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청춘은 정말이지 너무 어렵다, <밀과 보리가 자란다>

나예빈 | 2020-09-01 14:16

스무 살이 되면 무엇이든   있다고 믿었다마치 그것은 게임에서 보스를 깨고 경험치와 비싼 아이템을 비롯해모든 것을 받는 일도 같이 묘사되었다스무 살이 되면이십 대가 되면어른이 되면 반짝반짝 빛나고 찬란할 것이라고 어른들이 말하기에 힘들어도 꿋꿋하게 학교생활을 버텨내었다때로 누군가는 학교에 있을 때가 편하다고도말했지만그늘진 얼굴로 조언을 하는 그들을 그냥 지나쳤다. ‘어떻게 학교가  재밌어어른들은 지금  가지고있으니까 그런 말을 하는 거지.’ 하지만 이제 스물이 넘어 이십 대가그렇게 좋다던 청춘 위에  지금은 알겠다청춘은 정말이지 너무 어렵다어려워서 미칠 것만 같다책임져야  것이 너무 많고이런저런 일에 치이고 날이 누군가를 쉽게 믿기도 어렵다믿기는 어려운데 사무치게 외로운 감정이 커져 이것들을  토해내고 나면 결국정말 그들을 믿을  있는 것인지나는 어른스럽지 못하고  감정적인지 자신을 다시금 책망하게 되기도 한다이제 어른이잖아 어른스럽게 굴지 못해어른이 되었으니 책임져야  것들이 많잖아도대체 어른이 된다는 것은어른스럽다는 것은 무엇일까 질문에 대한 답을 아는 어른은 몇이나 될까.


7035B3F1-7816-4951-ABDA-47D60055CADA.jpeg


주인공 마례는 스물다섯 밖에 되지 않았다아직은 자신의 재미만 바라보고 즐길  있는 나이반짝 빛날 것이라는 청춘하지만 마례는 책임져야  것들이 너무 많다단순히 즐기려고 해도 돈이 많이 드는  세상에서 라면으로  끼를 채워야 하는 마례에게는 아무것도  수가 없다마례는 퇴근 후에 집에 들어서며 ‘-춥다.’라며 말한다마례를 춥게 만드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난방이 되지 않는 집일까필자는 녹록하지 않은 현실이 마례를 춥게만든다고 믿는다.


D91AC3A4-4221-465C-9754-7829DF0B81B1.jpeg


<1리터의 눈물>이라는 작품들을 들어본 사람이 많을 거라 생각한다워낙 유명한 작품으로 책이나 드라마 모두 흥행했으니 직접 보지는 않아도 대충에 내용은 알지 않을까 예상을 해본다아무래도 병으로 인해 다가온 원치 않는죽음에 대해 다루는 작품이다 보니 나는  작품을  뒤에 사는 것이 힘들다며 스스로를 놓으려 했던  자신이 부끄러워지기도 했다그럼에도 불구하고 시간이 지나 견디기 힘든 청춘 위에 다시금 서니 정말이지 모든 것이 끝나버리면 좋겠다고 바라게 되었다영원한 끝을 원하는 모든 청춘은 안다그저  행복해지고 싶을 뿐이라는 끝을 바라면서도 지독하게  끝이 무섭다고 우리 청춘들은 아파야만 할까?


A3B2B43B-F939-4A06-B74D-A079DEF22D64.jpeg


이러한 마례 앞에 농장 타이쿤 게임 <밀과 보리가 자란다> 나타난다마례는 자신의 취향이 아니라며 다운로드하지 않으려고 하지만 운명을 들이대며 다운로드를 재촉하는 멘트에 홀린 듯이 손가락을 가져다 댄다화면이 이상하게 일렁거리나 싶더니  안으로 빨려 들어간다청춘 위에서 힘겹게 발버둥 치던 마례는 어떻게 되는 것일까지금 너무나 지쳐 아무것도   없고그런데도 행복해지면 좋겠고다시금 우울에 빠지는 청춘이 있다면 모두 <밀과 보리가 자란다>에서 만나자!


D5B92E9E-F514-4D81-82B0-F8CF9BAC90A6.jpeg


밀과 보리가 자란다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BL 추천
남성향 추천

통합 리뷰

부정적인 감정이 금지된 세상에서 우울증을 앓고 있는 화이트해커의 생존기 <오른눈이 보는 세계>
김슬기 | 2020-10-06
화면 너머로 나의 진심이 전달되기를, <현세이의 보이는 라디오>
나예빈 | 2020-10-05
금수저들만 다니는 금수고에 완벽한 커플이 있다는데? <아가씨가 너무해!>
김슬기 | 2020-10-04
이루어질 수 없는 가슴 아픈 사랑, '밤의 향'
김미림 | 2020-10-04
너도 내 마음과 조금은 같기를, <전지적 짝사랑 시점>
나예빈 | 2020-10-03
낯선 사람과 연결되었습니다! <랜덤채팅의 그녀!>
김슬기 | 2020-10-03
귀여움 뿜뿜 할머니, 할아버지와 손녀의 이야기 '웰캄투 실버라이프'
김미림 | 2020-10-02
네가 내 인생의 주연이 되어가고 있어, <두근두근 네가 좋아서>
나예빈 | 2020-10-02
개그와 액션, 스토리까지 전부 다 잡아버린 판타지물, '이런 영웅은 싫어.'
박은구 | 2020-10-01
텔레파시로 서로의 외로움을 보듬다, <신비>
나예빈 | 2020-10-01
여성들이 만들어나가는 국극 이야기, <정년이>
나예빈 | 2020-09-30
5살 아이를 홀로 키우고 있는 한 여자와 어색한 동거를 시작하게 된다. <원하는 건 너 하나>
김슬기 | 2020-09-30
아버지는 강하다, '아비무쌍'
박은구 | 2020-09-29
수없이 반복되는 계절, 하지만 그가 있던 단 한 번의 계절 <수의 계절>
김슬기 | 2020-09-28
벌레에게 위협받는 인류를 구원해줄 나비는 너야, <피와 나비>
나예빈 | 2020-09-27
운명을 개척하기 위한 공주님의 모험 로맨스! <서천화원>
김슬기 | 2020-09-26
복수심은 피로 씻어낸다, '캐슬'
박은구 | 2020-09-25
죽을 만큼 날 사랑할 수 있는 '진짜 나의 것'이 무엇일까? <퍼펙트 마인>
김슬기 | 2020-09-24
우리는 왜 사람들을 나누려고 하는 것인가, <인싸라이프>
나예빈 | 2020-09-23
이별을 해도 백수라도 밥은 먹어야지, '백수세끼'
김미림 | 2020-0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