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GIMS - 아주 평범하고 당연한 일상

자동고양이 | 2016-06-12 07:36

4856.jpg

 

 

  만화라는 것은 본디 한 가지 주제가 있다. 일상툰이면 일상툰, 스토리물이면 스토리물. 심지어는 병맛 만화조차도 병맛이라는 장르가 있다. 그렇다면 이 만화, <GIMS>를 정의할 수 있는 단어는 무엇일까? 한참이나 고민해봤다. 하지만 없다. 이 말이 다소 모순일지는 몰라도 이 만화 <GIMS>의 장르를 딱 정의할 수 있는 장르는 없다. 어느 순간은 일상, 어느 순간은 스토리. 모든 것을 오가는 이 이야기를 굳이 정의하자면 옴니버스정도로 정의할 수 있을까. 

 

 

4856_00000.jpg

 

 

  어쩌면 이 이야기는 일상일지도 모르겠다. 우리의 주변에서 일어나는 아주 사소한 일들에 대해 담담하게 풀어내려가는 스토리는 그리 화려하지 않지만 그렇기 때문에 더욱 단순하게, 솔직하게 다가온다. 

 

 

4856_00001.jpg

 

 

  그림체는 화려하지 않다. 오로지 흑과 백만으로 이루어진 그림은 명암이 들어가는 법 없이 깔끔하지만 되레 그것이 더 매력적이며, 동시에 스토리와 잘 어울린다. 이해하기 어려울 정도로 예술적이지는 않은, 그러면서도 쉽게 시선을 잡아끄는 그림체는 스토리와 어우러져 좋은 시너지 효과를 자아낸다. 

 

 

4856_00002.jpg

 

 

  어쩌면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풍경은 이런 것일지도 모르겠다. 아니면 반대로 지금 사는 풍경이 지나치게 색이 많고 어지럽기 때문에 꿈으로 여기는 풍경이 이런 모습인 것일지도 모르겠다. 단 두 가지 색, 양면만을 이용해 보여주는 풍경은 현란하지도, 화려하지도 않지만 되레 그 담백함이 사람의 감성을 자극한다. 

 

 

4856_00003.jpg

 

 

  이 시대를 살아가는 순간의 이야기.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 걸까, 에 대해 여지를 남기는 만화. 그러면서도 많은 이야기를 강요 없이 담고 있는 이 웹툰의 풍경은 고요하다. 그리고 아름답다. 

 

 

작품 감상하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추천

웨이크 업 데드맨 - 사랑 찾아 떠나는 좀비의 이야기
namu | 2016-06-27
소녀 신선 - 수능을 3일 앞둔 소녀, 신선이 되다?
자동고양이 | 2016-06-27
주재원 가족의 리얼 베트남 일상기 "안쌤의 베트남 일기"
오지상 | 2016-06-27
그집, 사정 "아무도 모르고있는 이집의 사정"
후추씨 | 2016-06-26
꿈속의 주인님 '서큐버스 너~ 딱걸렸다!'
후추씨 | 2016-06-26
[스포] 고민의 흔적은 반드시 드러난다. - 냄새를 보는 소녀
므르므즈 | 2016-06-26
송곳 "가슴을 찌르는듯한 아픈 웹툰"
양념 | 2016-06-26
나에게 온 달 - 환생한 온달과 평강의 황당한 재회
위성 | 2016-06-26
인간과 인어, 그리고 판타지 "사이렌"
오지상 | 2016-06-26
신사의 집 - 사랑하는 일에 담긴 철학에 대하여
하월드 | 2016-06-26
초년의 맛 - 음식 속에 들어 있는 한 입의 기억
자동고양이 | 2016-06-25
거장들의 부활, 그들이 웹툰을 그리기 시작했다.
자동고양이 | 2016-06-25
입시명문사립 정글고등학교 - 가벼운 듯 가볍지만은 않게 현실을 비판하다
하월드 | 2016-06-25
교수인형 - 당신의 첫 기억은 어디까지인가
namu | 2016-06-25
요마서유전기'성인액션코믹 서유기'
후추씨 | 2016-06-25
영혼을 위한 드래곤 수프 - 이런 동화 또 없습니다.
namu | 2016-06-25
낯선 거울 - 진짜 나는 누구인가.
자동고양이 | 2016-06-25
2015 소름
양념 | 2016-06-25
현영누나의 우당탕탕 생활보고서 - 자취하는 그녀의 이야기
자동고양이 | 2016-06-24
오빠는 내가 지켜줄게 - 사생팬의 적진(?) 고군분투기
아리나 | 2016-0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