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여기 사회 초년생이 있어요 <슬프게도 이게 내 인생>

심지하 | 2020-05-16 13:19

여기 사회 초년생이 있어요 <슬프게도 이게 내 인생>슬이인생.jpg

살려주세요! 여기 사회 초년생이 있어요! 사회에 적응해야 하는데 사회가 처음이라 못하겠어요!


<당신은 분명 열심히 공부하여 대학 생활을 하고 열심히 스펙을 쌓아 서류심사와 다른 시험 면접을 통해 어렵게 취업에 성공하여 이제 드디어 내 인생에도 꽃이 피는가…! 했지만,

매일 전쟁 같은 출근길. 회사에선 빡센 업무와 얄미운 동료, 꼰대, 예민한 상사에게 종일 치이다 가까스로 퇴근하고 집에 오면 날아드는 전기세 가스비. 비싼 월세, 쥐꼬리만 한 월급 때문에 재정상태는 항상 간당간당, 밥은 매일 편의점에서 사 온 도시락과 캔맥주로 늦은 저녁을 때우며 "시이이이발 내가 이렇게 거지같이 살려고 이때까지 개고생하면서 살아 왔나!!!" "월급은 개 코딱지만 하고 회사는 ㅈ같고!!! 하지만 내일 또 그 죧같은 곳으로 출근을 해야 한다니!!" "이게 내 인생이라고? 이렇게 계속 살아야 해?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버티는 거지?" "언제쯤 나아지는 거지? 나아질 순 있는 건가? 생각하고 있었지?>

슬이인생3.jpg

그야말로 어디 하나 거를 컷이 없는 프롤로그, <슬프게도 이게 내 인생> 의 나레이션이다. 사찰도 정도껏 해야지, 남의 이야기를 이렇게 노골적으로 편집없이 써놓으면 어떻게 해?! 하고 놀랄만큼 어디서 본 것만 같은 이야기. 너 나 우리 모두의 이야기다. 물론 <슬프게도 이게 내 인생>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공감할만한 이야기는 아니다. 작가와 비슷한 연배인 20대 중~후반, 흔히 요즘 밀레니얼 세대라 부르는 나이대의 사회 초년생, 즉 대학을 졸업하고 취업활동중이거나 취직하여 회사의 톱니바퀴로 열심히 구르는 중인 90년대생들의 이야기다.

슬이인생4.jpg

'세대와 성별을 막론하고 공감을 얻는 생활툰'은 아니지만 특정 취향을 겨냥한 생활툰. 세대 간 격차는 물론이요. 성별, 환경, 취미, 관심사에 따라 공감대는 모두 세세하게 다르고, 이런 이유로 유행은 다양하고 짧고 굵은 현시대 트렌드에 맞게 다양한 장르의 생활툰이 나오고 있는 요즈음. 각계각층에서 주목 중인 '밀레니얼 세대' 중에서도 '사회 활동을 갓 시작한, 혹은 시작 중인' 이들을 다룬 <슬프게도 이게 내 인생>. 지방에서 서울로 올라와 미대를 졸업하고 광고업계에 종사했던 작가의 스펙은 어찌 보면 대중적인 편은 아닐지도 모른다. 거기에 작가는 흔히 말하는 내향적인 성격이다. 그런데도 <슬프게도 이게 내 인생>이 독자들의 공감을 얻으며 연재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단순히 그림이 귀엽고 인터넷 밈을 잘 사용하며 신조어를 빵빵 터트린다고 해서 성공할 수 있다면(물론 이 세가지를 잘 해내는 것도 무척 어려운 일이긴 하다.) 모두 좋은 생활툰이라 할 수 있을까? <슬프게도 이게 내 인생>은 흔히 말하는 '루저감성'을 적당히 깔고 가면서도 거기에 매몰되지 않는다. 한국 특유의 해학 정서를 보여주는 것은 물론, 동시대를 살아가는 동년배들이라면 공감할 법한 고민과 걱정 들을 때로는 유쾌하게, 때로는 진지하게 그려낸다. 그러면서 독자들을 향해, 모니터 바깥의 사람들을 향해 묻는다. 나만 이런 거 아니지? <슬프게도 이게 내 인생>, 줄여서 <슬이 인생>은 작가인 슬이의 인생이기도 하지만, 내 인생, 웹툰을 보는 독자들의 인생 이야기이기도 하다.

슬이인생2.jpg

때로는 구질구질해 보이지만 그런데도 미워할 수 없는, 그래도 이게 내가 이뤄온 길이라고 웃고야 마는 그런 인생 말이다.


슬프게도 이게 내 인생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BL 추천
남성향 추천

통합 리뷰

가쉽 앞에 선 당신에게, <대나무숲에서 알립니다>
나예빈 | 2020-06-14
모든 게 완벽한 탑스타 서건우, 만만치 않은 신인 민서연에게 반해버렸다. <두근두근 네가 좋아서>
김슬기 | 2020-06-13
게임 속에서 꽃집을 운영하기 위한 재호의 긴 여정이 시작된다. <꽃만 키우는데 너무강함>
김슬기 | 2020-06-12
대학생 시영이와 외로운 뱀파이어의 심쿵 먹방 동거생활! <뱀파이어님의 대리식사>
김슬기 | 2020-06-11
어느 날 생긴 예측불가의 초능력. 희망 없는 청춘에게 쓸모 없는 힘이 생겼다! <CELL>
김슬기 | 2020-06-10
다양한 형태의 폭력에 대하여. <여중생A>
임수신 | 2020-06-09
점점 더워지는 날씨, 서늘함이 필요하다면 <피노키오 소녀>
나예빈 | 2020-06-08
우리 사회는 왜 자경단에 환호하는가 <비질란테>
임수신 | 2020-06-07
능력없는 능력자 <한림 체육관>
안병택 | 2020-06-06
킬러소년 민준, 소녀를 만나고 삶이 달라지다 <불발소년>
김슬기 | 2020-06-05
날 자극하지 마라. 건드리면 흥분되니까. <갓핑크>
임수신 | 2020-06-04
행복과 불행, 아낌없이 주는 나무 <돈나무>
안병택 | 2020-06-03
머리 아플 정도로 찡한 달콤함! <바니와 오빠들>
나예빈 | 2020-06-02
10대 스타들의 리얼 관찰 예능쇼, 그런데 국민 비호감 출연?! <스타의 학교생활>
김슬기 | 2020-06-01
열여덟 번째 생일 날. 차마 기억하고 싶지 않은 '그것'이 찾아왔다. <두번째 생일>
김슬기 | 2020-06-01
진지하고 학술적이며 가족친화적인 영화 리뷰(로 위장한) <부기영화>
임수신 | 2020-05-31
연애를 싫어하는 여고생 하연실에게 일어나는 다양한 일상 공감 코믹연애물! <연애싫어>
김슬기 | 2020-05-30
알 수 없는 일들이 벌어진다. <경이로운 소문>
안병택 | 2020-05-29
애정과 애증은 한 끗 차이?! 찌릿한 우리는 <비밀 사이>
나예빈 | 2020-05-28
뒷맛 없는 깔끔한 개그 <만물의 영장>
임수신 | 2020-0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