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1회 글로벌 웹툰 페스티벌, 오는 9월 개최 예정

이한별 기자 | 2024-05-02 11:31


웹툰 업계와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오는 9월 26~29일, 성수동 에스팩토리 D동 일대에서 ‘2024 글로벌 웹툰 페스티벌'이 개최될 에정이다. 웹툰 종주국 입지를 다지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추진하는 본 페스티벌은 팝업스토어 테마로 진행된다. D동 내에 작품, 업체별 팝업스토어를 15개 이상 세우고 행사장 주변 공간을 빌려 독립된 팝업스토어로도 조성할 예정이다.

주 행사장과 주변 상가를 잇는 공간 또한 축제 거리로 꾸민다. 웹툰 독자를 겨냥한 토크콘서트, 사인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진행하며 특히 웹툰의 역사를 다룬 기획 전시를 비롯해 가상현실(VR)·증강현실(AR)을 활용한 전시 및 OST 콘서트 등을 기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행사장에는 해외 팬들을 고려해 영어, 일본어, 중국어를 구사할 수 있는 안내 인력 등도 배치한다. 이번 페스티벌을 통해 8만 명 이상의 국내외 관람객을 모으고, 18억 원 이상의 팝업 매출액을 낼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지금까지 컨벤션 센터에서 진행해 오던 정형화된 행사들과 달리 '핫플레이스'로 꼽히는 성수동에서 열린다는 점이 특장점으로, 이를 통해 닫힌 행사가 아니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열린 축제로 만들겠다는 것이 이번 페스티벌의 목표다.

현재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페스티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주요 웹툰 플랫폼과 소통 중이며, 7명 규모의 자문위원회도 구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1월 ‘만화·웹툰 산업 발전 방향'을 발표하며 연내 웹툰 대표 축제를 열고 '만화·웹툰계의 칸 영화제' 같은 권위 있는 시상식을 만들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