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GIMS - 아주 평범하고 당연한 일상

자동고양이 | 2016-06-12 07:36

4856.jpg

 

 

  만화라는 것은 본디 한 가지 주제가 있다. 일상툰이면 일상툰, 스토리물이면 스토리물. 심지어는 병맛 만화조차도 병맛이라는 장르가 있다. 그렇다면 이 만화, <GIMS>를 정의할 수 있는 단어는 무엇일까? 한참이나 고민해봤다. 하지만 없다. 이 말이 다소 모순일지는 몰라도 이 만화 <GIMS>의 장르를 딱 정의할 수 있는 장르는 없다. 어느 순간은 일상, 어느 순간은 스토리. 모든 것을 오가는 이 이야기를 굳이 정의하자면 옴니버스정도로 정의할 수 있을까. 

 

 

4856_00000.jpg

 

 

  어쩌면 이 이야기는 일상일지도 모르겠다. 우리의 주변에서 일어나는 아주 사소한 일들에 대해 담담하게 풀어내려가는 스토리는 그리 화려하지 않지만 그렇기 때문에 더욱 단순하게, 솔직하게 다가온다. 

 

 

4856_00001.jpg

 

 

  그림체는 화려하지 않다. 오로지 흑과 백만으로 이루어진 그림은 명암이 들어가는 법 없이 깔끔하지만 되레 그것이 더 매력적이며, 동시에 스토리와 잘 어울린다. 이해하기 어려울 정도로 예술적이지는 않은, 그러면서도 쉽게 시선을 잡아끄는 그림체는 스토리와 어우러져 좋은 시너지 효과를 자아낸다. 

 

 

4856_00002.jpg

 

 

  어쩌면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풍경은 이런 것일지도 모르겠다. 아니면 반대로 지금 사는 풍경이 지나치게 색이 많고 어지럽기 때문에 꿈으로 여기는 풍경이 이런 모습인 것일지도 모르겠다. 단 두 가지 색, 양면만을 이용해 보여주는 풍경은 현란하지도, 화려하지도 않지만 되레 그 담백함이 사람의 감성을 자극한다. 

 

 

4856_00003.jpg

 

 

  이 시대를 살아가는 순간의 이야기.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 걸까, 에 대해 여지를 남기는 만화. 그러면서도 많은 이야기를 강요 없이 담고 있는 이 웹툰의 풍경은 고요하다. 그리고 아름답다. 

 

 

작품 감상하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추천

중립디자인구역 "천사도 악마도 중립디자인구역을 입는다."
양념 | 2016-07-12
나쁜 아이들 - 학교에 드리운 어두운 그림자
위성 | 2016-07-12
연무 - 탐욕으로 희생된 도시의 생명체들
namu | 2016-07-12
극지고 "병맛의 길을 고고하게 걷지못한 액션만화"
양념 | 2016-07-12
고수 "진짜 고수가 나타났다"
양념 | 2016-07-11
마녀 - 그녀를 사랑하면 죽는다.
namu | 2016-07-11
데명의 그림일기
므르므즈 | 2016-07-11
혈압상승주의보 - 턱 빠지게 웃느라 내 혈압에도 주의보 발령
위성 | 2016-07-11
그녀방위군 - 사랑을 위해, 그녀를 지켜라!
비오는밤에 | 2016-07-11
개호주 유람단 일본 여행기 - 여행은 덕질하러 가는 거 아닌가요
위성 | 2016-07-11
What Does the Fox Say? - 전혀 특별하지 않은, 담백한 동성연애
경리단 | 2016-07-11
[빌런 앤 히어로]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그리고 악...당?
박시앙 | 2016-07-11
마찌롱 - 미미작가의 환상 동화 속으로
위성 | 2016-07-11
꼴 - 관상에 관한 이야기
namu | 2016-07-11
바다와 관련 있는 세 가지의 이야기
자동고양이 | 2016-07-10
몽환적이 아니라 모호함. - [스포] 디어 다이어리
므르므즈 | 2016-07-10
연애혁명 - 청소년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웹툰
창작나래 | 2016-07-10
이만오천원 이야기 - 설렘 터지는 동거남녀
위성 | 2016-07-09
원미동 백수 - 사랑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노력
경리단 | 2016-07-09
아쿠아맨 - 그 남자가 연애를 못 하는 이유
자동고양이 | 2016-0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