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꽃미남 밥친구와 저녁 한끼 '저녁 같이 드실래요?'

김미림 | 2020-10-07 08:19

매일 먹는 밥, 별거 있겠냐마는 그 밥 한끼가 무엇보다 소중했던 순간은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다.

늘 먹던 똑같은 음식도 누구랑 먹느냐에 따라 그 의미가 달라지고, 그 맛이 다르게 느껴지기도 하고, 또 행복한 순간에 먹는 식사와 우울할 때 먹는 식사가 다르기도 하다.


저녁같이드실래요

특히 따뜻한 밥 한끼가 누군가에겐 큰 위로가 될 수 있는데 다음웹툰의 '저녁 같이 드실래요?'는 이러한 밥 한끼로 시작되는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요즘은 혼밥을 하는 사람이 많고 혼자 밥 먹는 걸 이상하게 보는 사람이 없긴 하지만, 그래도 혼자 밥 먹을때면 누군가 같이 먹을 사람이 있으면 좋겠다 싶은 생각이 들 때가 있을 것이다. 그럴때 이왕이면 꽃미남 밥 친구가 있다면?!


저녁같이드실래요

이 작품은 이러한 로망을 실현 시켜주면서 다양한 음식에 얽힌 추억을 담아내고 있는 작품이다. 최근 드라마로 방영되며 재연재를 시작한 이 웹툰, 드라마와는 또 다른 재미가 있기에 아직 읽지 않은 사람이 있다면 소개해 보고 싶다.


'도희'는 남자친구를 따라 아는 사람 하나 없는 지역으로 이사 왔지만 8년 동안 연애에도 불구하고 갑작스런 남자친구의 이별통보로 혼자 덩그러니 남게 된 상황이다.

남자친구랑 헤어진지 세달째가 됐지만 아직 남자친구를 잊지 못하고 있던 도희는 남자친구와 헤어지고 단 한번도 외식을 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깨닫고는 모처럼 스테이크를 먹기 위해 레스토랑을 찾는다.

헤어질때 마지막으로 함께 먹었던 스테이크....금요일 저녁 혼자 찾은 스테이크 전문점에서 그녀는 뜻밖의 밥친구를 만나게 된다.


저녁같이드실래요

혼자 왔다던 그 남자의 이름은 '해경'으로 두 사람은 커플 세트를 먹기 위해 함께 식사를 하게 되고, 그 뒤로 두 사람은 매주 한번씩 만나 함께 밥을 먹는 친구가 되기로 한다. 물론 두 사람 다 연애를 할 생각이 없고 서로 아무 접점도 없으니 두 번 다시 안 만난다 해도 별로 상관 없는 사이....그러니 더 편하게 밥만 먹고 헤어질 수 있을 거라 생각한 것이다. 그렇게 두 사람은 매주 서로 밥을 먹으며 서로 그 음식에 얽힌 연애에 대한 추억 등을 나누기 시작하는데....


저녁같이드실래요

서로 밥을 같이 먹으면 그 만큼 가까워진다는 느낌이 있다. 이 작품 속의 도희와 해경 역시 마찬가지이다.

맛있는 저녁 한끼를 함께 하며 마음을 터 놓고 그렇게 가까워 지는 두 사람의 사이는 과연 사랑이 될 수 있을까?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추천

미남이시네요, 환골탈태한 성형외과 원장님
박성원 | 2021-01-02
신선보다 사랑을 택한 청아는 남편에게 죽임을 당하고, 불길한 황녀로 환생하게 되는데... <황녀의 생존법칙>
김슬기 | 2021-01-01
두 아이의 엇갈린 인생, <경성야상곡>
나예빈 | 2020-12-31
절망의 세상을 비관하고 스스로를 고립시킨 한 소년, 하지만 이제 소년은 밖으로 나가고 싶다. <스위트홈>
김슬기 | 2020-12-30
따라지, 아내를 빼앗긴 도박꾼의 복수 여정
박성원 | 2020-12-30
평범하게 살아가던 은행원 '이 율'. 꽃미남 사채업자와 몸이 뒤바뀌는데...? <환율이 바뀌었나요?>
김슬기 | 2020-12-29
공포보다 더 무서운 일상 속 진실, <조우>
나예빈 | 2020-12-28
네 명의 친구들이 펼치는 울고 웃고 사랑하는 캠퍼스 라이프. 당신의 연애는 어떤 모습인가요? <꽃같은 인생>
김슬기 | 2020-12-27
하고싶은 여자, 제목과 달리 종잡을 수 없는
박성원 | 2020-12-26
어둠이 우리를 지워간다, <그림자정원>
나예빈 | 2020-12-25
숨쉬기 운동만 해본 직장인 ‘계나리’의 인생 최초 헬스 PT 도전기! <여성전용헬스장 진달래짐>
김슬기 | 2020-12-24
층간소음, 불륜이 아니라 로맨스입니다
박성원 | 2020-12-24
형, 나 말고 누가 또 잘 생겼어요?, <좋아한다는 걸 잊지마>
나예빈 | 2020-12-23
어떻게 어른이 되는 것일까, <사귄 건 아닌데>
나예빈 | 2020-12-21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회사원 서재희 앞에 나타난 낯설기만 한 그 녀석. 그 녀석에 대한 선입견을 벗겨라! <우리 집에 왜 왔니>
김슬기 | 2020-12-20
숫자는 멈추지 않고 축제를 향해 달려! <각자의 디데이>
나예빈 | 2020-12-19
너말고 네언니, 자매를 탐하는 자
박성원 | 2020-12-18
전무후무한 여황제의 하렘으로, 치명적인 매력의 남자들이 모여든다! <하렘의 남자들>
김슬기 | 2020-12-16
전처와의 동거, 읽다보니 성인극화
박성원 | 2020-12-16
사방으로 팡팡 튀어오르는 독특한 우리의 팝핑 캔디같은 로맨스!, <동트는 로맨스>
나예빈 | 2020-1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