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특별 리뷰] 제2회 레진코믹스 세계만화 공모전 수상작 리뷰 #3 - (우수상/감각의 전제 - 본능, 그리고 그것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다)

자동고양이 | 2016-03-08 22:43

 

 

 

헤더.png

 

 

  인간은 누구나 오감(五感)에 의존하기 마련이다. 무언가를 보고, 만지고, 맡고, 듣고, 먹는 것. 아마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것에 적당하게 균형을 유지한 채 마치 당연하다는 듯 자신의 일부로 받아들이고 살겠지만 그 중, 종종 어떤 이들은 자신의 감각을 온전하게 자신과 별개로 둔 채 살아가기도 한다. <나 미래>. 그녀에게 감각이란 자기 자신 보다 먼저 내세우는 것, 곧 전제(前提)이다.

 

 

그림2.jpg

 

  그녀는 지극히도 아름답다. 하지만 감정적으로 내세우는 것, 그것이 철저하게 결여되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자신의 감정을 고스란히 바깥으로 드러내는 대신 자신의 예술 작품으로 표현해내는 것, 그것에 익숙해져 있다. 그녀가 이를 보일 정도로 환하게 웃을 수 있었던 것은 죽은 자신의 어머니와 함께 하던 과거, 그 속뿐이었다. 그런 어머니의 죽음 후, 그녀는 표현의 방법을 잃었고 동시에 웃음을 잃었다. 그 누구도 자신을 믿어주지 않는 희망 속, 그녀는 서서히 굳게 자물쇠를 걸기 시작했다.

 

 

그림3.jpg

 

 

  그 후, 도피처럼 이어진 시골행의 전학은 그녀를 더욱 피곤하게 만들 뿐이었다. 온통 숲뿐인 풍경과 이해할 수 없을 정도로 엉망진창인 그림들. 치유를 목적으로 가게 된 것이지만 되레 그녀에게 그것은 괴로움, 혹은 불쾌함이었다.

 

  그러나 신은 있었던 것일까. 어쩌면 그녀는 여느 노래 가사대로 사랑 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일지도 모르겠다. 그 엉망인 그림들 속, 단 하나. 죽은 새를 그려 넣은 그림이 있었다. 그녀는 그 그림 앞에서 처음으로 엉엉 소리 내어 울었다. 말마따나 엄마가 죽은 후, 난생 처음으로.

 

  그녀에게 감정을 쏟아놓게 만든 계기가 된 존재. <주 남엽>. 호기심에서 비롯된 감정은 순수함과 신기함, 그리고 어우러지고 싶다는 욕구로 하여금 뒤엉켜 들게 된다. 어쩌면 그녀는 이해 받고 싶었던 것일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가장 솔직하게, 부끄러움 없이 자신을 드러내려 했다.

 

 

그림4.jpg

 

 

   악의도, 어떠한 타락한 마음도 없이 이루어진 과정. 아이의 순수함은 노골적이다. 그렇기 때문에 겁이 없었다. 온전히 이해 받고 싶다는 의지, 그것 하나만이 그녀를 대담하게 만들었다.

 

 

그림5.jpg

 

 

  그렇게 그녀는 성장했다. 그녀는 여전하다. 여전히 자신을 가두고 있다. 스스로를 데미안 속의 아프라삭스에 비교하며 날개가 꺾인 새라고 주장하고 있다. 아무도 그녀를 이해하지 못하고, 그 누구도 그녀를 자신의 그림 속에 담을 수 없다. 그리고 그녀가 다시 만난 대상. 그것은 어린 시절, 유일하게 그녀가 지닌 감정을 해방시켜준 대상이었다. 어쩌면 그 만남은 희망, 혹은 갈망과 비슷한 감정과 가까울지도 모르겠다. 그렇게 다시 시작된 인연. 무엇보다도 솔직하고 담대한, 그래서 더 본능적이고 솔직한 그녀의 이야기 속에 그는 그 단단한 껍질을 깨부술 존재가 될 것인가. 아니면 도망치는 비겁한 나약한 인물이 되고 말 것인가.

