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ivew

건널목에서 만나요 - 세 남자의 이상야릇 달콤한 밀당

아리나 | 2016-07-27 15:42

 

 

 

WEBPAGE_20160110_033911.jpg

 

 

제1회 세계만화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이 작품은 고등학생들에게도 보여줄 수 있을(?) 정도로 자극적인 장면은 없지만, 작품에 나오는 세 남자의 달콤한 밀당 때문에 자극이 없어도 보는 사람을 황홀하게 한다.

 

사진 속에 나온 세 남자 중 가운데 끼어있는 남자는 발령 2주차 초보 순경인 이진호. 너무나도 착하고 순둥순둥한 성격이라서 나쁘게 말하면 남에게 쉽게 휘둘리는 편이다. 오른쪽의 남자는 초등학교 양호 선생님인 이환웅. 귀여운 것을 좋아하고 아이들에게는 좋은 선생님지만, 상당히 능글맞은 성격이라 다른 선생님들과 교감에게는 좀 안 좋게 찍혀 있다. (애초에 양호 선생님이 된 이유부터가...) 작품 내에서는 진호가 환웅에게 휘둘리며 고생하면서 은근슬쩍 썸을 타는 내용을 대부분 채우고 있다. 사실 두 사람의 첫만남부터가 조금 코미디이다. 초등학교 앞 건널목에서 교통교육을 보던 진호가 반팔, 반바지에 바바리 코트를 입은 환웅을 바바리맨으로 착각하고 체포하려던 것이 시작이었다. 그것을 계기로 두 사람의 인연은 시작된다.

 

왼쪽의 남자는 진호의 선배인 양해인 순경이 단골로 다니는 분식집 주인 할머니의 손자 하범준. 무뚝뚝한 성격인 그는 진호와 동갑내기이며 공대 휴학생으로, 할머니의 분식집을 돕다가 해인과 함께 분식집에 온 진호를 보면서 첫만남을 가진다. 시간이 지나며 진호를 점차 의식하게 되고, 진호와 친한 환웅과 은근히 대립하게(?) 된다. 물론 순둥이 진호에게 범준은 그저 동갑내기 친구일 뿐. 2016년 1월 9일부터 2부가 시작되었다.

 

서술한 것처럼 자극적인 장면은 없어도 진호와 환웅의 달콤한 밀당, 진호를 둘러싼(?) 환웅과 범준의 대립을 보면 이 웹툰이 왜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물론 마냥 달콤한 것만은 아니고, 중간중간 들어있는 코믹한 장면은 약방의 감초 역할이다. 그 외에 초등학교 건널목 근처 골목에 서 있던 남자와 해인의 친구 등, 아직 풀리지 않은 떡밥도 남아 있다. BL을 보고 싶지만 왠지 엄두가 안 나는 사람들에게 추천하는 웹툰이다.

 

 

 

 

웹툰가이드 PICK
Webtoonguide Popular

추천

구룡특급 - 삭막한 도시에 마주한 궉런과 첸추옌의 이야기
위성 | 2016-08-11
유부녀의 탄생 - 결혼 준비부터 출산 과정까지의 지침서
하월드 | 2016-08-11
몽중저택 - 몽중(夢中)의 저택에서 펼치는 고어 활극
경리단 | 2016-08-11
퍼펫플레이 - 발칙한 소년들이 등장했다.
자동고양이 | 2016-08-11
조금씩 점점 - 특별한 그와 평범한 그의 약속
자동고양이 | 2016-08-11
벤전스 - 살해된 연인의 복수를 위해서, 백합과 스릴러의 만남
박성원 | 2016-08-11
레드후드 - 백발의 하얀 눈, 잔혹한 운명의 시작
위성 | 2016-08-11
크레이지 러브 "~랑 ~했는데,, 헉??!'
이십사센치 | 2016-08-10
탄생소녀 - 내 몸이 여자로 바뀌었다?
자동고양이 | 2016-08-10
그레이 - 악당을 위한 영웅, 영웅을 위한 악당
박성원 | 2016-08-10
기춘씨에게도 봄은 오는가 - 모태솔로 김기춘 씨 솔로 탈출기
namu | 2016-08-10
쌍갑포차 - 삶이 지치는 당신을 위한 한 잔 술
자동고양이 | 2016-08-10
한국풍 마법사, 그들을 향한 이야기.
자동고양이 | 2016-08-09
마이영호팬 - 인기 스타가 되어 돌아온 소꿉친구
박성원 | 2016-08-09
정통사극과 픽션사극의 모법적인 결합 - 다음웹툰 <봉이 김선달>
패스좀해 | 2016-08-09
여름밤 소년 - 어느 날, 한 소년을 줍다.
자동고양이 | 2016-08-09
푸른 꽃 - 닿을 듯 말 듯한 키스같은 이야기
위성 | 2016-08-09
사랑일까? - 정반대의 남녀가 보여주는 사랑이라는 것
하월드 | 2016-08-08
블레이드 노트
양념 | 2016-08-08
수수한 색채감으로 화려한 액션을 그리다. 김우준 작가.
자동고양이 | 2016-0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