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ivew

거장들의 부활, 그들이 웹툰을 그리기 시작했다.

자동고양이 | 2016-06-25 21:54

 

 

  요즘 웹툰은 그야말로 하나의 문화콘텐츠이다. 하지만 웹툰의 시작은 만화이며, 그렇다면 만화의 시작은 무엇인가. 바로 만화의 시작은 종이로 만들어진 책이 먼저였다. 지금의 새로운 세대들이야 만화를 스마트 기기로 보는 것이 더 익숙하다마는 누구나 책에 대한 추억을 하나씩은 가지고 있기에 현재 웹툰에 앞서 만화를 그렸던 인물들, 소위 말하는 거장이라 부르는 사람들은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하지만 만화와 웹툰의 간격이 지나치게 벌어진 지금, 자신이 해왔던 길을 포기하지 않고 웹툰에 새롭게 도전하는 이들도 존재한다.

 

 

d7d4c22f70ed67d0dfc420110109ab24.png

1. 말에서 내리지 않는 무사 / 허영만 / 다음

 

 

b0138797_4dba3964764a7.jpg

 

 

  허영만 작가의 스토리는 탄탄함, 그 자체다. 때로는 세밀함 그 자체로 그려내는 풍경은 만화적 표현이 아닌 사실화를 보는 것처럼 인물이 비뚜름이 없으며, 그 속에 담긴 스토리 역시 한 권의 지식 서적을 읽는 것처럼 뼈대가 바르다. 특히 실존 인물 징기스칸에 대해 다룬 말에서 내리지 않는 무사는 그 정점을 찍는다.

 

 

musa.png

 

 

  흔히들 작가들이 농담처럼 말하는 부분이 만화가들은 전쟁씬이나 군중씬을 그리는 것을 가장 버거워한다고 말한다. 그도 그럴 것이 수십, 수백만명의 사람들을 제각각의 특성으로 그려야하니 오죽할까. 하지만 허영만 작가는 다르다. 내공이라는 것이 무엇인가 보일 정도로 꼼꼼하게, 정성들여 그려낸 인물의 풍경과 특징은 보는 사람들에게 혀를 내두르게 할 정도이다. 정확함을 가장 중요로 해야 하는 역사 인물에 대한 이야기. 그것에 허영만 작가, 거장 이외에 적합한 사람이 있을까. 

 

 

 

 

d7d4c22f70ed67d0dfc420110109ab24.png

2. 무림수사대 / 이충호 / 다음

 

 

2014052614591768393_1.jpg

 

 

  이충호 작가의 그림은 깊다. 그 누구도 따라할 수 없을 정도로 특이한 채색법과 개성을 자랑하는 이충호 작가의 그림은 소위 말하는 깊이가 있고, 특징이 있는 그림체다. 이전의 작품들이 비교적 가볍고, 판타지에 어울리는 그림체였다면 이 작품에서는 무거움이 물씬 느껴진다. 

 

 

scat1.jpg

 

 

  무술이라는 얼핏 보면 무겁고, 복잡할 수도 있는 주제임에도 그가 무리 없이 다루는 이유는 그야말로 쌓여있는 내공의 덕이라고 볼 수 있다. 지극히도 심플한 컬러만을 이용해 극대화의 효과를 뽑아내는 것. 그것은 신생 작가들은 감히 따라할 수 없는 아우라와 비슷한 것이다. 

 

 

 

 

d7d4c22f70ed67d0dfc420110109ab24.png

3. 보톡스 / 황미나 / 네이버

 

 

B20130823160917330.jpg

 

 

  맨 처음 웹툰에서 이 작품을 보았을 때는 그야말로 당황스러움 그 자체였다. 아마도 이 웹툰을 처음 보는 사람들은 모두 같은 반응일 것이다. 왜 이렇게 촌스럽냐는 것. 어쩌면 그것이 당연한 것일지도 모르겠다. 요즘의 웹툰은 전부 형형색색 화려한데 이 작품은 그렇지 않다. 40대 여자가 인터넷 게임 속에서 만난 20대 남자를 사랑하는 것. 어찌 보면 다시 클리셰적인 신파물일지도 모르겠지만 놀랍게도 황미나 작가의 이야기는 그렇지 않다. 

 

 

54153.jpg

 

 

  물론 대부분은 이 웹툰의 처음에 적응하지 못한다. 하지만 한 편 한 편, 읽다보면 어느새 절절하게 함께 공감하고 마음 아파하는 자신이 있다. 순정만화계의 대모이자 동시에 뿌리라고 불렸던 황미나 작가의 아날로그적인 감성은 이런 곳에서 빛을 발한다. 지나치게 과잉된 웹툰계에서 이런 순정만화를 그릴 수 있는 사람이 또 있을까? 아무리 생각해봐도 다른 사람은 그릴 수 없는, 너무나도 황미나스러운 웹툰은 웹툰임에도 만화처럼 서정적이고 고요하다. 

 

 

웹툰가이드 PICK
Webtoonguide Popular

추천

그녀는 무사다 - 정통 판타지 서사시의 문을 열다
지나가던사람 | 2016-07-21
더 게이머 " 현실이 게임이되다 "
양념 | 2016-07-20
공포물이 잘 어울리는 여름, 세 가지 웹툰.
자동고양이 | 2016-07-20
가장 끔찍한 형태의 팜므파탈 "인형의 집"
오지상 | 2016-07-19
이너 다이어리 - 브라는 꼭 해야만 할까?
namu | 2016-07-19
핑크레이디 클래식 - 만화를 보며 미술사를 공부하다
AJ | 2016-07-19
그야말로 꿈과 희망의 판타지, 소꿉친구와 연애하기.
자동고양이 | 2016-07-19
선비 사무라이 '피바다를 건너는 선비의 복수활극'
양념 | 2016-07-19
안녕 도쿄 - 도쿄에서 바라본 한국과 일본
박성원 | 2016-07-19
언데드의사 김해골 - 뼈만 남았지만 사랑스러운 그들
자동고양이 | 2016-07-19
엄마와 딸x2 - 실제 모녀의 모습이 100% 담겼다!
하월드 | 2016-07-18
와치 - 작품에 숨을 불어 넣다
위성 | 2016-07-18
삶의 막장에서 몸부림치다 '늑대처럼 울어라'
오지상 | 2016-07-18
자취 '그들의 자취'
후추씨 | 2016-07-18
윈드브레이커'숨막히는 청춘들의 라이딩'
양념 | 2016-07-17
우리는 한때 어렸기 때문에 - [스포] 아유고삼
므르므즈 | 2016-07-17
삼풍 - 잊어서는 안될 그날의 기억들
namu | 2016-07-17
알파고만 로봇이 아니다. 웹툰 속 등장하는 로봇들의 이야기.
자동고양이 | 2016-07-17
보글보글챱챱 - 다섯 여대생들의 유쾌한 씹고 뜯고 맛보는 이야기
아리나 | 2016-07-16
은빛 고릴라 - 인간의 끝 없는 욕심, 그에 대항하는 동물들
하월드 | 2016-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