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옥이 다시 시작된다"…네이버웹툰 원작 '지옥', 넷플릭스 시즌2 제작 확정

조민웅 기자 | 2022-09-26 09:42

넷플릭스(Netflix)가 디스토피아 세계관의 정점을 보여주며 전 세계를 뜨겁게 달궜던 '지옥'의 시즌2 제작을 확정했다. '지옥'의 시즌2 제작은 넷플릭스 글로벌 팬 이벤트 TUDUM(투둠)에서 발표됐다.

'지옥'은 '송곳'의 최규석 작가와 '부산행', '반도'의 연상호 감독의 레전드 웹툰 '지옥'을 원작으로 한 넷플릭스 시리즈이며,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물이다.

원작에 이어 최규석 작가와 연상호 감독이 각본을, 연상호 감독이 연출을 맡아 독보적인 세계관과 인간의 본성을 파고드는 날카로운 이야기로 많은 극찬을 받았으며, 투둠에서는 지옥행 시연 후 시체가 됐던 박정자가 다시 되살아나 시청자들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던 시즌1의 엔딩 위로 "지옥이 다시 시작된다"는 자막으로 시즌2 제작을 선포했다.

특히 '지옥'은 넷플릭스 공개 전부터 토론토국제영화제, BFI 런던 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먼저 상영된 후 큰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일찌감치 신드롬을 예고했으며, 전 세계 언론에서도 극찬이 쏟아졌고, 지난 2021년 골든 토마토 베스트 호러 시리즈 부문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24일 넷플릭스 측은 "지옥행 고지라는 파격적이고 신선한 설정으로 삶과 죽음, 죄와 벌, 정의 등 보편적인 주제에 대한 강렬한 질문을 던지며 시청자에게 충격과 전율을 선사한 작품"이라며 "시즌2에서도 연상호 감독과 최규석 작가가 각본을, 연상호 감독이 연출을 맡아 더욱 확장되고 깊어진 세계관을 이어간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