 

 

그림1.jpg

 

 

  묵직한 스토리텔링과 함께 못지않은 깊이의 선으로 하여금 한 컷 한 컷, 숨을 죽이고 바라볼 수밖에 없는 그녀의 세계 속에서 우리가 마주하는 것은 그녀의 에로스적인 면만이 아니다. 단단하게 응결되어 있는 깊숙한 심리. 우리는 그것을 이해하고 받아들여야 하며, 그녀가 지니고 있는 것을 함께 공감해야 한다.

 

  어쩌면 그녀는 가장 순수하다. 그러면서도 가장 담백하고, 어리다.

 

 

 

[리뷰]

공모전 수상작 리뷰 #1 - (대상/킬링스토킹) & (우수상/볕내)

공모전 수상작 리뷰 #2 - (우수상/로열서번트) & (우수상/그녀와 그녀의 전 남자친구)

공모전 수상작 리뷰 #3 - (우수상/감각의 전제 - 본능, 그리고 그것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다)

공모전 수상작 리뷰 #4 - (우수상/메종 드 메이드 - 소녀의 꿈은 달콤하다)

공모전 수상작 리뷰 #5 - (우수상/그녀가 되었다 - 박정민)

공모전 수상작 리뷰 #6 - (우수상/Pulse - 맥박, 혹은 고동치다)

공모전 수상작 리뷰 #7 - (우수상/마법전사vs마법전사 - 경오작가)


 

 

 

감각의 전제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투믹스 무료 웹툰
전연령
성인
완전판
BL 추천
남성향 추천

추천

킬러 김빵빵 - 무심한 듯 시크한 그 개그 킬러
자동고양이 | 2016-04-15
엄마는 외국인 시즌2 - 깨알같은 유쾌함이 돋보이는 에피소드 작품!
하월드 | 2016-04-15
The 윷놀리스트 - 윷놀이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
자동고양이 | 2016-04-12
따뜻한 달 - 다섯 명의 달이 보여주는 이야기
자동고양이 | 2016-04-11
대최전의 그들은 무엇을 하고 있을까 - 대학만화 최강자전 작품들의 근황
므르므즈 | 2016-04-11
결혼해龍 - 용 ♥ 지구 최강의 소녀
자동고양이 | 2016-04-10
제로게임 - 끝에서 다시 시작하다.
자동고양이 | 2016-04-10
미래의 시간 - 과거가 뒤엉키기 시작했다.
자동고양이 | 2016-04-09
보랏빛 콘파냐 - 사랑이 깨지는 것은 순식간이다.
자동고양이 | 2016-04-09
감염자 - 과연 그는 정상인가, 비정상인가.
자동고양이 | 2016-04-08
사랑스러운 복희씨 - 이름이 주는 특별한 의미
자동고양이 | 2016-04-08
웹툰 사이트의 신성 코미카에서 기대되는 작품들
므르므즈 | 2016-04-04
지적 흥미를 자극할 3편의 SF "파이프시티", "APPLE", "PLAY-A 보고서"
자연주의 | 2016-03-30
고품격 성인 웹툰 3편 - "속죄캠프", "부도덕한 소유욕", "캡쳐"
자연주의 | 2016-03-30
테마로 알아보는 웹툰 사이트 - 쉬어가는 외전
므르므즈 | 2016-03-28
소녀예찬 - 마스크 아래의 그 얼굴
자동고양이 | 2016-03-24
대작 - 우연의 일치, 그리고 운명
자동고양이 | 2016-03-24
본격 네이버 웹툰 추천 - 일요일
므르므즈 | 2016-03-21
[웹툰 대 웹툰] 마스크걸 vs 외모지상주의 (외모지상주의를 말하다)
모붬생 | 2016-03-20
[스포] 마찌롱 - 헤집은 판도라의 끝은 희망적으로 난해했다.
므르므즈 | 2016-0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