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340일간의 유예 - 이유있는 그의 거부

위성 | 2016-07-14 07:25

 

 

 

로맨스 스릴러라. 장르부터가 벌써 제대로 여성 독자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셈이다. 여자라면 모두 순정만화에 끔뻑 죽는 줄 알지만, 의외로 거기에 다른 장르가 믹스된 것을 더 좋아한다는 말씀. 특히나 달달한 로맨스에 짜릿한 스릴러라니. 환상의 조합이 아닐까.

 

 

2.gif

 

 

이야기는 현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것 같지만 가상의 세계이다. 현대이면서도 조금 다른 세계관을 가지고 있는 340일 간의 유예는 다종 국제사회로써 한 가지 이상의 뚜렷한 특성이나 능력의 두각을 나타내며 DNA분자 구조에 특유의 개성이 인정되어 생물적으로 구분되는 인간의 무리를 종이라 정의한다. 이 세계에서는 동물을 세분화하여 그 중의 하나를 포유류 하위 개체인 인간으로 분류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이 또 다른 소 분류를 가진다.

 

총 120여 개 이상의 종이 존재하는 가상의 현실인 것이다. 그런데 독특하게도 이 안에는 운명의 상대를 타고나 그들과 사랑하며 살아가는 종족과 사랑을 할 수 없는 종족이 있다. 여기까지 이야기하면 모두들 눈치 챘겠지만, 이 웹툰은 바로 그 사이의 사랑을 그린 이야기다. 해서는 안 될 사랑, 어쩌면 종간에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을 그린 것이니 금기를 깨는 사랑이라고 해야 할까. 그림은 예쁘지만 어딘가 다소 평범한 듯하다. 그에 비해 이야기는 너무나 독창적이고. 그것이 이 웹툰의 매력이라고 할 수 있겠다. 일상처럼 느껴지는 판타지 말이다.

 

 

3.gif

 

 

어쨌거나 이 웹툰은 린과 도성의 로맨스를 그리면서 동시에 연쇄 살인 사건을 함께 끌고 간다. 이런 스토리의 경우 이야기가 쳐지거나 질질 끌다가 전반적인 흐름이 늘어지기 시작하면서 재미가 떨어지고 결국 독자들도 함께 떨어져 나가고 마는데 340일간의 유예의 작가는 참 똑똑하게도 스피디하게 진행하면서도 복잡하지 않게 이야기를 풀어나가는데 뛰어난 재주가 있다. 많은 스릴러 물이 추리나 유추를 필요로 하는 반면에 이 웹툰은 세계관 설정 이외에는 그렇게 어려운 장치를 두지 않는다는 것도 큰 장점이다. 이해해야 할 개념이 이미 있는 상태에서 스릴러가 복잡해지면 분명 지루해졌을 법한 이야기를 맛깔나게 잘 풀어낸 것이다.

 

인물들을 보다 보면 겉으로 드러나는 것과 다르게 성격이나 특징 등의 반전이 있어 이야기의 매력을 더한다. 여기까지 생각하다 보니 작가가 그림을 평범하게 그렸던 것은 다분히 계산적인 이유에서 그랬던 것이 아닐까 싶을 정도다. 왜냐하면 그 때문에 인물이나 이야기에 부담을 갖지 않고 집중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작가가 강조하고 싶은 것이 확실하게 눈에 들어오기 때문이다. 독자들의 재미를 위해 더 이상의 스포나 정보를 제공하기는 힘들지만, 예로 한 가지를 들자면 바로 남자 주인공인 도성의 눈동자다. 다른 인물들에 비해 동공과 홍채가 모두 살아 있는 것 같은 푸른빛의 눈동자는 분명 작가가 일부러 힘을 주어 그린 것이 분명하다. 회색이 얼핏 섞인 듯한 그 푸른 눈은 왜인지 구름 낀 하늘을 떠올리게 만든다. 구름이 걷히고 나면 분명 무언가 있을 것 같은 건 나만의 착각일까. 물론 그럴 수도 있다.

 

시크하다기엔 좀 까칠하기까지 한 주인공 도성과 착하고 순수한 여자 린의 사랑, 그리고 연쇄 살인의 결말을 완전히 보기 위해서는 좀 진득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여러 가지 떡밥들이 제 모습을 드러내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있기 때문에 초반에는 그 떡밥을 즐길 수 있는 정도의 여유를 가지고 정주행을 시작하기 바란다. 

 

 

1.gif

 

 

 

웹툰가이드 인기글

추천

선비 사무라이 '피바다를 건너는 선비의 복수활극'
양념 | 2016-07-19
안녕 도쿄 - 도쿄에서 바라본 한국과 일본
박성원 | 2016-07-19
언데드의사 김해골 - 뼈만 남았지만 사랑스러운 그들
자동고양이 | 2016-07-19
엄마와 딸x2 - 실제 모녀의 모습이 100% 담겼다!
하월드 | 2016-07-18
와치 - 작품에 숨을 불어 넣다
위성 | 2016-07-18
삶의 막장에서 몸부림치다 '늑대처럼 울어라'
오지상 | 2016-07-18
자취 '그들의 자취'
후추씨 | 2016-07-18
윈드브레이커'숨막히는 청춘들의 라이딩'
양념 | 2016-07-17
우리는 한때 어렸기 때문에 - [스포] 아유고삼
므르므즈 | 2016-07-17
삼풍 - 잊어서는 안될 그날의 기억들
namu | 2016-07-17
알파고만 로봇이 아니다. 웹툰 속 등장하는 로봇들의 이야기.
자동고양이 | 2016-07-17
보글보글챱챱 - 다섯 여대생들의 유쾌한 씹고 뜯고 맛보는 이야기
아리나 | 2016-07-16
은빛 고릴라 - 인간의 끝 없는 욕심, 그에 대항하는 동물들
하월드 | 2016-07-16
귀도 - 우리가 알지 못하는 기이한 일들
자동고양이 | 2016-07-16
위대한 캣츠비 - 젊은세대들의 공감을 이끌어낸 전설같은 작품
namu | 2016-07-16
앙♡ 곤란한걸! '곤란한상황의 매력'
이십사센치 | 2016-07-16
더 퀸 : 침묵의 교실 - 방관자들의 이야기
namu | 2016-07-15
문유 - 조석이 그려내는 버라이어티한 생존일기
자동고양이 | 2016-07-15
천계영, 그녀는 여전히 성장하고 있는 만화가다.
자동고양이 | 2016-07-15
꽃밭에 솔 - 아름다운 꽃에 대한 공포증을 극복해나가다!
하월드 | 2016-0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