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웹툰 연재 사이트가 최근 많이 생기고 창업하고 있는 상황에 대하여

관리자 | 2016-08-25 12:58

 최근 들어 웹툰 그리고 만화 관련 사이트들이 많이 생기고 있고, 스마트 폰 서비스에서도 웹툰 서비스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물론 필자도 웹툰 서비스의 다양화와 다변화를 위하여 서비스가 많아지는 것은 환영합니다. 여러 입장에서입니다.

 

 그런데, 최근 정말 많아지면서 어떻게 보니 작가님 모집 메일이나 관련해서 적지 않게 받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걱정이 적지 않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작가님들에게도 연락이 오고 있지만 관리하는 카페 쪽으로 홍보를 해도 되지 않느냐? 혹은 알려줘도 되겠냐? 라는 등으로 문의가 몇달 전에 비해서 폭발적으로 증가하였습니다. 그에 대해서 많이 민감한 상황입니다. 이전에 있었던 일도 있었기 때문입니다.

 

 물론, 제대로 운영을 하고 기획을 진행하는 경우도 있었지만 연락이 오는 적지 않은 수가 제대로 된 기획도 없이 수익모델이나 자신의 정확한 신상 등도 존재하지 않고 제의해보는 뜬구름 잡기인 경우가 많았습니다. 저의가 어떻게 되는지 궁금할 정도로 말입니다. 사실 최근 들어 스마트 기기의 발달과 더불어 웹툰에 대하여 '황금알을 주는 거위' 등으로 표현하는 경우가 생겨날 정도로 '블루오션 시장 &  창업아이템' 으로 표현하거나 생각하는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웹툰 연재 사이트가 최근 많이 생기고 창업하고 있는 상황에 대하여


 그만큼 뭔가 변화시키겠다는 창업이 있는 것이 아니라 창업의 의도 자체가 돈을 벌겠다 하여 웹툰 시장으로의 진출을 노려보고 있는 창업이 많기에 이러한 상황이 발생됩니다.  이렇게 된다면 관리되지 못한 몇몇 사이트 때문에 새로운 웹툰 서비스의 대하여 신뢰도 하락이 이어지고 이것은 웹툰 서비스의 다변화가 아닌 기존의 사이트의 공고화 이외에는 이루어내지 못하는 상황이 만들어질 것입니다. 창업이 더 쉬워졌다고 성공이 더 쉬워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거기다 빠른 속도로 사람이 이탈하고 더 편리한 쪽으로 이동하는 문화콘텐츠 사업의 특성상 제대로 성공하기도 어렵고 그 사이트에 연재를 들어간 작가님들만 여러 부분에서 이해를 입으시는 경우가 생길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독자로서도 무분별한 준비되지 않은 웹툰이라는 아이템 하나만 가지고 있는 창업은 좋지 않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많은 준비기간과 기획을 가지고 운영하는 측면의 사이트는 다시 한번 말하지만 환영입니다. 

 오히려 웹툰 사이트가 많아질수록 다양한 웹툰이 연재될 수 있는 플랫폼 사이트가 생겨나는 것이고 다른 웹툰 사이트들도 경쟁이 아닌 독자 구도로 진행이 되니 더 많은 웹툰 사이트가 생기는 것과 동시에 많은 작가님들이 가치를 받으면서 안정적인 연재를 할 수 있는 공간이 생성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단순히 작가님들의 인지도와 명성을 이용해서 불순한 의도로 접근하는 쪽이 필자가 문제라고 생각하고 있는 부분입니다. 특히 이렇게 많은 사이트가 우후죽순처럼 생겨나 어떤 것이 제대로 된 것인지 확인조차도 힘들기 때문에 최근 상황이 더 곤란합니다. 그렇기에 최대한 많은 관련 분들의 교류와 더 많은 정보의 획득이 중요합니다. 조금이라도 더 알고 있어야지 최소한 간단한 분별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사이트에 대한 정확한 이력과 대표자의 대한 지금까지의 이력과 해당 분야에 대한 전문성 정도는 사이트 혹은 제안서/기획서 내에 표현이 되어 있어야 합니다. 만약 중요한 내용에 대해서 두루뭉술 하게 넘어가거나 답하지 않는다면 그렇게 좋은 부분이라고는 생각되지 않습니다. 

