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문화체육관광부 ‘저작권 이야기 콘서트’ 개최

이한별 기자 | 2024-04-22 10:39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저작권위원회는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을 기념해 22일 부천시 한국만화박물관에서 만화가와 웹툰 작가를 대상으로 '저작권 이야기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은 독서를 장려하고 저작권 보호를 목적으로 유네스코가 1995년 제정한 국제기념일로써 이를 위해 이번 행사에서는 창작인들에게 저작권의 중요성과 가치를 알릴 예정이다. 특강을 맡은 박애란 저작권위원회 저작권법률지원센터 변호사는 '만화 저작권의 이해와 적용'을 주제로 실제 사례를 중심으로 저작권 문제를 쉽게 풀어내 창작자들의 권리 보호에 대한 인식을 높인다.

이어 'K-컬처의 출발점, 저작권!'을 주제로 법무법인 감우 소속 이영욱 변호사, 김현지 웹툰 작가, 박애란 변호사가 강사로 나서 '저작권 이야기 콘서트'를 진행한다. 이들은 '검정고무신' 사건 등 저작권 분야 현안에 대한 경험담을 들려주고 창작자 권리 보호 방안을 논의한다. 마지막으로 '저작권!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시간을 진행해 저작권 전문 변호사가 창작 현장에서 발생하는 저작권 문제에 대해 무료로 법률 상담을 해줄 계획이다.

정향미 문체부 저작권국장은 “작품을 효과적으로 보호하고 창작활동에서 발생하는 법적 문제를 예방하는 데 도움을 주고자 기획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와 함께 오는 5월 8일 경상국립대학교, 22일 조선대학교에서 창작 관련 학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저작권 이야기 콘서트'가 연이어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