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ivew

병맛계의 메가베스트 작가, 랑또.

자동고양이 | 2016-08-01 16:06

 

 

 

  세상에는 다양한 스타일의 작가가 있다. 그리고 그 중, 병맛이라는 장르가 있다. 도저히 앞을 짐작할 수 없는, 그야말로 버라이어티함의 절정인, 당최 어디로 튈지 짐작할 수 없는 내용의 만화는 처음 볼 때는 도대체 이게 뭐지... 싶다가도 정신을 차리고 보면 다음을 보지 않을 수 없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묘한 중독성을 지니고 있다. 그리고 여기, 병맛계에서는 메가 베스트라고 불러도 좋을 한 작가가 있다. 

 

 

d7d4c22f70ed67d0dfc420110109ab24.png

1. 야! 오이 / 네이버

 

 

456465.jpg

 

 

  맨 처음 이 만화의 제목을 네이버 웹툰 목록에서 봤을 때는 너무 놀라서 기절하는 줄 알았다. 그야말로 물밑 단어인 이 단어가 국민 사이트 네이버에 올라와있을 줄이야... 놀라 클릭한 첫 화, 그때까지만 해도 이 만화는 정상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Screenshot_2013-12-14-13-53-33_edit.png

 

 

  하지만 이게 웬걸, 이 만화는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심각한 병맛 만화였다. 이 세상에 야채를 자신의 애인으로 삼는 만화가 어디에 있겠는가. 동물일지라도 인간의 모습을 하거나 그 모습에 귀가 달린게 대부분인데 이건 인간이라고 하기에도 애매한, 그야말로 오이에 팔다리만 붙인 모습이나 마찬가지였다.

 

 

야오이_썸네일.jpg

 

 

  하지만 평범한 병맛 만화라고 하기에는 너무나도 매력적인 만화다. 아무것도 가진 것 없는,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라는 단어가 더할 나위 없이 잘 어울리는 <민병심>의 사랑하는 그녀를 되찾기 위한 발악 아닌 발악, 그리고 연신 짓밟히면서도 포기라는 단어를 모르는 것처럼 벌떡 일어나는 모습은 우리에게 짠한 카타르시스를 불러 일으킨다. 

 

 

랑또님1.jpg

 

 

 

 

 

 

d7d4c22f70ed67d0dfc420110109ab24.png

2. SM플레어어 / 네이버

 

 

11313217_452577151585104_328632510_n.jpg

 

 

  두 번째 웹툰, SM플레이어. 이 역시 제목을 보고 나도 모르게 당황할 수밖에 없었다. 아마 제목을 보고 당황한 것이 비단 나 하나뿐은 아니리라 생각한다. 

 

 

스-1.jpg

 

 

  하지만 이 만화는 설정 만화다. 만화 주인공이라는 직업을 가지고 있는 그들을 중심으로 하여금 전개 되는 이야기는 매 화, 옴니버스처럼 짧게 짧게 이야기를 전달한다. 그리고 그 제각각의 만화가 보여주는 매력은 이루 말할 수 없다.

 

 

Screenshot_2013-12-14-15-24-51_edit.png

 

 

  게다가 이 작가, 무언가 남다르다. 단순히 만화만 하는 것이 아닌 독자를 능수능란하게 등장시켜 이야기를 전개하지를 않나, 강약약 중약약 이라는 드립까지 사용해가며 이야기를 전개한다. 게다가 중간중간 등장하는 어둡고 무거운, 병맛끼를 싹 뺀 이야기는 어떤가. 그야말로 가리는 장르가 없는 SM플레이어는 새삼 랑또 작가가 가지고 있는 능력에 대해 생각하게 만든다. 

 

 

 

 

d7d4c22f70ed67d0dfc420110109ab24.png

3. 가담항설 / 네이버 

 

 

북스_표지2.jpg

 

 

  이번에는 제법 진지한 이야기다. 항간에 떠도는 이야기라는 제목을 가진 가담항설은 그야말로 랑또 작가가 가지고 있는 매력을 전부 보여주는 듯한, 유쾌하면서도 때로는 숨이 막힐 정도로 진지한 분위기의 웹툰이다. 

 

 

1488_6139_3257.png

 

 

  돌에 소원을 빈 탓에 인간이 된 <한설>과 그런 그와 함께 여행을 떠나는 <복아>. 둘의 조합은 유쾌하기 그지없다. 하지만 그 속에 얽혀 있는 또다른 존재, <신룡>의 이야기는 쉬이 짐작할 수 없는 비밀을 내포한 채 흘러가고 있다. 

 

 

9e9c175fbaa0050d71d83a8e5df6467467a3375734e35a6a1155c04c358ee712.jpg

 

 

  매력적인 캐릭터들이 한가득 등장하는, 당최 앞을 짐작할 수 없는 스토리텔링 속에 숨겨져 있는 비밀은 무엇일까. 그리고 이 개성적인 캐릭터들이 서로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를 지켜보는 것 역시 하나의 즐거움이다. 

 

 

 

 

 

 

 

웹툰가이드 PICK
Webtoonguide Popular

추천

괴물 같은 아이돌 - 사람이 되고 싶은 괴물들
namu | 2016-08-04
이슬기 작가가 그리는 동화 같은 이야기들
자동고양이 | 2016-08-04
비굴해도 괜찮아 - 찌질한 일상을 긍정하다
누자비어스 | 2016-08-04
조금 색다른 대리운전 '그녀는 위험한 대리운전녀'
후추씨 | 2016-08-04
더 파이브 - 웹툰 작가가 영화감독이 되었다
namu | 2016-08-03
오!주예수여"종교웹툰?아니야!!"
양념 | 2016-08-03
너에게 말하지 못한 얘기 -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자동고양이 | 2016-08-03
커피와 함께 하는 웹툰, 다양한 맛보기.
자동고양이 | 2016-08-03
헤어진 다음날 - 감당할 수 없는 날이 반복된다면?
하월드 | 2016-08-03
뮤지션 - 꿈과 사랑을 쟁취하는 청춘들
박성원 | 2016-08-03
꽃들 속에 숨다 - 동화 속 세계와 소녀들의 애정
박성원 | 2016-08-03
여대생 길들이기 '멈추지 않는 길들이기'
이십사센치 | 2016-08-03
뱀파이어 - 어반 판타지 속의 흡혈귀
경리단 | 2016-08-03
금수저 - 현재 우리 사회의 모습을 반영한 이야기
시을 | 2016-08-03
은퇴한 히어로 - 전직 영웅의 이상야릇한 퇴직생활
위성 | 2016-08-03
안녕! 바북아 - 바북이를 통해 바라보는 세상
namu | 2016-08-03
어정쩡하게 전형적인 - [스포] 뱀피르
므르므즈 | 2016-08-02
유려함을 그려내는 작가, 제나.
자동고양이 | 2016-08-02
리안소울의 엑소클럽 - 녹색 눈의 소녀와 심장이 없는 소년
자동고양이 | 2016-08-02
러브 메이커 - 큐피드의 현대적 해석
namu | 2016-0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