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기보, 웹툰·웹소설 '글로벌 경쟁력' 위해 지원 나선다

안혜진 기자 | 2023-12-21 16:21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은 한국전자출판협회와 '국가 지식경쟁력 강화 및 전자출판 산업의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상생 파트너십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웹툰과 웹소설 등 전자 출판 시장 활성화에 따라 우수 기업을 발굴·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협회는 전자출판 관련 우수기업을 발굴해 기보에 추천하고, 기보는 협회가 추천한 기업에 대해 금융지원 및 직접투자, 벤처·이노비즈 등 비금융 평가, 콘텐츠 지식재산권 보호, 기술 신탁 등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여 전자출판 산업의 혁신성장을 견인할 계획이다. 

앞서 기보는 지난 2009년 9월, 문화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무형의 기술과 프로젝트를 평가하고 콘텐츠 제작을 지원하는 '문화산업 완성보증제도'를 국내 최초로 도입했다. 또한 창의성과 기술력 중심의 기술평가를 통해 콘텐츠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기보는 서울·경기·부산·대전에 문화산업 전담 영업점인 문화콘텐츠금융센터를 설치하여, 올해 11월 기준 2,412건의 문화콘텐츠 프로젝트에 총 1조 1,000억 원이 넘는 금액을 지원했다.

이재필 기보 이사는 "기보는 전자출판 관련 우수기업이 한 단계 도약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평가 모형을 맞춤형으로 전문화하고 변화하는 산업 환경에 면밀히 대응해 전자출판 관련 사업 활성화와 혁신 성장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