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반지의 제왕 - 브랜드 웹툰 초기의 시행착오

경리단 | 2016-07-15 02:02

 

 

판타지 소설 ‘반지의제왕’ 을 모르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워낙 유명한 작품이라 한 번쯤 이름은 들어봤겠지만, 고전 명작들이 흔히 그렇듯 완독(玩讀)한 독자는 드물 것 같다. 한국식 판타지에 익숙해진 독자들은 더욱 그렇다. 필자가 직접 시도(?)한 결과, 한국의 판타지 독자들이 생각하는 ‘모험과 여행’ 이라기보다는 ‘중간계 탐험기’ 에 가깝기 때문에, 예상 외로 지루할 수가 있다.

 

웹툰 ‘반지의 제왕’ 은 제목에서 짐작할 수 있듯 톨킨의 환상소설 반지의 제왕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물론 소설을 만화화 시킨 것은 아니고, 반지의 제왕 게임을 홍보하기 위한 웹툰이다. 말하자면 두 다리를 건너 멀리 돌아온 셈이다.

 

 

K-023.jpg

 

 

2015년 기준으로는 다양한 목적의 브랜드 웹툰이 그리 드물지 않다. 이 만화와 같은 게임 홍보에서부터 기업 홍보, 추모, 행정기관의 정책홍보까지 거의 마케팅의 필수요소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그만큼 웹툰이 일반 대중에게까지 익숙해졌다는 의미일 텐데, 짐작하기로 ‘반지의 제왕’ 이 연재된 (짧은)시기인 2008년 하반기에는 그 정도는 아니었던 것 같다. 이 웹툰이 유달리 혹평에 시달렸던 것은 시대를 너무 앞서나간 탓(?)이라는 주장이 있다.

 

물론 문제는 단지 이 웹툰이 홍보용 기획작품이라는 것이 전부는 아닌데, 가장 먼저 홍보용 웹툰이라도 가장 기본적인 이야기의 구조조차 완성시키지 못했다는 것이다. 요즘에도 심심찮게 화자 되는 소위 ‘전설의’ 뭐시기 웹툰들 만큼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유명세를 가진 작품으로, 과연 명불허전이었다.

 

 

K-021.jpg

 

 

아무리 온라인 게임을 통해 한 다리를 더 건너온 경우라고 해도, 하이 판타지(High Fantasy)의 정수이자 어마무시한 분량으로 악명(?)높은 반지의 제왕을 모티브 삼은 웹툰을, 10화 남짓한 분량으로 완결시키는 게 말이 될 리가 있겠는가 말이다.

 

이 만화가 톨키니스트가 지은 일종의 2차 창작물이었다면 차라리 모를까, 만화로서의 예술성, 대중성은 둘째치고 홍보용 웹툰으로서도 완전히 실패한 꼴이다. 앞서 언급한 대로 내용 자체가 기본적인 서사구조도 갖추지 못했기 때문에 이야기로서의 재미는 전혀 느낄 수 없다. 분량이 워낙 짧은, 구조적인 한계도 있겠지만 이런 식의 실패를 맞은 다른 많은 웹툰들에서는 최소한의 ‘설명’ 과 ‘이해’ 라도 추구하는 반면 반지의 제왕에는 그런 것도 없다.

 

 

K-022.jpg

 

 

예를 들어 1화를 살펴보면 대뜸 ‘어서 일어나시오. 나는 ’암디르‘ 라 하오. ’두네다인‘ 순찰자 중 한 명이지.’ , ‘나는 ’암흑의 기사‘ 와 ’블랙올드‘ 가 무슨 관계인지...’ , ‘’아르쳇‘ 수비대원인 ’콜더코브‘ 가...’ 하는 대사가 줄줄이 튀어나오는데 직접 읽어보면 알겠지만 고유명사 투성이의, 전혀 이해할 수 없는 내용이다.

 

아마 반지의 제왕 세계관에 등장하는 인물, 단체명 등 용어로 짐작되는데, 다시 강조하지만 이 만화가 톨키니스트가 그린, 아마 마찬가지로 톨키니스트들이 소비할 그런 2차 창작물이었으면 모르겠으되, 반지의 제왕 온라인 게임을 홍보하기 위한 웹툰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명백한 실수다. 반지의 제왕 게임이 원작팬들만으로도 충분하다면 또 모를까. 물론 그럴 리는 없을 것이다.

 

스토리는 굳이 언급할 필요가 없는 듯하다. ‘기-승-전-결’ 은 고사하고 이야기의 맥락조차 파악할 수 없다. 독자들이 알지 못하는 배경, 인물, 단체, 싸움이 처음부터 끝까지 대뜸 튀어나와서 독자들을 향해 쏘아붙이니 당연한 현상이다. 마치 3D 게임을 만화화 시킨 듯한 묘한 그림체는 나름대로 신선한 면이 있었으니 그게 전부였다. 브랜드 웹툰의 질도 눈에 띄게 상향평준화 된 요즘, 아마 웹툰을 홍보용으로 사용하려는 시도의 극초기에 있었던 시행착오의 결과물쯤으로 받아들이는 편이 합리적일 것 같다.  

 

 

K-024.jpg

 

  

 

웹툰가이드 인기글

추천

가장 끔찍한 형태의 팜므파탈 "인형의 집"
오지상 | 2016-07-19
이너 다이어리 - 브라는 꼭 해야만 할까?
namu | 2016-07-19
핑크레이디 클래식 - 만화를 보며 미술사를 공부하다
AJ | 2016-07-19
그야말로 꿈과 희망의 판타지, 소꿉친구와 연애하기.
자동고양이 | 2016-07-19
선비 사무라이 '피바다를 건너는 선비의 복수활극'
양념 | 2016-07-19
안녕 도쿄 - 도쿄에서 바라본 한국과 일본
박성원 | 2016-07-19
언데드의사 김해골 - 뼈만 남았지만 사랑스러운 그들
자동고양이 | 2016-07-19
엄마와 딸x2 - 실제 모녀의 모습이 100% 담겼다!
하월드 | 2016-07-18
와치 - 작품에 숨을 불어 넣다
위성 | 2016-07-18
삶의 막장에서 몸부림치다 '늑대처럼 울어라'
오지상 | 2016-07-18
자취 '그들의 자취'
후추씨 | 2016-07-18
윈드브레이커'숨막히는 청춘들의 라이딩'
양념 | 2016-07-17
우리는 한때 어렸기 때문에 - [스포] 아유고삼
므르므즈 | 2016-07-17
삼풍 - 잊어서는 안될 그날의 기억들
namu | 2016-07-17
알파고만 로봇이 아니다. 웹툰 속 등장하는 로봇들의 이야기.
자동고양이 | 2016-07-17
보글보글챱챱 - 다섯 여대생들의 유쾌한 씹고 뜯고 맛보는 이야기
아리나 | 2016-07-16
은빛 고릴라 - 인간의 끝 없는 욕심, 그에 대항하는 동물들
하월드 | 2016-07-16
귀도 - 우리가 알지 못하는 기이한 일들
자동고양이 | 2016-07-16
위대한 캣츠비 - 젊은세대들의 공감을 이끌어낸 전설같은 작품
namu | 2016-07-16
앙♡ 곤란한걸! '곤란한상황의 매력'
이십사센치 | 2016-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