 

 개인적으로 최소한 웹툰. 만화에 대하여 최소한의 이해가 있는 사람들이 웹툰 서비스를 만들면 좋겠다고 생각이 듭니다. 아무것도 모르고 있다가 툭 등장을 해버리니 좋지 못한 모습이 보이는 것 같습니다. 이런 상황은 작가님들에게도 피해를 입히기 때문에 작품들이 사장되고 다시 복귀하지 않는 경우가 생겨버리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만약, 작가님들에게 피해가 가거나 좋지 못한 방향으로 나가려고 한다면 개인적인 문제가 생기더라도 최대한 작가님들을 도와드리고 막을 것입니다. 부족하지만 제가 가지고 있는 능력과 지금까지 만든 모든 것을 이용해서 말입니다. 웹툰이라는 콘텐츠가 최소한 간단하게 보이지 않도록 할 것 입니다. 적 작가님들과 작품이 발전하고 더 높은 가치의 작품이 생성되는 것을 원하기 때문입니다.

 

 ※ 필자는 다양한 웹툰 서비스에 대한 다양화와 생성을 부정적이 아닌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는 점 알아주시길 바랍니다.

 ※ 만약 문의나 도움이 필요하신 작가님이 있으시다면 부족하지만 최대한으로 도와드리겠습니다.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뉴스 전체

2016 NEXT CONTENT CONFERENCE 세계웹툰포럼 - 1/3
툰가 10호 | 2016-11-25
09. 칼카나마 라리가위클리 Jornada 380 '시즌 초 이적생 베스트&워스트'
니스 | 2016-11-25
[웹툰 칼럼] 웹툰의 장르/소재 이야기: 가상 현실 게임 판타지
잠뿌리 | 2016-11-25
[현장스케치] 세종대 만화애니메이션학과 졸업전시회 및 과제전
툰가 10호 | 2016-11-24
[BL 웹툰 추천] 사랑하니까, 미쳤으니까. '킬링 스토킹'
박시앙 | 2016-11-23
한국형 재난 블록버스터, 웹툰 ‘심연의 하늘’ 드라마화 계약 체결
툰가 10호 | 2016-11-22
신화와 동시대 감각의 하모니, <구구까까>
홍난지 | 2016-11-22
[웹툰 칼럼] 웹툰의 장르와 소재의 획일화에 대한 우려
잠뿌리 | 2016-11-22
코미카 판타지오와 첫번째 기획웹툰 <트레니즈> 공개 하루만에 순위 3위. 대박조짐
관리자 | 2016-11-21
수능 끝! 웹툰 정주행! 레진코믹스 무료공개 100화 웹툰 7선
툰가 10호 | 2016-11-18
웹툰 플랫폼 '바로코믹스', 벤처기업인증 획득
툰가 10호 | 2016-11-17
바로툰(barotoon), 중국 청도봉황영상미디어주식회사와 '면왕' 판권 수출계약 체결
툰가 10호 | 2016-11-17
08. 와싯의 파스타툰 288 '버틸 수가 없다'
니스 | 2016-11-17
NHN엔터, 글로벌 등용문 ‘코미코 공모전’통해 올해 웹툰신인 작가 54명 배출
관리자 | 2016-11-16
봄툰, 반듯한 웹툰 이용문화 만들기 캠페인으로 영화예매권 쏜다!
관리자 | 2016-11-15
[웹툰 칼럼] 웹툰의 조기종결 문제, 그리고 해법
잠뿌리 | 2016-11-15
놓쳤거나 다시 보고 싶은 영화, 이제 코미코로 감상하세요!
관리자 | 2016-11-14
07. 칼카나마 라리가위클리 Jornada 379 '대 리가 담화'
니스 | 2016-11-14
웹툰 서비스 마케팅, 그 발전과 문제의 발생
오벨리스크 | 2016-11-14
End가 아닌 And! 윤인완, 양경일 콤비의 ‘아일랜드’, 20년만에 완전판으로 부활
관리자 | 2016-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