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ivew

지하철도의 밤 - 오늘도 2호선에 몸을 싣는 금발의 그녀

namu | 2015-08-30 14:42

 

 

 

윤필 작가의 작품을 현대문학 같다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필자도 그 의견에 동조하는 사람 중 하나다. 보통 내성적인 사람 중에 예술에 소질이 있는 사람들이 많다 한다. 보통 그 혼자만의 시간을 견디지 못하기 때문에 중간에 포기하기 때문인데 이 내성적인 사람들은 그 혼자 있는 시간을 즐긴다 한다. 내성적인 사람들도 좀 더 내성적인 사람, 덜 내성적인 사람이 있듯이 그 깊이가 다르겠지만, 윤필 작가는 그 내성 적임의 아주 맨 끝, 인간의 밑바닥까지 가라앉아 있는 느낌이 든다. 작가 있는 그대로의 자신이 작품에 투영되고 그의 작품을 보고 있으면, 아주 맑은 시냇가를 들여다보는 기분이다.

 

지하철도의 밤 .. 제목에서도 어느 정도 유추가 가능하듯이 이 작품은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은하 철도의 밤' (은하 철도 999)에서 작가가 인용했음을 프롤로그에서 밝혔다. 스토리 자체는 전혀 다르지만 여기 등장하는 석규와 넬라는 철이와 메텔을 떠올리게 한다. 윤필 작가가 ‘은하 철도의 밤'에 대한 트리뷰트의 의미로 만든 작품 같다.

 
웹툰 설정상 시대적 배경은 90년대. 석규는 평범한 고등학생. 학교에서 은근히 따돌림당하지만 그 부당함에 일어나 목소리를 높일 수 있을 만큼 대범하지는 않다. 종종 사각사각 그림을 그리는 모습에서 윤필 작가의 어린 시절 모습이 투영된 게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든다.  지하철 2호선 안에서 우연히 보게 된 금발의 외국인 ‘넬라' 그 이후로 석규는 넬라의 아름답고 이국적인 모습에 온통 정신을 빼앗기게 된다.
 
 

Screen Shot 2015-08-21 at 9.27.56 PM.png

 

 

‘일요일 오후 4시쯤이 되면 마음이 진짜 우울해진다'며 하늘을 바라보는 석규.. 시대는 지났어도 입시의 무거움에 마음이 우울해지는 학생들은 아직도 있을 것이다.. 독서실에 가야 하지만 주머니의 동전을 털어 잠시 들른 오락실. 석규는 6연승을 할 정도로 격투 게임을 상당히 잘한다. 그마저도 자꾸 이긴다며 짜증을 내는 반대편 사람 때문에 (철권으로 추정) 그만두고 2호선에 몸을 싣는다. 석규는 지하철 안에서 소리 내며 웃는 사람들도 싫다. 자신만 빼고 즐겁게 흘러가는 세상이 석규는 전혀 즐겁지 않다.

 

그저 다 원망스러울 뿐.. 너무 피곤해서 였을까. 석규가 잠에서 깨어보니 주변엔 이미 아무도 없다. 건너편에는 신음을 내는 아저씨 한 명만 있을 뿐. 시끄럽다고 생각하던 찰나 아저씨는 발작을 일으키며 입에 거품을 물었고, 석규가 그렇게 보고 싶어 하던 넬라는 어디선가 달려와 아저씨에게 인공호흡을 해주며 기도를 확보한다. 승무원을 불러달라는 그녀의 말에 승무원을 불러왔을 때 그녀는 이미 사라지고 없었다. 아주 장한 일을 했다며 어느 학교 학생이냐 묻는 승무원의 말에 석규는 득달같이 달려 도망친다. 집으로 향하는 내내 그의 볼은 상기되고, 가슴은 쿵쾅쿵쾅 거렸다. 인공호흡하는 모습에서 키스하는 장면을 떠올려서 였을까. 부끄러움 때문이었을까. 그날 밤 석규는 넬라의 벗은 몸을 보는 꿈을 꾸었다.

