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섹서사이즈, 섹스는 스포츠다

박성원 | 2020-10-11 11:03

배웅은 한때 유도를 했지만 지금은 운동을 쉬느라 뱃살만 잔뜩 불어버린 잉여입니다. 과거의 영광(?)을 되찾고자 집 근처에 있는 헬스장을 찾게 되는데, 범상치 않은 미모의 트레이너가 그를 반깁니다. 트레이너의 미모만큼이나 이 헬스장 자체가 통념과는 거리가 매우 먼 곳이었는데, 이 헬스장의 회원들이 하는 운동이란 바로 섹스입니다. 네, 말 그대로 남녀가 성관계를 맺는 것이죠. 그것도 트레이너의 참관 내지는 지도 아래 매번 파트너를 바꿔가며 섹스를 하고, 이를 운동으로 취급합니다.

섹서 사이즈 히로인 등장

헬스장이 됐든 어디가 됐든 일반적으로 섹스와는 관련이 없는 배경에 기묘한 장치를 더해 므흣한 공간으로 탈바꿈 시키는 것은, 한국의 남성향 웹툰에서는 꽤 흔한 설정입니다. '섹서 사이즈'도 비슷한데, 그래도 나름대로 설정의 개연성을 더하려고 노력한 티가 납니다. 남자 회원들의 관리가 제법 빡빡한 편이라던가, 신입 회원은 혈액과 소변검사가 필수라든가. 그래도 여전히 현실적이지는 않지만요. 가장 마음에 드는 건 주인공 배웅이 꽤 괜찮은 남자로 그려진다는 점입니다. 적당히 단점이 있지만 그래도 이런 헬스장에 끼어들기에 완전히 터무니 없지 않은 수준으로 말이죠.

섹서 사이즈 주인공의 뱃살

주인공은 1화만에 섹스 클럽을 가장한 헬스장에 등록하게 되고, 그 뒤를 잇는 이야기는 크게 특별하지는 않습니다. 남자 주인공이 여러 여자 캐릭터들과 자연스럽게 관계를 맺을 수밖에 없는 영리한 설정이니 만큼, 배웅은 센터의 회원인 여러 여자들과 좋은 시간을 갖게 되죠. 

섹서 사이즈 대화

여기에 적당히 흥미를 더할 만한 요소들이 추가됩니다. 이를 테면 직업적으로 트레이너의 역할에 충실하는 - 이 헬스장의 꼴을 보면 직업적이라는 게 가능한지나 모르겠지만 - 여자 트레이너와 사적으로 엮이게 된다든지, 반쯤 커플인 다른 여자 회원과 남자 회원, 그리고 주인공 배웅의 삼각관계라든지.

섹서 사이즈 헬스장 소개

장르적 법칙에 충실한 작품이지만, 그 안에서는 상당히 괜찮은 편입니다. 일단 작화가 뛰어난 편이고, 괜시리 현실적인 척을 하다가 분위기를 깨는 대신 처음부터 화끈한 설정으로 개연성을 확보하고요. 여자 캐릭터들과 가까워지는 과정도 자연스럽고 개성을 잃지 않습니다. 무료 1,2화를 보고 마음에 드셨다면 쭉 읽어도 크게 문제가 없을 수작입니다.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추천

미남이시네요, 환골탈태한 성형외과 원장님
박성원 | 2021-01-02
신선보다 사랑을 택한 청아는 남편에게 죽임을 당하고, 불길한 황녀로 환생하게 되는데... <황녀의 생존법칙>
김슬기 | 2021-01-01
두 아이의 엇갈린 인생, <경성야상곡>
나예빈 | 2020-12-31
절망의 세상을 비관하고 스스로를 고립시킨 한 소년, 하지만 이제 소년은 밖으로 나가고 싶다. <스위트홈>
김슬기 | 2020-12-30
따라지, 아내를 빼앗긴 도박꾼의 복수 여정
박성원 | 2020-12-30
평범하게 살아가던 은행원 '이 율'. 꽃미남 사채업자와 몸이 뒤바뀌는데...? <환율이 바뀌었나요?>
김슬기 | 2020-12-29
공포보다 더 무서운 일상 속 진실, <조우>
나예빈 | 2020-12-28
네 명의 친구들이 펼치는 울고 웃고 사랑하는 캠퍼스 라이프. 당신의 연애는 어떤 모습인가요? <꽃같은 인생>
김슬기 | 2020-12-27
하고싶은 여자, 제목과 달리 종잡을 수 없는
박성원 | 2020-12-26
어둠이 우리를 지워간다, <그림자정원>
나예빈 | 2020-12-25
숨쉬기 운동만 해본 직장인 ‘계나리’의 인생 최초 헬스 PT 도전기! <여성전용헬스장 진달래짐>
김슬기 | 2020-12-24
층간소음, 불륜이 아니라 로맨스입니다
박성원 | 2020-12-24
형, 나 말고 누가 또 잘 생겼어요?, <좋아한다는 걸 잊지마>
나예빈 | 2020-12-23
어떻게 어른이 되는 것일까, <사귄 건 아닌데>
나예빈 | 2020-12-21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회사원 서재희 앞에 나타난 낯설기만 한 그 녀석. 그 녀석에 대한 선입견을 벗겨라! <우리 집에 왜 왔니>
김슬기 | 2020-12-20
숫자는 멈추지 않고 축제를 향해 달려! <각자의 디데이>
나예빈 | 2020-12-19
너말고 네언니, 자매를 탐하는 자
박성원 | 2020-12-18
전무후무한 여황제의 하렘으로, 치명적인 매력의 남자들이 모여든다! <하렘의 남자들>
김슬기 | 2020-12-16
전처와의 동거, 읽다보니 성인극화
박성원 | 2020-12-16
사방으로 팡팡 튀어오르는 독특한 우리의 팝핑 캔디같은 로맨스!, <동트는 로맨스>
나예빈 | 2020-1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