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ivew

가내수공업 Ent. - 꽃 중의 꽃, 그녀의 다시 피기 운동!

자동고양이 | 2016-05-31 11:55

 

 

543_00019.jpg

 

 

  언제나 아이돌에 대한 고충은 이만저만이 아니다. 아이돌은 무대 위에서 가장 아름다운 존재이자 동시에 눈부신 인물이기도 하지만 그들 역시 인형이 아닌 사람이기 때문에 자신의 위치 등에 대해 고민할 수밖에 없다. 그리고 그것은 그룹 카리스의 <백하영>도 그랬다. 

 

 

543_00016.jpg

 

 

  그녀는 실질적으로 팀내에서 노래를 담당하고 있지만 대중이 알아준은 것은 아이돌이기에 노래로 우선시 되는 것이 아닌 매력, 소위 말하는 '인기'로 중요도가 판가름 난다. 그렇기 때문에 그녀는 언제나 뒤쪽에 밀려 있거나 병풍이 되어 있기 일쑤다. 그런 자신의 위치에 회의감을 느끼는 <백하영>은 그럼에도 아이돌에 대한 꿈 하나를 그만두지 못해 그 자리에 머물러 있다. 

 

 

543_00017.jpg

 

 

  무엇 하나 제멋대로 할 수 없는 아이돌 생활 중, 그녀에게 단 비 같은 공간이 있다. 그것은 바로 그녀가 지내는 집이자 동시에 가족처럼 지내는 이들이 살고 있는 건물이었다. 

 

 

543_00018.jpg

 

 

  물론 그들이 뿜는 반짝반짝한 아우라는 당최 똑바로 쳐다보기가 어려울 지경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그들이 <백하영>에게 보이는 애정은 마치 길들여진 강아지마냥 맹목적이기 그지없다. 물론 <백하영>이 그 중 누군가와 연애 관계로 얽힌 것은 아니다. 하지만 오로지 정과 애정, 그것만으로도 이들의 관계는 특별한 것이다. 

 

  하지만 어느 날, <백하영>에게 시련이 닥쳐온다. 그것은 바로 팀내의 센터이자 동시에 팀을 건재하도록 버팀목이 되어 주었던 <강혜나>가 자신에게 일언반구 말 한 마디없이 팀을 탈퇴해버린 것이다. 그로 인하여 모래성이 무너지듯이 기획사는 와르륵 무너지고, 그녀가 속해있던 아이돌 그룹은 해산하게 된다. 

 

 

543_00020.jpg

 

 

  그러던 중 <강혜나>는 자신이 새로운 소속사에 들어가게 됐음을 말하고, 설마 너도 자신의 기획사에 함께 데려가달라는 말을 하는건 아니냐는 비아냥거리는 질문을 한다. 이에 욱한 <백하영>은 그럴 일 없으니 걱정 말라며 강짜를 내리고, 그렇게 그녀는 다시 자신의 공간으로 돌아온다. 

 

  하지만 그녀가 누구인가. 그녀의 주변에는 그녀만을 위한, 그녀만을 중심으로 한, 그녀만을 바라보는 다섯 남자들이 있다! 그렇게 시작된 그들의 <백하영> 심폐소생기 대주기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과연 그녀는 자신의 하나뿐인 꿈이었던 아이돌로 다시 재건할 수 있을까?

 

 

Webtoonguide Popular

통합 리뷰

라면 대통령 - 주의! 야밤에 공복 상태로 클릭하지 마시오.
아리나 | 2016-06-08
돈 주고 봐야하는가 - 남녀상열증후군
므르므즈 | 2016-06-07
십이야 - 내용도, 그림도, 분량도 모두 고퀄리티 명작!!
조빈둥 | 2016-06-07
과거의 악연과 숨 막히는 치정극 "나쁜 상사"
오지상 | 2016-06-07
일단 질러! 질렐루야 "지름신과 함께하는 귀여운 그녀들의 이야기"
양념 | 2016-06-07
추억팔이툰 - 응답하라, 그 시절의 우리들.
자동고양이 | 2016-06-06
양극의 소년 - 두 개로 갈라진 세계, 그 속의 소년.
자동고양이 | 2016-06-06
네이버 웹툰 속, 버라이어티한 그녀들을 만나다.
자동고양이 | 2016-06-06
후레자식 " 지루할틈이 없는 스릴러"
양념 | 2016-06-05
게임, 웹툰을 더해 콜라보레이션하다!
자동고양이 | 2016-06-05
네이버 웹툰 속, 4대 미녀를 만나다.
자동고양이 | 2016-06-05
쉐어하우스'흑백의시선속에 보이는것은 오직 핑크빛'
후추씨 | 2016-06-05
낢, 일생 속 일상을 그리다.
자동고양이 | 2016-06-05
그림자 밟기 - 흑백에서 잔상을 읽다.
자동고양이 | 2016-06-05
퀴퀴한 일기 - 그녀의 삶을 밀착취재, 살펴보다.
자동고양이 | 2016-06-05
[ 리벤지 ] '젊음의 철없음은 죽음으로의 지름길'
Toraiver | 2016-06-05
냥군의 서울맛집 - 파워 블로거보다 나은 정직한 정보
namu | 2016-06-04
우주교도소 바다붐 - 악명 높은 교도소의 병맛 넘치는 수감생활
위성 | 2016-06-04
망치를 부수는 변호사 - 망부변이라 부르지 말아주세요..
namu | 2016-06-04
레테 - 이승에 머무르는 영혼들의 이야기
namu | 2016-0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