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카카오 엔터, 웹툰 작가에게 수익 정산 공개 ⋯ 광고 수익도 배분한다

강민정 기자 | 2022-04-11 13:25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이하 '카카오 엔터')는 웹툰·웹소설 작가들에게 카카오페이지 정산 내역을 공개하는 등 작가 권리 향상을 위한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오늘 11일 전했다.

카카오 엔터는 지난해 10월에 이어 두 번째로 발표한 이번 상생안을 통해 ▲ 작가 권리 향상 ▲ 창작 지원 확대 ▲ 작가 수익 확대를 모색하기로 했다. 카카오 엔터는 작가 권리 향상을 위해서 카카오 페이지 정산 세부 내역을 앞으로 작가들도 열람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작가용 정산 사이트는 상반기 내에 구축할 예정이며 시스템 사용 안내와 교육을 거쳐 하반기부터 파트너사와 협의한 작가라면 누구나 세부 정산 내역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카카오엔터는 기대하고 있다

카카오 엔터는 작가와 CP 자회사간 공정한 계약을 위한 방안도 마련했다고 밝혔다.
카카오엔터 CP 자회사들은 계약서 일부 조항에 대한 카카오엔터의 개선 권고안을 바탕으로 계약서 수정 작업에 돌입 중에 있다. 또한 향후 5년간 최소 100억 원을 투입하는 국내 첫 웹툰·웹소설 작가 '창작지원 재단' 설립에도 속도를 내기로 했다.

창작지원 재단은 모든 창작자를 대상으로 창작지원, 심리치료, 법률지원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산학협력 등을 통해 문화 창작 교육을 진행하고, 예비 창작자들을 육성하는 등 글로벌 무대에서 활약할 K콘텐츠 작가 발굴에도 힘을 보탤 계획이다.

현재 카카오 엔터는 연내 재단 설립을 목표로 이사회 구성을 진행 중에 있다. 카카오 엔터는 작년 말 작가 수익 확대를 위해 선투자 작품의 실질 정산율 60%를 보장키로 한 데 이어 이번에는 작품 '뷰어엔드'(viewer end·작품 스토리가 끝나는 하단부) 영역의 광고 수익도 작가들에게 분배하기로 했다. 두 가지 방안 모두 연내 정산을 목표로 세부 내용을 기획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진수 카카오엔터 대표는 "창작 생태계가 더욱 건강하게 자리 잡고 이를 기반으로 작가들이 글로벌 무대에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앞장서 다양한 개선안들을 모색해 나가겠다"며 "기업과 창작자가 함께 지속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