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럽 바이어도 K- 웹툰 홀릭? … 한국콘텐츠진흥원 'K-코믹스 인 유럽' 개최

서하영 기자 | 2022-07-20 09:34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콘진원)이 국내 만화·웹툰의 유럽 진출을 위해 ‘2022 K-코믹스 인 유럽’ 행사를 지난 5일부터 3일간 주프랑스한국문화원에서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국내 우수 만화·웹툰의 지식재산권(IP) 수출 확대 및 해외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최되었으며 △피칭쇼, △수출상담회, △웹툰 컨퍼런스, △김정기 작가의 드로잉쇼로 꾸며졌다.

특히 수출상담회에는 개최지인 프랑스 외에도 유럽 전역의 33개 콘텐츠 기업이 참여했다.

프랑스 출판회사 델쿠르, 벨기에 뒤퓌, 웹툰 플랫폼 베리툰, 웹툰팩토리, 애니메이션 제작사 온키즈앤패밀리, 게임사 유비소프트, 독일 출판사 페이퍼툰즈, 이탈리아 출판사 파니니, 스페인 출판사 노르마 에디토리알 등이 대표적이다.

총 3일간 진행된 수출상담회는 총 134건의 상담 건수를 기록, 369만 달러 규모의 상담이 이뤄지며 지난해 대비 확대된 성과를 올렸다.

지난해 이 행사에서 출간 계약을 성사시킨 배가혜 에이엘엠미디어 대표는 “올해 스페인 출판사와의 만남을 통해 스페인어 단행본 출간에 대해서도 논의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유럽 전역으로 진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전했다.

또 스페인 출판사 온티넷닷컴의 자비에 볼라도는 “처음으로 K-만화·웹툰 수출상담회에 참여했는데, K-콘텐츠의 시장경쟁력을 확실히 알 수 있는 계기가 됐고 당장이라도 계약하고픈 작품이 많아 설렜다”고 전했다.

한편 국내에서는 7개사의 만화·웹툰 8편이 참가해 유럽 시장 진출 기회를 모색했다.

참가사와 작품은 △에이엘엠미디어 ‘이야기의 조각’ △천문창작 ‘금혼령’ △씨엔씨레볼루션 ‘회귀자 사용설명서’ △재담미디어 ‘킹스메이커’ △리버스 ‘도굴왕’ △투유드림 ‘갓 오브 블랙필드’ △‘막내 황녀님’ △울트라미디어 ‘악녀에게 의리가 어디 있어’ 등이다.

웹툰 시장을 주제로 한 컨퍼런스도 마련되었다. △재담미디어 황남용 대표의 ‘한국 웹툰의 발전과 글로벌 시장 전망’ 발표를 시작으로, △베리툰 총괄 책임자 티에리 로드리게즈의 ‘프랑스의 시각으로 본 한국 문화 콘텐츠의 활성화 전략’, △웹툰 팩토리 블라디미르 렌치의 ‘아프리카 만화·웹툰의 창의적 잠재성’, 마지막으로 △노르마 에디토리얼 오스카 발리엔테의 ‘스페인의 만화·웹툰 시장 현황 ’등 총 4개의 발표가 이어졌다.

콘진원은 이번 행사에 그치지 않고 오는 하반기에도 9월 중국, 10월 북미, 독일 등지에서 ‘K-Story & Comics’ 행사를 개최하여 K-만화·웹툰과 K-스토리의 해외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9월에는 온오프라인으로 K-만화·웹툰과 스토리를 소개하는 ‘K-Story & Comics in China’, 10월에는 미국 LA에서 진행되는‘K-Story & Comics in America’가 진행될 예정이며, 그 이후 뉴욕 코믹콘(New York Comic Con) 한국공동관 운영, 독일 프랑크푸르트 북페어와 연계한 ‘K-Comics in Germany’가 개최되기로 예정되어 있다.

콘진원 대중문화본부 김락균 본부장은 “K-웹툰을 필두로 한 만화, 스토리는 지금 아시아를 넘어 북미, 유럽 시장에서까지 그 매력을 인정받고 있다. 가능성 있는 K-만화와 웹툰이 전 세계 콘텐츠 기업과 연결되어 해외 진출하고, K-콘텐츠를 중심으로 한 소통이 더욱 활성화되도록 해외 현지 행사를 적극 펼쳐나갈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