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아리동 라스트 카우보이 - 이 시대 마지막 영웅의 이야기

namu | 2016-09-09 13:19

 

 

 

원작 웹툰은 독자들의 엄청난 지지를 얻은 반면 KBS에서 드라마로 각색한 ‘아리동 라스트 카우보이' 드라마 자체가 큰 호응을 얻지 못한 것을 보면, 이제는 독특한 소재가 없다는 드라마 시나리오의 문제가 아닌, 연출과 각색의 문제라는 느낌이 든다. ‘카우보이’ 말 그대로 소모는 사내라는 뜻인데, 서부 영화나 서부영화 콘셉트의 도마뱀이 등장하는 랭고 같은 애니메이션을 보시면 잘 아시겠지만, 시대적 특성상 다양한 인종이 여기저기 몰려들어와 유목민 생활을 하고, 어중이떠중이들이 여기저기 들이닥치는 경우도 있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총을 쏘게 되었다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는 그다지 멋있지 않은 직업임에는 분명하다.

 

대륙의 특성상 야생동물의 습격도 한몫한다 볼 수 있다. 필자가 환장해 마지않는 카우보이 비밥에서는 카우보이 자체가 현상금 사냥꾼으로 묘사된다. 하여 굳이 이 웹툰의 제목을 풀이하자면 이 시대의 마지막 진정한 사나이.

 

카우보이보다는 ‘라스트'라는 단어에 중점을 두는 것이 더 웹툰 전체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다. 극중 심덕수와 박평달의 외모가 묘하게 클린트 이스트우드를 떠올리게 하는 것을 보면, 정의의 사도 같은 느낌을 표현하려 한 것 같다는 느낌도 든다. 고독하고 정의로운 사나이의 이미지 말이다. 1993년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용서받지 못한 자가 은퇴한 무법자가 다시 무법자의 인생을 살게 되는 이야기라는 점이, 은퇴한 노인들이 경찰들을 대신해 수사를 한다는 점을 떠올려 보았을 때 ‘돌아온 무법자'의 느낌이 묘하게 닮아있다.

 
 

Screen Shot 2015-09-14 at 3.28.56 PM.png

 

00442431801_20120901.JPG

 

 

작품의 시작은 강렬하다 공사현장에서 묵직하게 포크레인으로 들어올려진 시체, 방을 가득 채운 파리떼, 골방에서 구더기가 들끓어 썩어가는 노파.. 소외된 계층의 소외된 삶을 보여주는 것 같다.  

 
 

Screen Shot 2015-09-14 at 2.13.49 PM.png

 

 

전쟁 때 피난 와서 아리동에 쭉 자리 잡고 가게, 집을 몇 개 가지고 있는 심덕수 영감은 처자식한테 돈 쓰는 게 아까워 평생 결혼도 하지 않았다는 소문이 있으며, 성질이 괴팍해 주변에 친구도 없다. 스크루지 같은 그도 사실 마음먹은 대로 말이 나가지 않아서 그렇지 주변 사람들을 걱정하는 캐릭터라는 것은 초반 몇 화만에 금방 드러난다. 물에 말은 밥에 김치를 반찬으로 후룩후룩 식사를 하며 명국환의 아리조나 카우보이를 부르며 돌아가신 어머니를 생각하며 눈물을 훔치기도 하는 그.

 

 

 

Screen Shot 2015-09-14 at 3.40.16 PM.png

 

 

하지만 여전히 그의 취미는 세입자들에게 월세 독촉하기. 아랫집 사는 최 씨와 세 들어 사는 지은 학생에게 달세를 내라며 매일같이 독촉하러 찾아간다. 우연의 일치로 최 씨는 자살하려 마음먹고 로프와 소주를 사 오는 길이었고, 앉아서 한 잔 하자는 최 씨의 말에 심덕수는 오랜만에 사람과의 대화가 기분이 좋아졌는지 종종 노인들끼리 죽었나 살았나 생사확인도 할 겸 이런 자리를 종종 갖자 이야기한다. 그러자 최 씨는 아리동에서 혼자 사는 노인들이 죽거나 사라지는 사건이 있었고, 그다음은 젊은 여성들이었다는 묘한 이야기를 한다.

