록'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23일 카카오페이지에서 첫 공개되는 '계시록'(글 연상호/그림 최규석)은 개척교회 목사 성민찬과 그의 앞에 나타난 성범죄 전과자 권양래, 형사 이연희를 둘러싼 사건과 혼란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작품이다.


계시록의 스토리는 어느 날 교회 개척의 사명을 가지고 있는 목사 성민찬 앞에 전자 발찌를 찬 권양래가 찾아오고, 아들이 실종돼 괴로워하는 성민찬에게 권양래가 범인이라는 계시가 내려오면서 시작된다.

연상호 감독, 최규석 작가는 인간 본성에 대한 철학적 질문을 던지며 독자들에게 몰입감 있는 스토리를 대중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연상호 감독은 "계시록에는 믿고 싶은 것을 믿는 인간들이 만들어가는 정의와 구원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라고 말했다.

'계시록'은 연상호 감독이 영화 '서울역', '부산행', '반도'에서 보여준 K-좀비 아포칼립스와는 궤를 달리하는 작품이다. 사회 고발성 작품 세계를 보여주는 '사이비', '염력',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과 맞닿아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웹툰과 영화, 드라마 등 다채로운 장르를 오가며 탄탄한 세계관을 구축해온 최고의 스토리텔러 연상호 감독님과 최규석 작가님의 신작을 카카오페이지에서 소개하게 되어 기쁘다"며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보유한 글로벌 네트워크와 IP 비즈니스 역량을 바탕으로, '계시록'이 국내를 넘어 글로벌에서도 센세이션을 일으킬 작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