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ivew

사랑을 느끼지 못하는 여자의 이야기, <남의 사랑 이야기>

나예빈 | 2021-07-01 09:27
지금 독자 여러분들은 연애하고 있나요제가 너무 가슴 아픈 이야기로 문을 여는 걸지도 모르겠네요가만히 보면 다들 연애가 어렵다고는 말을 하는데어디서든 사람들을  만나 살아가고 있어요어쩌면 사랑이랑 연애는 다른 차원의 문제일 지도 모르겠습니다사랑하지 않지만연애는 가능하다는 이야기도 종종 들었거든요 미묘한 차이여러분들은 지금 연애를 하고 있나요사랑하고 있나요?


4A0451DA-6974-4B06-A655-7BC7ED632B9C.jpeg


이제 삼십  초반의 나이대에 들어온 선아는 친구들과 만나 묘한 기분을 느낍니다여기도 연애 이야기저기도 연애 이야기자신에 대한 소식을 들려주기보다는 남자친구에 대한 말을  많이 해주는  같은데요그만큼 남자친구가 그들의 인생에서 중요한 존재라는  의미하겠죠빼놓고는  일상을 생각할  없을 정도로 중요한 존재어느새 집중은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이들이 아니라 입을  다물고 있는 선아에게로 옮겨갑니다사귄다더니 어찌 한마디도 하지 않는 거냐고 은근히 서운해하는  같기도 하고요하지만 선아는 말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입을  닫고 있는  아니었습니다정말  말이 없었거든요남자친구와 마지막으로 만난    전이었습니다.


11033C4D-2181-441A-BBB2-E63E3038DC58.jpeg


사람들은 이런 연애 상황이 무척 심각하다고 말합니다헤어졌거나아니면 애초에 사귀지도 않았는데 착각한  아니냐고까지 말해요선아는 그건 아니라고 단호히 잘라내는데요평소에 미적지근하게 대하기는 했지만사귀고 있는  맞다고요그렇게 모임은 끝이 나고아프다는 남자친구의 말에 죽을  들고 집을 찾아갑니다초인종을 눌렀지만반응이 없었죠. 분명 아프다고 했는데. 어딜 나갔나 싶어 전화를 걸어보자 신기하게도 소리가 안쪽에서 납니다현대인의 필수 아이템 휴대폰두고 멀리 나가지는 않았을  같은데요복잡한 상황에 복도에 정적이 흐릅니다휴대폰만 신나서 울어대고요선아는 안에 있음에 확신을 두고 문을 마구잡이로 두드립니다. 소란에 안에서 남자친구가 나오죠. 아니길 바라고, 바란 예상이 맞고 말았습니다.



E7DEF5EF-08CE-4EE8-BC03-A219BABC22F6.jpeg


남자친구가 안에 있음에도 바퀴벌레처럼 후다닥 숨어버린 이유는 바람을 피우고 있었기 때문이었죠안에는 다른 여자가 있었습니다선아는  상황을 참을 수가 없어요자신이  남자의 여자친구인데도 불구하고 마치 자신 때문에  분위기가 깨졌다는 듯이 굴러가는  상황을요모든 바람이 그렇습니다먼저 좋아한 사람은 따로 있는데불청객이 들어와 그사이에 자리를 잡죠마치 여자친구만 없으면 행복할  있었다고 굴러들어온 돌이 박힌 돌을 비난해요.


선아는 곧바로 술집에 가서 술을 마시기 시작합니다하지만 선아는 자신이 화가 나는 지점 때문에   더 심란해집니다분명 사랑하는 사람에게 배신을 당했는데뒤통수를 맞았다는 것에 화만   다른 생각은 들지 않는대요사랑하지 않았다는 거죠나는 사랑 할  없는 사람인가남들은 잘만 한다는  연애를  못하는 걸까그렇게 정신을 잃고가게 아르바이트생에게 집까지 부축을 받게 됩니다도와줄 사람이 없었거든요.


55D77226-37B5-4AE6-A055-5A339ADF708F.jpeg


둘은 회사에서 다시 만납니다선아가 팀장으로 일하는 팀의 신입사원이 바로 전날 집에 부축해주던 아르바이트생우진이었습니다하지만 그때 선아는 술에 취해도 너무 취했잖아요그래서 우진이 자신을 도와준 그 아르바이트생이라는 사실을 알아보지 못했습니다그냥 ‘얼굴이 익은데 어디서 봤을까.’  정도로만 생각하는 거죠용기  물어보지만우진은 굳이 귀찮은 일에 엮이기 싫어   없는 사이라고 거짓말을 합니다선아만큼이나 우진도 무덤덤한 사람이려나요.


76076467-607E-44CF-92FA-ABA7EE59B017.jpeg


우진의 환영회 자리에서 선아는 그동안 팀원들에게 보여주지 않았던 모습을 보여줍니다바로 술에 취해 흐트러진 모습그동안 팀장으로서 완벽 보이던 선아였기에 팀원들은 놀라네요. ‘연애 하지 마세요.’ 술에 취한 선아에게서 나온 대사는 여전히 과거에 매여 있습니다배신감이든사랑이 깨져서 아픈 것이든이유는 완벽하게  수는 없어도 상처를 크게 받았다는   수는   있어요누군가와 새로운 관계특히 사랑에 기반을  관계를 시작했다면 끝까지 예의를 다해야만 합니다이런 피해자가 생겨나지 않도록요.


