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스물 다섯 홍마례, 그녀의 삶에 운명처럼 찾아온 게임! <밀과 보리가 자란다>

김슬기 | 2020-07-23 09:42

자신이 그린 노을 그림을 보며 죽는 시늉을 하던 마례의 삶에 '운명'처럼 다가온 게임!

입김 펄펄 나는 추운 겨울. 구름을 가르며 떨어진 곳은 쨍한 햇볕 아래, 꽃잎 휘날리는 봄의 농촌이라니?

 image.png

<밀과 보리가 자란다>의 주인공 스물 다섯 살 마례는 이렇게 추운데 봄이 오긴 할까 싶은 겨울을 보내고 있었다. 먼지 마냥 무의미하고 쾨쾨한 마례의 하루는 재채기도 나오지 않을 만큼 앞뒤로 꽉 막혀서 자신이 그린 노을을 보며 죽는 시늉으로 발악하곤 했다. 매달 부모님께 보내드리는 용돈이 너무 빠듯해서 이번 달은 10만원을 덜 보냈고, 추운 겨울 따뜻한 물이 나오지 않은 자신의 집에서 마례는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매번 고민이었다.

 image.png

마례는 작은 회사 비정규직이었고, 월급은 대출과 가족의 생활비로 빠듯하한 삶을 살고 있었다.그런 마례에게는 유일하게 동거 생물인 제이크만 존재했다. ‘제이크마례가 좋아하는 외국 배우의 이름을 딴 것으로, 경품 이벤트에서 6등에 당첨되어 마례가 집으로 가지고 온 것이다. 여차저차 나름의 난방용품으로 추위를 견디며 마례제이크는 살고 있었다.

 image.png

월급날에도 라면에 김치를 먹는 마례는 인생이 너무 고달팠다. ‘마례는 불과 몇 년 전에 어른이 되어 지긋지긋한 만 벌면 자신의 앞에 놓인 막막한 현실이 조금이나마 괜찮아질거라 생각을 했다. 그림을 좋아하던 마례는 현실 때문에 좋아하던 그림을 포기했다. 좋아하던 것은 손에서 놓는 건 마음이 아프지만 외면하면 그만이기에 포기하는 것은 쉬웠다. 뜬구름 잡는 시간 따위는 없다고 생각을 하면서 현실을 사는 마례였다.

 image.png

침대에 누운 마례는 우울한 기분을 전환이라도 할 겸 휴대폰을 뒤적이다가 밀과 보리가 자란다라는 게임을 발견하게 된다. 게임에서 흘러나오는 신박한 광고의 운명이라는 단어에 홀려 마례는 다운로드 버튼을 누르게 되는데

 image.png

정신을 차려보니 구름을 뚫고 농촌에 떨어진 마례’. 그녀가 휴대폰으로 다운로드 한 밀과 보리가 자란다’라는 게임의 정체는 무엇일까? 농촌에서 펼쳐지는 마례의 인생이 궁금하다면 웹툰 <밀과 보리가 자란다>를 통해 알 수 있다.

밀과 보리가 자란다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BL 추천
남성향 추천

통합 리뷰

여성들이 만들어나가는 국극 이야기, <정년이>
나예빈 | 2020-09-30
5살 아이를 홀로 키우고 있는 한 여자와 어색한 동거를 시작하게 된다. <원하는 건 너 하나>
김슬기 | 2020-09-30
아버지는 강하다, '아비무쌍'
박은구 | 2020-09-29
수없이 반복되는 계절, 하지만 그가 있던 단 한 번의 계절 <수의 계절>
김슬기 | 2020-09-28
벌레에게 위협받는 인류를 구원해줄 나비는 너야, <피와 나비>
나예빈 | 2020-09-27
운명을 개척하기 위한 공주님의 모험 로맨스! <서천화원>
김슬기 | 2020-09-26
복수심은 피로 씻어낸다, '캐슬'
박은구 | 2020-09-25
죽을 만큼 날 사랑할 수 있는 '진짜 나의 것'이 무엇일까? <퍼펙트 마인>
김슬기 | 2020-09-24
우리는 왜 사람들을 나누려고 하는 것인가, <인싸라이프>
나예빈 | 2020-09-23
이별을 해도 백수라도 밥은 먹어야지, '백수세끼'
김미림 | 2020-09-22
개성 강한 네 사람의 우당탕탕 청춘 성장 드라마!! <수상한 비밀상담부>
김슬기 | 2020-09-21
촉수 괴물들이 지구를 점령했다, ‘멸종인간’
임수신 | 2020-09-20
의욕 만점 제주 출신 사회 초년생 ‘소이’의 메디컬 로맨스! <응급입니다♥>
김슬기 | 2020-09-19
잊고 싶은 과거의 내가 나를 찾아왔다 '두번째 생일'
김미림 | 2020-09-18
그들을 갈라놓은 스캔들 뒤에 숨겨진 또 다른 스캔들의 실마리를 찾아간다. <스캔들>
김슬기 | 2020-09-17
우리 동네 치킨 배달원은 뱀파이어?!, <와이키키 뱀파이어>
나예빈 | 2020-09-16
오늘부터 난... 나쁜 남자로 다시 태어난다. <나쁜사람>
김슬기 | 2020-09-15
시간을 사는 남자 vs 시간을 훔치려는 여자 '커피도둑'
김미림 | 2020-09-14
어쩌다 일진들에게 둘러 쌓인 내 인생은 어떻게 되는걸까..? <일진에게 찍혔을 때>
김슬기 | 2020-09-13
매혹적인 손길에 대한 믿음을 멈출 수 없다, <현혹>
나예빈 | 2020-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