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ivew

오즈랜드 - 개그 판타지 만화의 정석

경리단 | 2016-08-05 09:14

 

 

 

개그가 중심인 창작물에 대한 평을 쓰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물론 모든 창작물들이 그렇지만, 특히 개그물은 취향을 많이 탈뿐더러, 글로서 설명하는 것은 더더욱 어렵다. ‘오즈랜드’ 또한 개그가 작품의 거의 80%를 차지하고 있는 개그 웹툰인데, 간단한 유머의 특성과 함께 외적인 부분을 위주로 다루고자 한다.

 

‘오즈’랜드 라는 제목에서 짐작할 수 있듯 이 만화는 기본적으로 ‘오즈와 마법사’에서 모티브를 가져왔다. 보다 정확히는 오즈랜드에 이계 고딩 진입(?)을 섞었는데, 도로시가 원래의 도로시가 아니라 굳이 지구에서 트럭에 치여 날아온 ‘민들레’ 가 된 것은 역시 원작의 설정에 충실하기 위해서인 것 같다.

 

 

K-009.jpg

 

 

하여튼 작품의 기본 줄거리는 졸지에 소녀 마법사로 빙의된 민들레가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여행을 떠나는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

 

민들레는 여러 악운과 불운이 겹쳐 소녀 천재(?) 마법사 오즈의 몸을 차지하게 되는데, 이런 종류의 이야기가 흔히 그렇듯 ‘안내자’ 의 역할을 맡을 인물이 필요하기 때문에 오즈는 팔팔하게 살아서(?) 민들레와 잡담을 나누며 여행을 같이 한다.

 

 

K-010.jpg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여행하는 동안 민들레(와 오즈)는 고양이 대가리를 한 도적떼와 싸우고, 그러다 동료를 얻기도 하며, 걸어다니는 나무와 인간들의 다툼 사이에 끼어 곤란을 겪고, 또 그러다 동료를 얻는다. 초중반은 대체로 좌충우돌 싸움에 휘말렸다가 ‘오즈의 마법사’ 에 나오는 인물들의 포지션을 담당하는 (나사가 좀 많이 빠진 듯한)동료를 얻는 내용이라고 볼 수 있다.

 

다시 강조하지만 ‘오즈랜드’ 는 어디까지나 개그 웹툰으로, 개그를 빼면 시체라고 할 수 있겠지만, 동시에 스토리 진행도 상당히 준수하게 진행되는 점을 언급하고 싶다.

 

 

K-011.jpg

 

 

이는 개그의 특성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는데, 오즈랜드가 독자들을 웃기는 것은 주로 스토리 진행 속에서 자연스럽게 만담과 꽁트, 그리고 약간의 황당한 시츄에이션을 섞는 방식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즉 상황 자체가 개그를 위해 희생하는 - 이것이 잘못되었거나 열등하다는 의미는 물론 아니다 - 개그만화와는 많이 다르다.

 

이야기 자체는 개그만화답게 그리 좋은 평을 내리기 힘든데, 오즈의 마법사 설정을 차용했다고는 하지만 매우 평이하고, 설정도 그리 독특한 편은 아니기 때문이다. 물론 오즈랜드의 재미는 스토리에 있지 않지만, 그래도 개그만을 위한 전개보다는 간단하게나마 이야기가 ‘목표’ 를 향해 차근차근 나아가는 것은 칭찬할 만하다.

 

 

K-012.jpg

 

 

작가가 패러디나 인터넷에서 최근 유행하는 코드를 많이 섞는다는 언급이 있지만 그런 방면에 무지해도 충분히 즐길 수 있으니, 큰 문제는 아니다. 개그라는 것은 유머의 코드가 잘 맞지 않으면 주변에서 아무리 호평한들 독자 개개인에게는 큰 의미가 없을 테지만, 절대적인 질적 수준이라는 것도 무시할 수는 없다. 이 글 또한 평자의 주관적인 의견에 지나지 않겠지만 ‘오즈랜드’ 의 개그는 충분히 합격점이라고 볼 수 있다.

 

다소 고전적이나 썰렁한 부분도 물론 있지만 스토리를 해치지 않는 선에서 메타 개그와 언어유희, 자학, (판타지 설정을 활용한)각종 개드립은 평이한 진행에도 독자들로 하여금 계속해서 다음화를 누르게 만든다. 빵빵 터지는 파안대소까지는 아니더라도 우울한 기분을 떨치고 싶은, 소소한 웃음을 기대하는 독자들에게 권할 만하다.

 

 

 

웹툰가이드 PICK
Webtoonguide Popular

추천

조금씩 점점 - 특별한 그와 평범한 그의 약속
자동고양이 | 2016-08-11
벤전스 - 살해된 연인의 복수를 위해서, 백합과 스릴러의 만남
박성원 | 2016-08-11
레드후드 - 백발의 하얀 눈, 잔혹한 운명의 시작
위성 | 2016-08-11
크레이지 러브 "~랑 ~했는데,, 헉??!'
이십사센치 | 2016-08-10
탄생소녀 - 내 몸이 여자로 바뀌었다?
자동고양이 | 2016-08-10
그레이 - 악당을 위한 영웅, 영웅을 위한 악당
박성원 | 2016-08-10
기춘씨에게도 봄은 오는가 - 모태솔로 김기춘 씨 솔로 탈출기
namu | 2016-08-10
쌍갑포차 - 삶이 지치는 당신을 위한 한 잔 술
자동고양이 | 2016-08-10
한국풍 마법사, 그들을 향한 이야기.
자동고양이 | 2016-08-09
마이영호팬 - 인기 스타가 되어 돌아온 소꿉친구
박성원 | 2016-08-09
정통사극과 픽션사극의 모법적인 결합 - 다음웹툰 <봉이 김선달>
패스좀해 | 2016-08-09
여름밤 소년 - 어느 날, 한 소년을 줍다.
자동고양이 | 2016-08-09
푸른 꽃 - 닿을 듯 말 듯한 키스같은 이야기
위성 | 2016-08-09
사랑일까? - 정반대의 남녀가 보여주는 사랑이라는 것
하월드 | 2016-08-08
블레이드 노트
양념 | 2016-08-08
수수한 색채감으로 화려한 액션을 그리다. 김우준 작가.
자동고양이 | 2016-08-08
당신의 하우스 헬퍼 시즌3 - 일상, 그리고 반복
자동고양이 | 2016-08-08
고기 인간 - 인간(人間)은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
므르므즈 | 2016-08-08
빨간봉투 - 달콤한 돈의 유혹
namu | 2016-08-08
흔해빠진 세계관 만화 - 세계관이 강점인 본격 판타지
박성원 | 2016-0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