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서늘한 여름을 즐기고 싶은 당신을 위한 <신상 미스터리 극장>

나예빈 | 2020-07-05 10:00

장마가 시작되었습니다  해가 시작한  얼마 지나지 않은  같은데 벌써부터 여름이 훌쩍 우리 곁으로 다가왔습니다세상을 시끄럽게 만든 바이러스는 여전히 우리의 근처에 도사리고 있고마스크 역시 우리의 얼굴을 가리는 바람에 그렇지 않아도 더운 여름을 더더욱 덥게 만들어버렸네요. 짧다면 짧지만 길다고하면 긴 시간 동안 리뷰를 써오면서 봄까지만 마스크를 낄 줄 알았는데, 여름까지 이 일이 이어져가네요. 슬퍼하지만은 마세요! 제가 여러분을 위해 무더위나 바이러스를 쫓아낼 수는 없지만 고통을 조금 잊게 만들  있는 서늘한 웹툰 하나를 가져왔습니다바로 <신상 미스터리 극장>입니다 웹툰은 옴니버스 형식으로 진행되며 무서운 장면이 이어지는 공포는 아니기에 ‘나는 무서운 것을 보고 싶은데 겁이 많다!’ 하시는 분들에게도 추천할  있을 만한 작품입니다이야기의 시작은 여름 하면 생각 나는 에어컨이 빵빵하게 틀어져 있는 카페에서 시작됩니다주인공 남자는 어지간히도 이기적인지 커피  잔에 이곳저곳 자신의 자리라며 영역표시를 해두고 있습니다.


A16B0712-71F9-4C7C-9A68-440CB65AADC2.jpeg


남자가 자리를 독차지하고 있던  순간카페에서는 믿을  없는 광경이 벌어집니다사람들이 위로  올라 카페 천장에 붙어버리고 말았습니다헬륨 풍선 같기도자석 같기도   상황에 사람들은 놀라 어쩔 줄을 몰라 하죠.. 그도 그럴 것이 이러한 장면이 실제 우리의 일상에 펼쳐진다면 누구든 이런 식으로 반응할 것입니다남자는 사람들을 구해주지 않고 자신이 안전하게   있는 루트를 머릿속으로 계산을 합니다.


F6033E8B-5E95-495F-8765-239A50A807C9.jpeg


세상은 불공평하다는 말이 맞는 걸까요이기적인 행동만 반복하는 남자는  좋게  차에 타게 됩니다 안에 갇혀 더는 떠오르지 않고 안전하게 몸을 보호하는 듯하지만 살고 싶은 마음을 가진 사람은 한둘이 아니었습니다사람들은 무거운 차에 매달리면 자신이 하늘로 떠올라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 믿고 남자가  차에 매달립니다여기서 사람들의 이기심이 극도로 치솟습니다. ‘나만 살면 된다.’라는 생각이 몸과 함께 떠올라 다른 사람들이 차에서 벗어나게 강요하고 화를 내기까지 하죠그렇다고 이런 사람들을 비난하기는 어렵습니다누구든 살고 싶은 마음은 같을 테니까요이기적이지만 운이 대단히 좋은  남자과연 끝까지 살아남을  있을까요?


E551EBA5-DBFE-4068-BD50-5D01ABFDC511.jpeg


 다른 이야기의 주인공 역시 이기적인 마음을 가진 남자입니다 남자는  여자 여자 돌아다니며 자신의  마음을 채우려고 합니다 마디로 자신의 흥미를 위해서 여자들을 이용하려는 것이죠한창 작업이  되어가고 있다고 마음을 먹을  즈음에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걸려옵니다자신이 저장하지도 않은 번호인데도 ‘받을 이라는 메시지가 뜹니다너무 섬뜩하지 않나요?


