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뼈와 살 - 끝으로 치닫는, 그러나 멈출 수 없는

박성원 | 2016-08-19 02:09

 

 

 

뼈살.jpg

 

 

‘뼈와 살’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모두 아름답습니다. 여성적인 아름다움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뛰어난 예술품을 감상할 때의 그 ‘아름다움’과 유사합니다. 군살 하나 없이 탄탄한 근육으로 조밀하게 덮여있는 남성의 육체도, 풍만한 가슴에서 한 줌의 잘록한 허리, 골반으로 이어지는 여성의 몸이 이루는 곡선도, 누구에게나 아름답게 느껴질 것입니다. 인간의 육체미는 대부분의 인간들이 공유할 수 있는 미(美)에 대한 관점이겠지요.

 

‘재하’는 잘 생긴 얼굴에, 낮에는 부모님이 원장으로 있는 병원에서 의사로 일하고, 남은 시간에는 취미로 누드모델로 활동합니다. 취미가 취미인 만큼 그의 몸매는 탁월합니다. 그가 누드모델로 활동하는 미술 학원에 오는 ‘다미’도, 비록 그림을 그리는 입장이지만 재하가 한눈에 반할 정도로 매력적인 육체를 자랑합니다. 둘은 당연한 듯이 사랑에 빠지지만, 둘의 과거와 그들을 둘러싼 환경은 일반적인 사랑을 허락하지 않습니다.

 

 

K-014.jpg

 

 

너무 아름다운 사람들이기 때문일까요. 재하와 다미는 다른 누군가의 집착의 대상입니다. 동시에 다른 누군가를 집착하는 주체이기도 합니다. 사회적으로 높은 지위, 그러나 가정적으로 결함이 있는 집안에서 자란 재하는 어려서부터 어엿한 전문직이 된 지금까지 어머니의 병적인 집착과 관심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재하의 어머니는 욕심과 집착, 지독히도 자기중심적인 성격, 그리고 그 모든 비뚤어진 것들을 실현할 현실의 재화와 권력까지 모두 갖춘 탐욕의 화신과도 같습니다.

 

다미는 재하와 비교하면 다소 평범한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그녀 또한 어려서부터 가족의 집착을 받아왔습니다. 또 다른 점이 있다면, 그런 집착을 싫어하지 않는 것일까요. 다미의 언니인 ‘수미’는, 분명 동생을 사랑하는 좋은 언니이지만, 다미에게서 기묘한 대리만족을 느낍니다. 자매인데도 불구하고 다미는 수미에 비해 훨씬 육체적으로 훨씬 아름답습니다. 수미는 그런 다미의 몸과, 몸의 성장을 탐닉하고, 자신의 것만으로 만들려고 합니다. 물론 그런 시도는 얼마 지나지 않아 처참하게 실패하고 맙니다.

 

 

K-012.jpg

 

 

재하와 다미는 분명 피해자이지만, 동시에 가해자일 수도 있습니다. 그런 종류의 애정, 사랑, 사람과 사귀는 방식만을 경험한 사람들은, 자연히 비슷한 방식으로 다른 누군가를 대하기 마련이지요. 그나마 다행이라면 ‘피해자인 동시에 가해자’인 그 둘이 만나서, 서로에게 마음껏 집착하고 소유욕을 드러내며 사랑한다는 점이겠지요. 그러나 비뚤어진 사랑은 비록 동류끼리 만났다고 해도 해피엔딩을 기대하기는 힘든 것 같습니다.

 

잘못된 애정, 집착, 비뚤어진 사랑, 이런 것들은 분명 드문 소재는 아니지만, ‘뼈와 살’에서는 이런 소재들을 아주 설득력 있게 다루고 있습니다. 창작물에서 흔한 소재라는 것은 경우에 따라서 현실에서는 드문 일이기도 합니다. 사랑하는 이를 해칠 정도의 집착은 분명 현실에서 쉽게 접할 수 없겠지요. 따라서 인물들이 그런 감정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모습을 설득력 있게 묘사하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뼈와 살’에서는 필연적인 과거와 상황, 섬세한 감정묘사, 그리고 조심스러운 관계의 진전을 통해 인물들의 감정적 파국을 독자들이 논리적으로 긍정할 수 있도록 배려합니다. 이런 배려는 아주 어렵고, 까다로운 일이기 때문에, 어둡고 드문 감정을 자연스럽게 그려냈다는 것만으로도 작품을 감상할 가치가 있습니다. 조각상 같은 육체미를 자랑하는 남녀의 로맨틱한 정사 또한 빼놓을 수 없는 매력이겠죠.

 

 

K-013.jpg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추천

<내 ID는 강남미인> 외모지상주의로 상처받은 주인공의 대학생활 이야기
시을 | 2016-10-21
병맛과 착각의 그 절묘함 - 첩보의 별
므르므즈 | 2016-10-21
매화마다 터지는 <기막힌 기생툰>
망구몽구 | 2016-10-21
[리뷰 모아보기] 필진 3인이 3가지색상으로 적었다. <3인칭>
조은풀 | 2016-10-21
[코미코] 록시티 블루서 (2016)
잠뿌리 | 2016-10-21
[레진코믹스] 아스타드 왕립유랑극단 (2015)
잠뿌리 | 2016-10-21
<컨트롤제트> 당신은 지우고 싶은 기억이 있나요?
시을 | 2016-10-20
<낚시신공> - 병맛과 괴작의 경계선에서
생못미 | 2016-10-20
천재 여주인과 그녀만의 로봇! <위대한 여주인>
망구몽구 | 2016-10-20
빛날수록 그림자도 짙다. - 천년 구미호
므르므즈 | 2016-10-20
[다음] 슈퍼스타 마광길 (2014)
잠뿌리 | 2016-10-20
[레진코믹스] 도도대학교의 비밀 (2015)
잠뿌리 | 2016-10-20
신인에 대한 기우일지 모르지만 - 구구까까
므르므즈 | 2016-10-19
<나처럼 던져봐> - "그럼 이 미친놈 잘 부탁드립니다!"
생못미 | 2016-10-19
달콤씁쓸한 백합 <비터스윗콘파냐>!
망구몽구 | 2016-10-19
격한 친구들이 해주는 인생상담, <우바우>
찹쌀떡 | 2016-10-19
[레진코믹스] 야수의 노래 (2014)
잠뿌리 | 2016-10-19
[네이버] 지새는 달 (2014)
잠뿌리 | 2016-10-19
<뷰티풀 군바리> - 보낼거면 '여자'를 군대를 보냈어야지
생못미 | 2016-10-18
게임회사 직원이 보는 «게임회사 여직원들»
에찌블루 | 2016-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