 

 

Screen Shot 2015-09-14 at 2.37.43 PM.png

 

 

다음날. 심덕수는 해장국이라도 한 그릇하자며 최 씨의 집을 찾아왔지만 최 씨는 싸늘한 시체로 발견되었다. 주변에서 평판 좋지 않은 심덕수에게 불리한 주변 증언이 이어졌고, 뉴스는 최 씨가 계속되는 월세 독촉으로 인해 삶을 비관하고 자살한 것으로 결론지었다. 최 씨의 집을 한 바퀴 둘러보는 심덕수. 최 씨가 형사 시절같이 근무했던 박평달 형사가 찾아오면서 최 씨가 최근 미국에 있는 자식들을 보러 가기 위해 비행기 표를 마련한 것을 보여주며 자살이 아니라는 이야기를 하게 된다. 월세를 밀리면 반드시 죽기라도 하는 법칙이 있는 걸까. 최 씨가 죽고 다음날 지은 학생은 실종되었고, 그녀의 집에 가끔 찾아오던 지은 학생의 친구는 토막이 나 냉장고에서 발견되었다. 박평달은 섣불리 경찰에 신고하게 되면 지은 학생이 죽을 수도 있다며 결국 심덕수와 박평달은 사건 조사에 나서게 된다.

 
 

Screen Shot 2015-09-14 at 2.47.07 PM.png

 

 

개봉을 앞둔 영화 탐정 : 더 비기닝 같은 영화도 그렇고, 이 작품 아리동 라스트 카우보이도 그렇고, 이런 작품들이 많은 사랑을 받게 된데 있어서는, 사람들의 공권력에 대한 불신도 한몫한다고 생각한다. 물론 아리동 라스트 카우보이 같은 경우에는 별다른 능력 없이 죽을 날만을 기다리는 노인들이 주인공이라는 점에 있어서 전혀 다른 의미를 갖지만 말이다. 조각난 퍼즐을 맞추어 가는듯한 추리의 과정 또한 인상적인 작품이다. 아리동의 마지막 희망 노인들이 펼쳐가는 수사 과정. 그들은 과연 범인을 잡고 아리동의 평화를 지켜낼 수 있을 것인지.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추천

[올레마켓] 아만자(2013)
잠뿌리 | 2016-09-21
[미스터블루] 논고(2015)
잠뿌리 | 2016-09-21
매지컬 - 분량의 한계가 느껴지는
경리단 | 2016-09-20
봄, 가을 - 봄이 가면 가을이 온다
비오는밤에 | 2016-09-20
소녀 K - 고영훈 작가의 본격 소녀 액션물
namu | 2016-09-20
은밀하게 위대하게2 - <은밀하게 위대하게>의 후속작
namu | 2016-09-20
아이 엠 어 히어로
김봉석 | 2016-09-20
동경의 공감대 - 미지의 세계
므르므즈 | 2016-09-20
잘 짜여진 시나리오에서 오는 쾌감2 <미호이야기>
패스좀해 | 2016-09-20
페퍼민트 - 무심한 일상 속, 나를 쏙 빼닮은 이성을 만나다
누자비어스 | 2016-09-20
하숙집 도로시 - 모험을 하고 싶은 두 명의 소녀
지나가던사람 | 2016-09-20
독신으로 살겠다 - 서른다섯, 아직도 갈길이 먼 결혼
하월드 | 2016-09-20
역사를 담으나, 무게에 눌리지 아니하다. - 오성x한음
므르므즈 | 2016-09-20
[미스터블루] 꼬리(2015)
잠뿌리 | 2016-09-20
[레진코믹스] 히어로즈 플랜비(2014)
잠뿌리 | 2016-09-20
네이버에 또 하나 등장한 종말 후 서울의 모습을 그린 작품 <신도림>
앵두 | 2016-09-19
동양판타지의 훌륭한 지침서 <홍도>
패스좀해 | 2016-09-19
달에서 들리는 마음의 소리-문 유 리뷰
sin5139 | 2016-09-19
연애의 정령 - 별의 탄생과정을 규명하는 천체물리학 다큐멘터리
생못미 | 2016-09-19
적생 "살인을 지시하는 웹사이트가있다."
양념 | 2016-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