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ivew

기세좋은 판타지 - 세이렌

므르므즈 | 2017-01-12 03:12




[웹툰 리뷰]세이렌 - 개티


  첫장부터 기세가 좋다. 판타지와 성은 항상 붙어다녔지만 이상하게 둘 다 노골적으로 어필하는 작품들은 그 분위기가 기괴하여 내 취향이 아니었다. 일단 비키니 비슷한 갑옷을 입고다니는 기사들은 아무리 생각해도 좀 아닌 것 같다. 


   [세이렌]은 그래서 여전사보다는 굵직한 남전사를 택했다. 일단 19를 달고 우리는 섹스어필을 하겠다고 선언한 작품이면서도 최소한 정석에 가까운 모습으로 독자를 맞이하겠다는 포부가 느껴진다. 여기에 더해 작품의 배경은 아주 어둡다. 색욕을 관장하는 악마 아스모데우스가 깨어나려 하자 악마들이 날뛰기 시작했고, 이 악마를 처치하라는 과업을 맡은 주인공은 임무를 제대로 성공하지 못한다. 이에 죄책감을 느낀 주인공은 세상을 떠돌게되고 , 그러다가 우연치않게 성녀를 만나며 이야기는 시작된다.


[웹툰 리뷰]세이렌 - 개티


  전체적으로 [베르세르크]에서 영감을 받았단 느낌이 강하다. 이는 결코 나쁜게 아니며 오히려 좋은 모티프를 얻은 기대되는 작품이라 말할 수 있다. 묵직한 액션도 고품질의 작화도 보는 눈을 만족시킬만하다. 작품의 그림은 작가 혼자 감당하기엔 충분하고, 오히려 벅차보인다.


  글쎄, 작화 밀도가 더 높고 더 어두침침한 분위기에서 더 많은 거친 선을 쓴다면 정말 분위기가 끝내줄 것 같지만, 시간과 인원이 작품을 받쳐주지 못한다. 살짝 아쉬운 장엄함과 살짝 아쉬운 처절함이 작품을 2% 부족하게 느끼게 만든다. 조금 더 좋은 작화로 어떤 장면을 다른 구도로 보고싶다는 욕망을 멈출 수가 없다. 작품은 초기다. 작가가 끝까지 이 퀄리티를 준수해나가길 바라본다.





Webtoonguide Popular

추천

아마추어 작가에 대한 잡설 - 케로로쟝재미슴
므르므즈 | 2017-02-06
하루아침에 개가 되었다, <명예소녀의 추락>
찹쌀떡 | 2017-02-06
우리에게는 새로운 순정이 필요해 <내 ID는 강남미인!>
뚜뚜 | 2017-02-03
조선판 로맨스 코미디!? <녹두전>
패스좀해 | 2017-02-03
여자들의 톡방을 훔쳐보는 듯 한 <허니베드톡>
망구몽구 | 2017-02-03
아마추어 작가에 대한 잡설 - Jotcheol
므르므즈 | 2017-02-03
공감할 수밖에 없는 웃픈 <대학일기>
MrCrazyani | 2017-02-02
우리 옆집에 엑소가 아니고 <용이 산다>
망구몽구 | 2017-02-02
솔직하게 부딪히는 터부(랄) <스퍼맨>
므르므즈 | 2017-02-02
인사이드 아웃이 표절한 거 아니야? <유미의 세포들>
패스좀해 | 2017-02-02
조폭선생님의 초등학교 생활 일지! <아이들의 권 선생님>
망구몽구 | 2017-01-31
가볍지만은 않은 하루 3초 <하루 3컷>
MrCrazyani | 2017-01-31
마블의 대표 순정파 빌런 이야기 <인피니티 건틀렛>
김봉석 | 2017-01-31
조금 특별한 저승길 체험기 <구사일생>
찹쌀떡 | 2017-01-31
너무 현실적이라 오히려 모든 인물이 비정상으로 느껴지는 <마스크걸>
시을 | 2017-01-26
«혼자를 기르는 법» - 세상에 압도당하는 개인의 불안에 대하여
MrCrazyani | 2017-01-26
남자친구는 없지만 여자친구는 있다! <그녀와 그녀의 전 남자친구>
망구몽구 | 2017-01-25
이걸 잊고 있었네 - 미처 언급하지 못한 추천작들
므르므즈 | 2017-01-25
앤트맨 Vol.1 : 두 번 사는 남자
김봉석 | 2017-01-25
«찌질의 역사» - 찌질함:욕망과 현실의 괴리
MrCrazyani | 2017-0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