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ivew

우물에 잠긴 달 - 진실한 사랑을 찾는 인간과 신의 이야기

위성 | 2016-07-09 05:43

 

 

 

두 개의 해와 두 개의 달이 뜨던 시절. 진실한 사랑을 찾았던 인간, 그리고 신의 이야기.

 

로맨스 판타지를 장르로 유려한 그림에 이야기를 담아내는 작가 차지안. 너무한 거 아닌가 싶을 정도로 회당 짧은 분량을 고수한다는 것 이외에는 이 웹툰은 흡 잡을 데 없는 명작이다. 시적인 제목 또한 끝내주고 말이다. 개인적으로 신화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이야기가 염라대왕에 관한 이야기여서 더 재미있게 보았던 것도 있지만 이 웹툰은 취향 버프를 받지 않아도 충분히 흥미롭고 수준 높은 이야기를 구사한다.

 

 

3.gif

 

 

두 개의 해와 두 개의 달이 뜨는 혼란스러웠던 이승 땅에 옥황상제의 쌍둥이 아들 대별이와 소별이 나타나 해와 달 하나씩을 쏘아 떨어트린다. 그로인해 이승은 혼돈을 벗어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한 사내가 땅에 난 자 중 최초로 죽음을 맞이하여 대별왕을 찾아오는데, 그것이 이 이야기의 시작이다.

 

신화에 관심이 없는 사람들이라도 대별왕과 소별왕의 이야기나 염라대왕(야마)의 이야기는 익숙할 것이다. 우리에게 잘 알려진 신화를 바탕으로 하는 이야기인 만큼 ‘우물에 잠긴 달’은 특유의 정서를 내뿜으며 작가들을 빠르게 몰입시킨다. 이미 어느 정도 알려져 있는 스토리이니 이 이상의 소개는 독자들의 재미를 반감시킬 것이라 판단되어, 여기까지만 하도록 하겠다.

 

이 웹툰을 보면서 가장 좋았던 것은 작가 차지안의 아름다운 그림체였다. 달리 표현할 길이 없는 이 그림들은 이승과 저승의 모습, 신들의 서늘한 분위기를 신비롭게 담아낸다. 섬세한 선을 따라 이어지는 인물들의 얼굴이나 스타일 또한 말할 것도 없이 완벽하다.

 

 

2.gif

 

 

사실 그림의 퀄리티를 보다 보면 회당 분량이 적은 것을 탓할 수가 없다. 고퀄 소량 생산이라는 느낌. 복식까지 특징에 따라 하나하나 맞춰내는 것을 보고 있자면 휴재 없이 내주는 것만으로도 감사해야 할 것 같으니 말이다.

 

개인적으로 로맨스 스토리에는 크게 관심이 가지 않는 편이다. 그런데 여기에 판타지가 더해지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그게 만약 신화를 근간으로 한 이야기라면 제대로 취향저격인 셈인데 바로 이 웹툰 ‘우물에 잠긴 달’이 그러했다.

 

만약 이런 취향을 가지고 있는 이라면 미리 주의사항을 알려줘야 할 것 같다. 이 웹툰을 보기 위해서는 가능한 큰 크기의 모니터가 좋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이 웹툰은 다른 만화보다 말풍선 안에 들어가는 글씨 크기가 좀 작고 많기 때문이다. 내 노트북 같은 경우에는 가로 직경이 12인치 짜리인데 글씨가 제대로 보이지 않아, 삼 분의 일은 추측으로 단어를 맞추었던 것 같다. 물론 한국말이다 대부분은 맞았겠지만 가끔 정확한 의미가 통하지 않아 그냥 넘어가는 경우도 있었기에 이 지면을 빌려 이야기한다. 큰 모니터에 시원시원하게 글자들이 읽히면 아무래도 편안하게 장이 넘어가는 반면, 작은 모니터에 깨알같은 글씨를 보고 있는 건 힘드니까 말이다.

 

예전에 신과 함께라는 주호민의 신화 모음 만화를 보면서도 느꼈던 것이지만 동양신화도 꽤나 멋지고 철학적인 것이 많아서 아이들이 그리스 로마 신화와 같은 서양의 신화를 더 접할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다. 상상력을 자극하면서도 교훈을 남기는 이야기들이어서 좀 더 많이 노출되지 않는 것이 아쉬웠기 때문이다.

 

칭찬 일색이 부끄럽지 않은 웹툰 우물에 잠긴 달. 아름다운 그림과 함께 차지안이 풀어내는 이야기에 모두 빠져 보도록 하자.

 

 

 1.gif

 

 

 

웹툰가이드 PICK
Webtoonguide Popular

추천

모범택시 - 원하시는 방법대로 복수해드립니다
하월드 | 2016-07-29
나빌레라 - 도전이 가지는 아름다움
자동고양이 | 2016-07-29
사화 - 죽음의 꽃을 피우는 방법은
경리단 | 2016-07-28
[말하기엔 사소한] 시린 마음을 위로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 거죠?
박시앙 | 2016-07-28
동재네 식구들 - 이 시대 우리 아버지의 자화상
namu | 2016-07-28
진짜 공포 - 2016년을 위한 공포 웹툰
자동고양이 | 2016-07-28
삼각김밥을 까는 법 - 삶에 지친 누군가를 위로하는 법
하월드 | 2016-07-28
대학만화 최강자전 32강전 총평
므르므즈 | 2016-07-27
건널목에서 만나요 - 세 남자의 이상야릇 달콤한 밀당
아리나 | 2016-07-27
스마트폰 게임 개발 이야기 - 리얼 스마트폰 게임 개발 스토리
비오는밤에 | 2016-07-27
김인정 작가가 그려내는 각양각색의 감정들
자동고양이 | 2016-07-27
바이올린처럼 - 음악과 인연
비오는밤에 | 2016-07-27
단지 -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위성 | 2016-07-26
<새디스틱 뷰티> 소프트 SM이 곁들여진 여공남수 웹툰!
망구몽구 | 2016-07-26
울지 않는 소년 - 소년 대신 독자를 울게 하는 웹툰
자동고양이 | 2016-07-26
평범한 고등학교 웹툰이 아니다! 판타지 고등학교에 대해서.
자동고양이 | 2016-07-26
흑백의 웹툰들 가운데, 색이 가지는 의미.
자동고양이 | 2016-07-26
붉은 여우 - 살아있는 재앙(災殃)의 사랑을 받는 소녀
지나가던사람 | 2016-07-25
타투 - 네이버 웹툰에 등장한 순정만화
경리단 | 2016-07-25
ㅁㅊㄷㅁㅊㅇ «선천적 얼간이들»
TSR | 2016-0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