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ivew

4월의 눈을 가진 소녀 - 쌈마이한 운명의 죽음

경리단 | 2016-07-15 10:22

 

 

 

하늘 아래 새로운 설정은 없다고 했다. 무수히 많은 사람들이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이야기들을 만들고, 기록해 왔으니 당연한 일이다. 설정 그 자체로 뻔한 것은 그렇기 때문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 문제는 뻔한 설정을 자신만의 이야기로 녹여내는 변주의 과정에 있다. 거기서 이야기의 신선함이 갈린다.

 

그런데 종종 어떤 변주조차 찾을 수 없는, 다양한 매체에서 수없이 다뤄진 흔한 설정과 그 설정에서 비롯된 흔한 이야기를 그대로 차용하는 이야기가 있다. 당연히 독자들이 처음 그 이야기를 접했을 때 드는 생각은 ‘식상함’ 이다.

 

 

K-001.jpg

 

 

식상한 이야기는 식상해진 순간부터 이미 한 수 지고 들어가는 이야기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관점을 달리하면 그것은 제 나름의 재미를 줄 수 있는 대상이기도 하다. 식상함은 곧 익숙함이고 그 이야기가 익숙해진 것은 여러 차례 반복되었던 경험에 연유하며 이야기가 반복된 것은 그러한 서사구조가 매우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뒤집어 말해서 식상한 이야기는 효과적인 이야기이도 하다.

 

‘4월의 눈을 가진 소녀’ 는 식상한 이야기이다. 평행 우주, 예정된 죽음, 다른 세계에서 온 구원자, 핵심 소재부터 이야기의 진행에 이르기까지 무엇 하나 특별한 게 없다. 심지어 이 웹툰은 가장 심각한 문제라고 할 수 있는 진부함 말고도 다양한 단점들을 내포하고 있기까지 하다.

 

 

K-002.jpg

 

 

대사는 다소 아쉽다. 상황에 맞지 않게 어색하고, 문어체이며, 때로는 등장인물들이 자신의 설정을 연극배우처럼 떠들고 있다. 이야기를 이끌어나가는 보조적인 축을 담당하는 인물과 그 배경 설정은 살짝 의도한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유치한 부분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웹툰의 첫 장을 펼쳐본 독자들 중 상당수는 완결을 보게 될 텐데, 그것은 ‘쌈마이함’ 의 힘 덕분이다.

식상한 이야기들도 그 속에서 수준 차이가 있다. 이야기의 홍수와도 같은 현실에서 수없이 반복된 이야기를 다시 한 번 읽게 하는 것이 가장 높은 수준이다. ‘4월의 눈을 가진 소녀’ 가 바로 그렇다.

 

 

K-003.jpg

 

 

식상한 이야기로 독자들의 눈을 잡아두려면 지루해서는 안 된다. 지루하지 않으려면 뻔한 이야기의 강점을 살리는 것이 필수적이다. 가장 쉽게 접할 수 있는 패착은 이야기가 늘어지는 것이다. 작가의 욕심에서 비롯되는 늘어지는 전개는 그러나 뻔한 소재와 이야기 속에서 아무런 의미를 찾을 수 없고, 지루함만 더할 뿐이다.

 

4월의 눈을 가진 소녀는 아주 곧게 뻗어있다. 이야기는 다른 쓸데없는 것들을 일절 언급하지 않고 핵심만을 짚으며 빠르게 결말을 향해 달려간다. 그 일직선의 이야기 속에서 인물들은 나름의 개성을 확보했고, 그림 작가의 실력은 독자들의 바짓가랑이를 붙잡고 놓아주지 않는 또 하나의 비결이다.

 

 

K-004.jpg

 

 

그럭저럭 정감이 가는 인물들과 괜찮은 그림 실력, 호소력 있는 - 그러나 진부하기 짝이없는 - 이야기의 속도감 있는 전개는 최소한의 재미를 선사한다. 이 웹툰은 딱 그 정도의 가치와 수준을 내포하고 있다.

 

‘쌈마이’ 의 측면에서 한 가지 아쉬운 점을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 결말은 비록 뻔한 과정을 거쳐 뻔한 종착에 이르지만 훨씬 더 극적일 수 있었다. 그러나 결말 부분의 사건은 지금까지 곁가지에 지나지 않았던 원인에서 비롯됐으며 크게 흥미롭지도 않았다. 오히려 지나치게 급히 마무리 지은 기색이 역력하다. 결말에서만큼은 조금 더 힘을 줬다면 훨씬 더 자극적인 재미와 함께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 터였다. 아쉬운 마무리가 아닐 수 없다. 

 

 

 

웹툰가이드 PICK
Webtoonguide Popular

추천

못난 오리 - 못난 오리가 백조로 거듭나는 계기
박성원 | 2016-08-02
언더시티 - 스펙타클 게임 판타지 웹툰
경리단 | 2016-08-02
누구나 꿈꾸는 캠퍼스 로맨스, 웹툰으로 만나다.
자동고양이 | 2016-08-02
병맛계의 메가베스트 작가, 랑또.
자동고양이 | 2016-08-01
달에서 살아남은 당신 - 문유
므르므즈 | 2016-08-01
저승에서 만난 사람들
므르므즈 | 2016-08-01
별을 건너는 방법 - 별을 건너기 위해서는
박성원 | 2016-08-01
그다이 - 보이지만 잡히지 않는 살인마와의 안녕할 수 없는 동거
위성 | 2016-08-01
샤먼 - 고퀄리티 어반 판타지
박성원 | 2016-08-01
헌티드 스쿨 시리즈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아리나 | 2016-08-01
킵더걸즈 '그녀들의 순정을 지켜...'
이십사센치 | 2016-07-30
《투명한 동거》 - 귀신과 함께 산다는 것
찹쌀떡 | 2016-07-30
사라세니아 - 특별한 능력을 가지고 있는 한 남자의 이야기
namu | 2016-07-30
동네변호사 조들호 - 나 웹툰으로 법 공부한 사람이야.
달려라순 | 2016-07-30
물고기가 보이는 남자 - 저마다 머리위에 물고기가 떠다닌다?
하월드 | 2016-07-30
모범택시 - 원하시는 방법대로 복수해드립니다
하월드 | 2016-07-29
나빌레라 - 도전이 가지는 아름다움
자동고양이 | 2016-07-29
사화 - 죽음의 꽃을 피우는 방법은
경리단 | 2016-07-28
[말하기엔 사소한] 시린 마음을 위로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 거죠?
박시앙 | 2016-07-28
동재네 식구들 - 이 시대 우리 아버지의 자화상
namu | 2016-0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