242BE917-21C2-4031-B467-D7A88A23FE48.jpeg


우진과 선아가 처음 보았던  날처럼 정신을 잃어버린 선아팀원들은  자리를 떠버리고 이번에도 귀가 메이트가 우진이 되고 말았습니다 만남 때보다  술에 취해서 제대로 걷지도 못하네요결국 어쩔  없이 업고 집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누구보다 귀찮은 일에 엮이기 싫어하는 우진하지만 이번에도 원치 않은일에 등장인물이 되고 말았습니다선아의 파렴치한  남자친구가  앞에서 기다리고 있었거든요모르는 남자의 등에 업혀 오는 모습을 보고는 나머지는 자신이 알아서 하겠다고 말을 하지만 우진은  말에 동의하지 않습니다.


2186B251-88FA-4798-9E1A-787375FC8388.jpeg


오히려 선아를 자신의 집으로 데리고 오죠 우진은 평소와는 다른 결정을 내렸을까요사실은 귀찮은 일에서 벗어나고 싶다는 마음으로 남자친구가 원하는 대로 해주려고는 했습니다 순간 자신의 목에 둘러있는 선아의 팔에 힘이 들어갔다는 것을 느껴요일종의 신호가 준 거죠그것을 무시할 수가 없어 자신의 집까지 데려오게  것이었습니다.


EDA1040A-FE49-4293-B235-DC403BB28C97.jpeg


미디어에서는 사랑이 달콤한 것이라고 말을 해요심지어 노래 가사를 보면 잠을 자지 않아도 피곤하지 않았다고 하죠하지만 막상  것의 감정을 느껴본 사람들은  말에 고개를 갸웃거립니다  같은 노력을같은 마음을 가지고 연애를 시작한다면 행복만 존재할 거예요하지만 아쉽게도 사람들의 마음은 다릅니다같은 것을 보고도 저마다 다른 생각을 하는 것이 인간의 특성이거든요사랑하지 못하는 여자와 무심한 남자 사이에서 현실의 사랑을 보여주는 다음 웹툰, <남의 사랑 이야기> 여러분께 추천합니다.


남의 사랑 이야기
Direct to Work info.
Webtoonguide's PICK
Webtoonguide Popular
투믹스 무료 웹툰
전연령
성인
완전판
BL 추천
남성향 추천

추천

어쩌면 우리 동네에 있을지도 모를, 어느 평범한 동물병원...! <접경지역의 동물병원>
정유주 | 2021-09-09
블랙홀로 인한 피해를 단돈 3만원에 보장해드립니다! <블랙홀과 3만원>
이채린 | 2021-09-08
배달이요, 몸 좋은 배달전문가의 좌충우돌 하렘
박성원 | 2021-09-08
미숙하지만 어느 때보다 진심인 우리, <미숙한 표현>
나예빈 | 2021-09-07
ASK가 아니라 BITE였다니... 선남선녀 배우들의 핏빛(?!) 로맨스 <물어보는 사이>
이시윤 | 2021-09-06
학교 최고의 인기남과 같은 가족인 나 -네이버 웹툰 <오빠세끼>
이시윤 | 2021-09-05
우리는 모두 누군가의 '쑥'이었다, 다음웹툰 <쑥>
이채린 | 2021-09-04
샐러맨더, 동경하던 형수와 동거하게 된 신혼부부
박성원 | 2021-09-04
사랑하지 않은 결혼이 만들어낸 사고, <반드시 해피엔딩>
나예빈 | 2021-09-03
사랑하는 당신의 밤이 안녕하기를, <황녀님의 인형가게>
정유주 | 2021-09-02
프로, 그 정상의 길을 향한 여정! <유미의 세포들 외전 : 프로 직장인>
정유주 | 2021-09-01
맛있는 모임, 모임에서 만난 눈이 번쩍 뜨이는 미인
박성원 | 2021-09-01
전설의 귀환, 네이버 웹툰 <덴큐>
이시윤 | 2021-08-31
그때는 그게 멋이었다, <별이삼샵>
나예빈 | 2021-08-29
일진 꼬인 날, 집주인의 달콤한 권력
박성원 | 2021-08-28
나를 불태웠던 아름다운 한 때, <오피스 누나 이야기>
이시윤 | 2021-08-28
꼬리잡기, 무너진 폐쇄건물 안에서는 무슨 일이?
박성원 | 2021-08-27
남자는 '발레'하면 안되나요? <무용과 남학생>
나예빈 | 2021-08-26
팬티노트, 소원을 들어주는 핑크색 X스노트
박성원 | 2021-08-25
결혼하고 싶어지게 만드는 힐링 일상개그툰 <결혼생활 그림일기>
이채린 | 2021-0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