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리디, 웹툰 '상수리나무 아래' 일본 흥행… 거래액 25억 돌파

정나현 기자 | 2024-02-06 09:55


콘텐츠 플랫폼 기업 '리디'는 웹툰 <상수리나무 아래>가 일본 최대급 웹코믹 플랫폼 '메챠코믹'에 연재 후 30일간 거래액이 25억 원을 돌파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일본 만화 시장에 첫선을 보인 <상수리나무 아래>는 '메챠코믹' 연재와 동시에 주간 랭킹 종합 1위에 오르며 작품 영향력을 입증했다. 특히, '메챠코믹' 플랫폼 최초로 연재 30일 만에 누적 조회수 1천만 회를 기록하고 거래액 25억 원을 돌파하며 흥행 저력을 과시했다.

웹툰 <상수리나무 아래>는 글로벌 누적 조회수 1억 회에 빛나는 로맨스판타지 대작이다. 방대한 세계관과 깊은 서사로 웹툰은 물론, 원작 웹소설까지 아마존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많은 사랑을 받은 작품이다. 이번 일본 진출 성과로 명실상부 글로벌 IP로 자리매김했다.

'메챠코믹'에서 연재 중인 리디의 또 다른 인기 웹툰 <합법적 악역의 사정>도 인기몰이 중이다. <합법적 악역의 사정>은 소설 속 악녀로 빙의 후 얽히는 악연과 로맨스를 다룬 작품으로 지난해 9월 메챠코믹에 공개된 이후 60일간 거래액이 10억 원을 돌파하며 좋은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

리디는 로맨스∙로맨스판타지 장르를 선호하는 여성 이용자가 주요 독자층인 '메챠코믹'과 협력해 자사의 인기 작품을 차례로 선보여 나갈 방침이다. 특히, 오는 22일 '메챠코믹' 내에 리디의 인기작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특별 전용관을 오픈해 일본 독자들의 눈도장을 확실히 찍을 예정이다.

배기식 리디 대표이사는 "리디의 스테디셀러인 웹툰 <상수리나무 아래>가 일본 독자들에게도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며 글로벌 대작으로 다시 한번 저력을 입증했다"면서, "앞으로도 리디가 가진 양질의 IP를 통해 세계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