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네이버웹툰 최수연 대표, 몇 년 내 美 상장 목표

진성아 기자 | 2022-11-08 11:42


네이버가 수년 내 주요 계열사인 네이버웹툰의 미국 상장을 위해 추진하고 있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이사는 7일 진행된 3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웹툰의 글로벌 위상을 제고시키기 위해 몇년 내로 미국에서의 성공적인 상장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수연 대표는 "네이버 웹툰의 글로벌 통합 유료 이용자수는 890만명을 돌파하는 등 굳건한 1위를 유지하고 있다"며 "일본 사업의 경우 이용자와 수익성 지표가 빠르게 성장했다"고 밝혔다. 네이버에 따르면 3분기 기준 일본 유료 이용자는 전년 대비 29.2% 전분기 대비 12.7% 증가했다.

최 대표는 "이북 재팬과 라인망가의 시스템 연동 작업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내년 초부터 본격적인 오리지널 콘텐츠 유통이 확대될 계획"이라며 "궁극적으로는 웹과 앱 모든 영역에서 웹툰, 웹소설 생태계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전세계 600만 크리에이터의 다양한 장르를 즐길 수 있는 앱으로서 한단계 진화해 나갈 것"이라고 그들의 목표를 강조했다.

그는 지난달 왓패드의 프리미엄 웹소설 플랫폼인 욘더가 북미 시장에 론칭했다며 "욘더는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 소비를 원하는 이용자들을 위한 공간"이라고 소개했다.

최 대표는 "네이버웹툰이 지난 수년간 문피아, 시리즈, 웹툰 서비스를 국내에서 성공적으로 연결하고 일본에 진출해 일본 최대의 사업자까지 이르는 빠른 성장을 이뤄낸 성공방정식을 북미를 포함한 글로벌 무대에서도 재현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