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소설/소설
굴레
-
굴레
미스터블루
작품소개
연재시작일: 2019.07.16
살인자의 딸이자 보육원 출신인 탓에 사는 하루하루가 버거운 여자 선영. 하지만 절망과 원망 대신 옳고 바른 마음을 앞세운 그녀 앞에 나타난 남자, 형사 차주원. 너무 따뜻하고 처음이었기에 경계 없이 주원에게 열린 선영의 마음과 몸. 하지만 사랑이 아니었다. “내가 누구의 딸인지 알고 있었어요?” “그래. 알고 있었어.” 부친의 복수를 위해 선택한 여자에게 처절하고 잔인한 절망을 안긴 주원. 폭우 같은 그 절망을 고스란히 맞으면서도 사랑을 내려놓지 못한 선영은……. “……내가 해 줄게요.” 선영은 주원과 자리를 바꿔 앉았다. “뭐 하려는 거야?” 주원은 어안이 벙벙한 것 같았다. 지금까지 그녀는 수동적으로 움직였을 뿐 한 번도 적극적인 모습을 보인 적이 없었다. 주원은 두고 보기로 했다. 그녀는 발기된 그의 성기를 양손으로 움켜쥐고 주무르다가 입에 물었다. “으읏.” 주원의 배가 출렁거리듯 움직였다. 부드러운 혀가 귀두와 뿌리 쪽을 오가며 핥자 온몸의 피가 한곳으로 몰렸다. 서툰 애무였지만 주원은 어느 때보다 흥분한 상태였다. 소극적인 선영이 혀를 이용해 자신의 성기를 애무하고 있었다. 자신을 똑바로 쳐다보며 입안 가득 성기를 넣을 때는 숨을 들이켤 만큼 놀랐다. 한 번도 본 적 없는 표정을 짓고 있었다. 주원은 선영의 팔을 잡아당겼다. “이리 와.” 주원은 그녀가 허리를 펴자 기다렸다는 듯 수풀에 얼굴을 묻었다. “하앙……. 으읏……. 내가 하고 있었는데…….”

다른 작품 리뷰/인터뷰

절 살려주실건가요? <타람 타람 타람>

안녕하세요! 

오늘 소개해드릴 작품은 위의 표지와 같이 딱 봐도
지독하게 얽힐 것만 같은 스토리!
카카오페이지에서 만나실 수 있는 웹툰
<타람 타람 타람> 입니다.

여름밤이 다가오고 있어서 그런지 주인공들이
서로의 운명에 지독하게 얽혀 들어가는 
작품들이 유독 눈에 들어오는데요. 
능력 있는 여주와 집착 쩌는 권력자 남주의 이야기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오늘 제가 소개해드리는 웹툰 <타람 타람 타람> 리뷰
집중해 주시길 바랍니다!

그럼 리뷰 바로 시작해 보도록 할게요!  


꼭 살아남으라는 어머니의 유언에 어떻게든
살 수밖에 없는 여자아이가 있습니다. 
그렇게 눈밭을 뛰고 또 뛰던 다온은 조국을 떠나
떠돌던 중 노예로 해외의 땅, 올란크에 정착하게 됩니다.
영특한 다온은 외국인에 대해 박하기만 한 사용인들에게 괴롭힘을 당하면서도 휩쓸리거나 좌절하지 않고
자신의 자리를 지키는 여자이죠.

그런 다온은 올란크를 점령하러 온 엑서에게
대항을 하는데, 자신의 죽음 따위가 아닌 
올란크의 주민들을 위해 엑서가 끌고 온
군대를 거부하죠. 


액서는 누구일까요?
왕국 제일의 바람둥이로 소문난 남자이자 정복자 엑서, 
그는 왕의 명령으로 올란크를 점령하러 오지만
순순히 투항하지 않는 올란크의 주민들 가운데 
다온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노예임에도 곧은 의지와 정갈한 필체, 그리고 글을 쓰고
읽을 줄 아는 다온에게 흥미를 갖게 되죠. 


그렇게 전쟁이라는 중점을 두고 다온과 엑서는
서로 얽혀가게 됩니다. 
날 때부터 귀족인 엑서와 외국인 노예인 다온.
정치에 관심이 많고 마음의 문을 열지 않는 다온에게
엑서는 점점 흥미 이상의 감정을 가지게 되고,
마치 다온과 결혼이라도 할 것처럼
그녀가 시행하고 싶어 하는 정책, 행동 등을 지지해 주며
노예와 연애조차 할 수 없는 현실을 하나둘씩
바꿔나가기 시작합니다. 

다온의 마음을 열기 위해서 자신의 방식대로
계략을 짜기 시작하는 엑서.
엑서로 인해 다온은 자신도 조금 더 욕심부려도
된다는 것, 자신을 위해도 된다는 것을
조금씩 깨닫게 됩니다. 
과연 영특하고 똑똑한 여자,
다온은 엑서에게 마음을 열게 될까요? 

카카오페이지에서 만나실 수 있는 웹소설 원작의 작품 
<타람 타람 타람> 리뷰였습니다.

감사합니다.
더 읽기
Webtoonguide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