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아메리칸 유령잭 : 무빙툰 - 단편 애니메이션 같은 무빙툰

namu | 2015-08-25 13:45

 

 

 

웹툰의 진화는 어디까지가 끝일까?

8~90년대 출판 만화를 거쳐 인터넷의 보급화와 대중화가 사실상 2000년도 초반에 이루어지고 지금 우리가 보는 웹툰 형식의 만화를 우리가 출퇴근길에 보게 될 수 있기까지 한국만화도 그 형태와 틀을 끊임없이 발전시켜 왔다.

 

‘플래시 툰'도 이따금씩 보인다. 플래시 툰은 쉽게 말해 여러 컷의 그림을 넣어 움직여 보이게 하는 형태의 웹툰을 말하는데 사실상 플래시 툰은 아직까지는 장점보다는 단점이 더 많으며 개선되야 될 부분이 많이 있다. 플래시 툰에 대한 설명은 이전에 루드비코의 움짤 일상에서 다룬 적 있으니 참고 하시길

 

 

Screen Shot 2015-08-18 at 1.02.05 PM.png

 

 

이 플래시 툰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웹툰의 형태가 ‘무빙툰' 으로 보인다.

필자도 이번 아메리칸 유령잭:무빙툰을 통하여 ‘무빙툰' 이라는 형태의 웹툰을 처음 접했다.

2014년도쯤에 0.0Mhz의 무빙툰 버전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지만 현재 다음에서는 확인되지 않는다.

(아직 유투브에 영상이 남아있으니 궁금하신 분들은 한번 들러보시길.)

0.0Mhz와 아메리칸 유령잭 둘 다 공포라는 장르적 특성상 ‘무빙툰' 은 공포를 극대화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무빙툰'은 영화화된 만화와 플래시 툰의 중간 단계쯤 되어 보인다.

애니메이션 화가 된다면 대충 이런 느낌이 나겠구나 하는 좀 더 구체적인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고 또 현재 연재 중인 몇몇 플래시 툰과 비교해 보아도 어색한 느낌이 덜하다. 스토리는 ‘아메리칸 유령 잭'과 같고 단지 실험적 형식으로 무빙툰을 이용한 것처럼 보인다.

 
 

Screen Shot 2015-08-18 at 1.03.13 PM.png

 

 

아쉬운 점이 있다면 비명을 지를 때 화면이 흔들리는 효과는 약간 정리가 되지 않고 지저분한 느낌이 든다. 그것 외에는 캐릭터 하나하나에 성우들의 목소리가 입혀지고, 공포라는 장르에 걸맞게 배경음악도 적절히 잘 깔려주니 청각과 시각을 동시에 만족시켜준다. 필자 개인적으로는 물이 흐르는 혹은 시공간이 뒤틀린듯한 컴퓨터 그래픽 효과가 인상적이었고, 신경질적이고 날카로운 현악기 음의 삽입과 직접 만든 듯한 배경음악들이 그저 웹툰을 읽었을 때는 알 수 없었던 단편적인 느낌을 훨씬 뛰어넘는 느낌이 들었다. 마치 그냥 극장 다니다가 3D 입체 안경 쓰고 영화 처음 관람했을 때의 느낌이랄까.. 아무튼 신선하다.

 

 Screen Shot 2015-08-18 at 12.55.56 PM.png

 

 

현재 이 무빙툰에 대한 독자들의 반응도 애니메이션 화를 간절히 바라는 눈치다. 조만간 이 웹툰의 애니메이션 화가 결정되었다는 반가운 소식 들을 수 있으면 좋겠다. 스크롤을 내리지 않으니 아주 짧은 형식의 애니메이션을 보는기분도 들면서 작은 극장에 와있는 기분도 든다. 앞으로 이 무빙툰의 형태가 좀더 활성화 되어서 대중화가 될수 있기를 즐겁고 기쁜 마음으로 기다려본다.

 

 

 

아메리칸 유령잭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투믹스 무료 웹툰
전연령
성인
완전판
BL 추천
남성향 추천

추천

은하연인전 - 과거에서 온 남자, 미래에서 온 여자
AJ | 2015-08-31
은주의 방 - 셀프 인테리어의 노하우를 공개한다
AJ | 2015-08-31
타고난 사람들 - 재능을 후원해 드립니다.
namu | 2015-08-31
채널 뽁스 - 영화 패러디란 이런 것
namu | 2015-08-31
죽어도 좋아♡ - 사실 죽으면 안 돼요..
namu | 2015-08-31
조난! 에로로 - 작가가 지인들에게 연재 소식을 알리지 못한 만화
namu | 2015-08-31
점핑걸 - 그녀가 점프하게 된 이유는?
namu | 2015-08-31
장기대출 - 장기를 대출해 드립니다.
namu | 2015-08-31
우리 집에 사는 남자 - 기묘한 동거 이야기
namu | 2015-08-31
오빠의 향기 - 우리 오빠가 그럴리 없어!
namu | 2015-08-31
체리보이 그녀 - 사랑스러운 그림체 속 아쉬운 스토리
하월드 | 2015-08-31
세상 밖으로 - 우리가 외면해왔던 사이비 종교를 이야기하다
하월드 | 2015-08-31
오성X한음 - 조선시대 추리극
경리단 | 2015-08-30
노루 - 압도적인 절망 속에서 의미를 갈구하다
경리단 | 2015-08-30
새와 같이 - 영원을 좇다 보면
경리단 | 2015-08-30
9교시엔 XOXO - 90년대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웹툰
namu | 2015-08-30
3M - 사랑에 빠지는 3분
namu | 2015-08-30
1호선 - 그녀에게 닿기 위해 걸어가는 길
namu | 2015-08-30
0.1초의 설렘 - 사랑에 빠지는 순간들
namu | 2015-08-30
회색 방, 소녀 - 이름없는 소녀의 죽음
namu | 2015-0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