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삶의 막장에서 몸부림치다 '늑대처럼 울어라'

오지상 | 2016-07-18 01:37

 

 

 

짧은 시간에 큰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은 극히 제한적이다. 억세게 운이 좋아서 거금을 줍거나, 은혜를 갚을 줄 아는 호탕한 부자를 돕거나, 로또에 당첨되거나, 창업을 한 지 불과 몇 달 만에 대박이 터지거나... 모두 꿈 같은 얘기다.

 

그래서 갑자기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의 커다란 돈이 필요해지면, 단순히 필요한 수준을 넘어서 그 돈이 없으면 돌이킬 수 없는 일이 벌어질 때, 사람들은 미쳐버린다. 정신이 나간 사람들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도덕과 법률은 시야에서 지워진 지 오래다.

 

 

K-009.jpg

 

 

웹툰 ‘늑대처럼 울어라’에 등장하는 인물들, 그리고 그들이 ‘돈’ 혹은 (작품의 표현을 빌리자면)‘사람을 가리는 신神’을 두고 벌이는 싸움도 그렇다.

 

은밀한 지하 격투장에서 벌어지는, 목숨과 돈이 오가는 게임. ‘배군트’는 그곳에 새로이 참가한 신입이다. 군트가 무슨 연유로 이런 막장에까지 치달았는지, 그 자체로는 큰 의미가 없을지도 모른다. 세상에 돈이 필요한 사람, 인생 밑바닥을 기어 다니는 사람들이 어디 한둘인가.

 

 

K-010.jpg

 

 

그러나 독자들이 주인공의 행동과 감정에 공감하기 위해서는 설명이 필요한 법, ‘늑대처럼 울어라’에서는 본질적으로 중요하지 않지만, 동시에 기술적으로 중요한 군터의 과거를 10회 남짓한 분량으로, 담백하고, 늘어지지 않으며, 본래의 목적에 충실하게 담아낸다. 우연과 필연이 겹치고 겹쳐 맞게 된 불행, 군트는 그 자비 없는 불행에서 벗어나고 싶어서 몇 번의 실수를 저지르지만, 어린 나이가 무색하게 실수의 대가는 잔인할 정도로 처절하다. 그 시궁창 속에서 내려온 썩은 동아줄, 검투장을 총괄하는 폭력배 ‘구제희’의 표현에 따르면 ‘아무에게나 주어지지 않는 기회’를 군트는 잡을 수밖에 없었다. 군트는 이름도 없이 번호표만 하나 집은 채로 격투장으로 향한다.

 

격투장에는 물론 규칙이 있다. 가장 혼란스럽고 타락한 공간에도 규칙은 있기 마련이다. 그러나 이런 곳의 규칙은, 바깥에서 질서와 안정을 위해 확립된 것과는 전혀 다르다. 단지 싸움의 재미를 돋우고 원활한 진행을 위해서일 뿐. 차라리 게임 조건에 가까울 법한 규칙을 따르며, 군터는 막대한 판돈이 걸려 있는 인간 싸움에 뛰어든다.

 

 

 

K-011.jpg

 

 

작품을 펼쳤을 때 가장 먼저 사실적인 그림체와 암울한 색채, 그리고 무엇보다 적나라한 폭력 묘사가 독자들을 압도한다. 무협이나 격투기 만화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대단한 액션이나 특이한 존재감을 내뿜는 고수는 없다. ‘슈트를 걸친 자만이 들어갈 수 있다’는 기묘한 법칙에 따라, 각자의 사정을 품에 안고 격투장에 들어온 남자들은 하나 같이 말쑥한 정장 차림에, 덩치가 크고, 주먹과 발을 이용해 원시적인 폭력을 주고받는다. 현란한 기술도 말장난도 최후의 필살기도 찾아볼 수 없다.

 

또 한 가지 눈여겨봐야 할 것은 주인공 ‘배군트’의 성장, 혹은 타락이다. 무너지는 집안 사정에 방황하고, 우연히 주워들은 - 그마저도 조롱에 가까운 - 몇 마디 조언에 싸우는 법을 연마한 군트는, 처음에 그저 방황하고 생각 없이 즉흥적으로 행동하며, 주변 사람들에게 떼를 쓸 뿐이지만, 정신적 미숙함이 끼어들 자리가 없는 극한의 상황 속에서 ‘성장’한다. 쓸데없는 헛소리도 불필요한 상념도 자취를 감춘다.

 

 

K-012.jpg

 

 

주인공 군트의 변화는 곧 작품 전체의 변화이기도 하다. 갈수록 삭막해지고 잔인함을 더하는 스토리와 인물들은, 이런 작품을 견디지 못하는 독자들을 진즉에 떨어뜨려내고, 사회의 밑바닥, 가장 어려운 처지에 가장 막다른 곳에서 돈을 위해 싸우는 은밀한 검투장의 관중석으로, 남아있는 독자들을 강하게 끌어당기고 있다.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추천

금수저 - 현재 우리 사회의 모습을 반영한 이야기
시을 | 2016-08-03
은퇴한 히어로 - 전직 영웅의 이상야릇한 퇴직생활
위성 | 2016-08-03
안녕! 바북아 - 바북이를 통해 바라보는 세상
namu | 2016-08-03
어정쩡하게 전형적인 - [스포] 뱀피르
므르므즈 | 2016-08-02
유려함을 그려내는 작가, 제나.
자동고양이 | 2016-08-02
리안소울의 엑소클럽 - 녹색 눈의 소녀와 심장이 없는 소년
자동고양이 | 2016-08-02
러브 메이커 - 큐피드의 현대적 해석
namu | 2016-08-02
블로섬 데이즈 - 작은 꽃이 피다
박성원 | 2016-08-02
못난 오리 - 못난 오리가 백조로 거듭나는 계기
박성원 | 2016-08-02
언더시티 - 스펙타클 게임 판타지 웹툰
경리단 | 2016-08-02
누구나 꿈꾸는 캠퍼스 로맨스, 웹툰으로 만나다.
자동고양이 | 2016-08-02
병맛계의 메가베스트 작가, 랑또.
자동고양이 | 2016-08-01
달에서 살아남은 당신 - 문유
므르므즈 | 2016-08-01
저승에서 만난 사람들
므르므즈 | 2016-08-01
별을 건너는 방법 - 별을 건너기 위해서는
박성원 | 2016-08-01
그다이 - 보이지만 잡히지 않는 살인마와의 안녕할 수 없는 동거
위성 | 2016-08-01
샤먼 - 고퀄리티 어반 판타지
박성원 | 2016-08-01
헌티드 스쿨 시리즈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아리나 | 2016-08-01
킵더걸즈 '그녀들의 순정을 지켜...'
이십사센치 | 2016-07-30
《투명한 동거》 - 귀신과 함께 산다는 것
찹쌀떡 | 2016-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