 

 

Screen Shot 2015-08-21 at 9.29.58 PM.png

 

 

주변 사람들을 신경 쓰지 않고 어려운 사람들을 도와주며 2호선을 떠나지 않는 넬라의 모습에서 아가페적인 사랑을 느낀다.. 그녀의 모습은 인간을 사랑한 죄로 십자가에 못 박힌 예수의 모습까지 떠오르게 한다. 사람들은 넬라에 대해 무성한 소문을 만들어내고, 성적인 농담도 서슴지 않게 주고받고, 그녀의 외모 때문에 수군거린다. 그녀가 가진 것도 모두 빼앗아 가려 하지만, 그녀는 묵묵히 자신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자신을 희생한다. 신발이 없는 사람에게 신발까지 벗어주는 그녀는 정말.. 성인이 살아 있다면 이런 모습이지 않을까?

 

한 명이 정상인데 나머지가 비정상이면 그 정상이 비정상이 되는 거라 했다. 우리는 모두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보면 도와줘야 한다는 것을 도덕적으로 배운 적 있다. 하지만 ‘내가 안 해도 누군가가 도와주겠지' ‘난 바쁘니까' ‘내가 굳이 나서지 않아도 되지 않을 거 같아'라는 식으로 생각해왔던 것도 사실일 거다. 그래서 이런 넬라의 모습을 보면 이질감을 느낀다. 또 그렇게까지 할 필요는 없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그녀가 너무 숭고하여 그녀의 깊이를 헤아릴 수 없으니 이내 복잡 미묘한 기분만 든다.

 

우리가 석규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2호선.. 그리고 넬라.. 넬라는 왜 2호선에 머무는 것일까.

잔잔한 물의 파동을 바라보는듯한 이 아름다운 문학 웹툰의 결말은 어떻게 될까.

 
 
 

투믹스 추천 웹툰
전연령
성인
완전판
웹툰가이드 PICK
Webtoonguide Popular
남성향 추천

추천

[겁나 늦은 아듀 2015 #5] 쟝르별 TOP 5 - 로맨스쟝르 (by 하월드)
툰가1호 | 2016-01-13
[겁나 늦은 아듀 2015 #4] 쟝르별 TOP10 - 성인쟝르 (by 양념)
툰가1호 | 2016-01-12
[겁나 늦은 아듀 2015 #3] 툰가필진이 뽑은 2015년 TOP10 웹툰!!! (by 자연주의)
툰가1호 | 2016-01-11
[겁나 늦은 아듀 2015 #2] 툰가필진이 뽑은 2015년 TOP10 웹툰!!! (by 하월드)
툰가1호 | 2016-01-10
[겁나 늦은 아듀 2015 #1] 툰가필진이 뽑은 2015년 TOP10 웹툰!!! (by 양념)
툰가1호 | 2016-01-09
추운 겨울, 시린 옆구리를 채워줄 따뜻한 액션 웹툰들 추천!
므르므즈 | 2016-01-08
상황별 웹툰추천, 메이크업이 어려우셨던 많은 여성분들 클릭!
하월드 | 2016-01-07
신년 특집 : 앞으로가 기대되는 신인들
므르므즈 | 2016-01-05
[아듀 2015] 툰가 필진이 꼽은 2015 TOP10 추천 웹툰!! #1/;4
툰가1호 | 2016-01-01
연말 특집 : 올 한 해 화제가 됐던 출판 출신 작가들
므르므즈 | 2015-12-31
군대웹툰이야기, <뷰티풀군바리><개의날>
양념 | 2015-12-30
공포웹툰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주목할만한 "관찰인간"
하월드 | 2015-12-29
끝나지 않는 고민, 왕따 문제를 다루는 웹툰들
므르므즈 | 2015-12-28
결계녀 '논란과 반전의 시작'
양념 | 2015-12-23
접근방법에 따라 다양한 해석이 가능한 신작 웹툰이 출현했다! "오민혁 단편선"
하월드 | 2015-12-17
교과서를 이렇게 재밌게 만들어라?! 배울점많은 학습웹툰 BEST3!!
양념 | 2015-12-09
<너의 나날> : 그냥, 소소한 사랑
뚜뚜 | 2015-12-07
컨트롤제트 "당신은 지우고 싶은 기억이 있습니까?"
양념 | 2015-12-02
누구나 때로는 외면해왔던 피해자가 될 수 있다, '나의 침묵에'
하월드 | 2015-11-28
제페토 "SF로 만나는 피노키오"
양념 | 2015-1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