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네이버웹툰, 작가들 창작 기회 확대한다 ‘연재직행열차’ 도입

이한별 기자 | 2024-03-28 11:05



네이버웹툰이 초단기 신작 발굴 시스템 ‘연재직행열차’를 통해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발굴하고 웹툰 작가 지망생들의 등단 기회를 넓힐 예정이다. 총 여섯 개 부문으로 진행되는 ‘연재직행열차’는 완성된 1화 분량의 원고와 2~3화 분량의 콘티 또는 시놉시스만으로 누구든 지원할 수 있다.


지난 3월 15일 마무리된 시즌 1을 통해 ‘생활툰/썰툰’, ‘하이퍼리얼리즘’, ‘군필공감’ 분야의 모집을 끝냈고, 4월 8일부터 14일까지 ‘심장제세동기 로맨스’, 4월 15일부터 21일까지 ‘귀요미 캐릭터’, 4월 22일부터 28일까지 ‘열혈청춘 스포츠 성장물’ 부문의 작품을 모집할 예정이다.

올해 처음 도입된 ‘연재직행열차’는 오늘 투고하면 다음 주에 결과를 받아볼 수 있는 초단기 투고 시스템으로, 일주일 간 작품 투고를 받은 뒤 다시 일주일 간의 검토를 거쳐 결과를 발표함으로써 연재 확정까지의 시간과 과정을 압축했다. 통상 공모전에서 작품 접수 후 최종결과가 발표되기까지 짧게는 2개월, 길게는 약 5개월 이상의 시간이 소요되는 반면, ‘연재직행열차’는 예비 창작자들에게 빠른 피드백을 주어 기다림에 대한 부담감을 최소화하는 데 주력했다. 연재 확정까지 지원자들의 대기 기간을 크게 줄이고 탈락 시에도 예비 창작자들이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네이버웹툰은 그동안 창작자들에게 활동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고 창작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 앞서 2006년 업계 최초로 ‘도전만화’ 시스템을 도입하면서 창작자들이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도전만화는 아마추어 창작자들이 자신의 작품을 독자들에게 쉽게 선 보이고 독자들의 피드백을 즉각 받아볼 수 있는 공간이다. 네이버웹툰은 이러한 도전만화 시스템을 글로벌 서비스에도 적용했다. 동남아와 서양문화권에서는 ‘캔버스(CANVAS)’, 일본에서는 ‘인디즈(indies)’라는 이름으로 운영하며 전 세계에서 창작 생태계를 넓혀가고 있다.

네이버웹툰 이정근 한국 웹툰 리더는 “이번 연재직행열차 공모전을 통해 더 많은 독자들이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장르의 신작을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창작자들이 자신이 가진 이야기를 웹툰으로 선보일 수 있도록 신작 발굴 시스템을 계속 고도화하고 웹툰 산업 저변을 확대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