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매력적이지만 미워할 수 없는 악녀, 그녀들을 만나다.

자동고양이 | 2016-05-30 12:51

 

 

  모든 작품에는 악녀가 존재한다. 극의 버라이어티한 전개를 위하여 반드시 필요한 그녀들. 하지만 그녀를 온전하게 미워하기에는 지나칠 정도로 매력이 있어서 차마 미워할 수도, 무작정 욕을 할 수 없는 그녀들이 가지는 매력은 그야말로 무궁무진, 그 자체다. 그렇다면 그녀들의 매력은 무엇일까.

 

bullet-section-title.png

1. 치즈 인더 트랩 - 백 인하 / 순끼

 

 

b0030353_4e4fc318231a8.jpg

 

 

  악녀를 논하는데에 그녀를 뺄 수 있을까. 그야말로 지구 최강, 세상에서 가장 쎈 그녀. 너무나도 능숙하게 주변의 풍경들을 분탕질 쳐놓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그 기민한 머리에 혀를 내두르게 되고, 머리가 어질어질해질 정도로 당황스럽다. 하지만 그럼에도 너무나 매력적인 그녀.

 

 

%B5%E5%B6%F3%B8%B6_ġ%C1%EE%C0δ%F5Ʈ%B7%A6_%B9%E9%C0%CE%C7%CF_ij%BD%BA%C6%C3_%B4%A9%B0%A1_%C0%AF%B7%C2%C7ұ%EE_%C2%F7%BF%B9%B7%C3_%C0%AF%C0ο%B5_1.jpg

 

 

   단언컨대 그녀의 매력이라면 그 속에 숨겨져 있는 과거가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이다. 누군가를 향한 콤플렉스와 그것이 미움이 변하는 것은 그야말로 순식간의 일이다. 천재 피아니스트라고 불리는 자신의 동생 <백인호>를 향한 마음, 그것은 주변 사람으로 하여금 그녀를 상처 입게 하는 계기가 되어 버렸고 그 결과로 그녀는 비뚤어지지 않는 것이 되레 이상한 상황이 되어 버렸다. 그렇기 때문에 마냥 미워할 수 없는, 묘한 매력을 가진 그녀는 온전히 욕을 하기에는 아쉬운 캐릭터나 마찬가지다.

 

 

bullet-section-title.png

2. 이런 영웅은 싫어 - 레이디 / 삼촌

 

 

bV_AyeYB_400x400.jpg

 

  더할 나위 없이 사랑스러워보이는 그녀. 하지만 그녀는 누군가를 사랑하면 집착하는, 그야말로 '얀데레'다. 몇 번이고 주인공 <나가>를 죽이려고 하는 것은 물론 그가 다른 여자와 있는 것만 보더라도 나이와 상관 없이 그를 질투한다. 절대로 정상적이지 않은 그녀. 하지만 그녀를 미워할 수 없는 이유는 무엇일까?

 

 

4.png

 

 

  그럼에도 사랑스럽기 때문에. 아이러니하게도 그녀의 매력은 그렇다. 누군가를 사랑하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귀여워서 견딜 수가 없는 그녀의 매력은 때로는 잔인하고 이해할 수 없지만 그럼에도 사랑, 그 자체이기 때문에 온전히 미워할 수가 없다. 알 수 없는 그녀의 매력. 그야말로 '독특함', 그 자체다.

 

bullet-section-title.png

3. 레사 - 민디민디 / POGO

 

 

e0000530_545c2790da000.jpg

 

 

  타인에 대해 무자비하기 그지없는, 인간을 사냥하는 에 무차별한 그녀의 매력은 무엇일까. 다른 사람을 사냥하는 것에 망설이지 않다가도 정작 자신의 차례가 되어 스스로가 위험할 경지가 되자 눈물을 그렁거리던 그녀를 보고 무수한 레사 독자들은 혀를 내두르며 손가락질을 했다. 하지만 그런 그녀에게도 온전히 미워할 수는 없는 매력이 있다.

 

 

untitled.png

 

 

  그것은 바로 그녀가 가지고 있는 애절한 과거 때문이다. 살인에 대한 죄책감을 가지고 있는, 어쩌면 지금의 모습과는 많이 다를지도 모르는 그 모습에서 사람들은 그녀에게 지니고 있던 악감정을 애정으로 바꾸고 말았으며, 그로 인해 곧 '미워할 수 없는 악녀'라는 타이틀을 얻게 된다. 더군다나 작고 사랑스러운 용모는 어떠한가. 마냥 미워하기에는 죄책감이 드는, 그런 그녀를 사랑하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스러운 일이다.

 

 

 

 

 

 

투믹스 추천 웹툰
전연령
성인
완전판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남성향 추천

추천

와해된 시선 '미스테리 일상툰의 마력'
후추씨 | 2016-06-30
[모범택시] 통쾌한 복수, 얼마면 됩니까?
박시앙 | 2016-06-29
봉봉미엘 홍차클럽 - 마법 같이 빠지는 홍차의 매력
자동고양이 | 2016-06-29
오늘의 포도알 - 그 남자, 시골에서 살아남기.
자동고양이 | 2016-06-29
도로시 밴드 - 동화의 현대적 해석
namu | 2016-06-29
대학만화 최강자전을 타고 올라온 신인들
자동고양이 | 2016-06-29
월한강천록 - 무협의 탈을 쓴 라이트 판타지
박성원 | 2016-06-29
영화에서 웹툰으로, 역으로 새롭게 그려진 이야기들
자동고양이 | 2016-06-28
바보요정 웽 - 당신의 바보짓, 웽 그러는걸까요?
자동고양이 | 2016-06-28
목욕의신 "병맛개그만화가 영화로?!"
양념 | 2016-06-28
아는 동화 - 아는 동화를 추억해보자
namu | 2016-06-28
웨이크 업 데드맨 - 사랑 찾아 떠나는 좀비의 이야기
namu | 2016-06-27
소녀 신선 - 수능을 3일 앞둔 소녀, 신선이 되다?
자동고양이 | 2016-06-27
주재원 가족의 리얼 베트남 일상기 "안쌤의 베트남 일기"
오지상 | 2016-06-27
그집, 사정 "아무도 모르고있는 이집의 사정"
후추씨 | 2016-06-26
꿈속의 주인님 '서큐버스 너~ 딱걸렸다!'
후추씨 | 2016-06-26
[스포] 고민의 흔적은 반드시 드러난다. - 냄새를 보는 소녀
므르므즈 | 2016-06-26
송곳 "가슴을 찌르는듯한 아픈 웹툰"
양념 | 2016-06-26
나에게 온 달 - 환생한 온달과 평강의 황당한 재회
위성 | 2016-06-26
인간과 인어, 그리고 판타지 "사이렌"
오지상 | 2016-0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