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협회, 이현세 작가에게 공로상 수상... "표현의 자유를 위해 애써"

최승찬 기자 | 2022-11-04 16:19



사단법인 웹툰협회는 제22회 만화의 날을 맞아 만화가 이현세에게 공로상을 수여한다고 3일 밝혔다.

'만화의 날'은 사전심의를 예고하며 표현의 자유가 억압받을 때, 만화인들이 여의도에서 표현의 자유 수호 궐기대회를 시작한 11월 3일을 기념해 1997년 제정된 날이다.

이현세 작가는 ‘공포의 외인구단’을 그린 유명한 한국 대표 만화가로, 1997년 한국 고대사를 소재로 한 ‘천국의 신화’를 집필했다가 음란물을 그렸다며 약식 기소되는 필화사건을 겪었다. 당시 이 작가는 동료와 후배들의 표현 자유 수호를 위해 물러서지 않고 6년간의 법정 투쟁 끝에 무죄를 입증한 바 있다. 

협회는 이 작가가 만화계 표현의 자유 수호를 위해 애쓴 바 있다며 수상 배경을 밝혔다.

또한 협회는 "표현의 자유가 위협받고 있는 지금, 표현의 자유 수호를 위해 공로가 큰 만화가에게 공로상을 수여함으로써 표현의 자유를 위한 범 만화인의 단호한 의지를 표명하는 것이 이번 공로상이 갖는 의미"라며 선정 의의를 밝혔다.

공로상은 국민 애도 기간임을 고려해 시상식 없이 작가에게 전달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