FD70DBAD-572F-4A96-A5E9-BE4EC03197E2.jpeg


겁이 나지만 결국 남자는 전화를 받습니다전화의 주인공은 남자의  여자친구의 쌍둥이 여동생이라고 자신을 소개합니다 여자친구는 이기적인 남자를 위해 자신  몸을 희생했습니다조금의 고민도 없이요돈을 요구하는 남자의 마음을 충족시키기 위해서 초고액 알바를 합니다사회에 격리된  30일을 지내면 거액의 알바비를 지급해준다는 내용의 알바입니다여자는 남자를 위해서  일을 하게 되었고좋지 못한 결말을 맞이했습니다여자의 여동생은 언니의 복수를 위해  남자에게 전화를  것이었죠.


C7E987BA-4A83-4B34-A9AE-EB544B6A4AAE.jpeg


여동생의 협박을 받아 어쩔 수 없이 알바를 시작한 남자는 고통스러워하면서도   안에  적응하는 듯 싶었습니다자신의 캐릭터를 그려 벽에다 붙여놓는 방법까지 찾아내죠여자들의 마음을 속이는 일을  먹듯이 하더니  잔머리가 이곳에서도 통하는 것일까요하지만 사회에 격리된다는 큰일 앞에서 남자도 별수 쓰지 못하고 끝내 무너집니다포기하려던 찰나에 우연히 침대 밑을 보게 되는 남자그곳에서 글자를 보게 되고 침대를 밀어 전체적인 그림을 살핍니다그러면서 남자는  방의 진실을 알게됩니다어떤 진실일까요남자는 정말 살아남을  있는 걸까요.


2B9F0081-DC7C-4B4B-9D9C-C081D0B96B08.jpeg

또 다시 새롭게 이어지는 이야기  주인공 남자는 시작부터 무척이나 혼란스러워합니다자신의 마지막 기억과 전혀 다른 공간전혀 다른 사람들 사이에서 눈을  남자분명 가족과 있었는데 남자의 가족은 온데간데없고 낯선 사람들만이 서로를 불안한 눈동자로 훑고 있습니다서로 이야기를 나눠보니 각자 다른 사고를 당한  같네요 내용부터예사롭지 않죠?


E977AB94-3461-43F2-9A06-52AD201B473F.jpeg


 저승사자가 나타나 미련과 집착을 49 안에 말끔히 버려야 한다며 오리엔테이션 상황을 연출합니다저승사자가 진행하는 오리엔테이션이라 얼마나 어이없고도 무서운 장면인가요그렇지 않아도  장소 자체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너희는 죽었으니 미련과 집착마저 버리라고 한다니리뷰를 적고 있는 저도 어이가 없는데 이야기  인물들은 오죽할 까요여러분들이라면  저승사자의 말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이고 버릴  있나요주인공 남자는 더더욱  상황을 받아들이기가 어렵습니다아니어떻게든 탈출하기 위해 머리를 굴립니다마지막 기억에 자신과 있었던 가족을 위해서라도 그렇게  것이라며 자신의 소지품인 가족사진을 손에서 놓지 못합니다과연  남자는 공포 속에서도 감동을 피워낼  있는 숭고한 가장인 걸까요.


9EEC50AB-9E44-4EF3-A7EA-81BCE318D53D.jpeg


기괴한 장면 없이도 서늘함을 만들어내는 네이버 공포 웹툰 <신상 미스터리 극장소름 돋게 하는 옴니버스를 찾으시고 계신다면 더는 헤매지 마시고 이리로 오세요! 뒷 결말을 예측할 수가 없어 호흡이 길지 않은 옴니버스인데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긴장하고, 숨을 졸이게 됩니다. 앞서 말씀드렸던 것처럼 크게 기괴하거나, 충격적인 장면은 없어 평소 무서운 것을 보지 못하셨던 분들도  공포 없이 보실 있으니 고민하지 마세요!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BL 추천
남성향 추천

통합 리뷰

나는 네게 삼켜지는 순간까지도 너를 동정하고야 만다, <고래별>
나예빈 | 2020-08-16
이유없이 미운 사람이 자꾸 신경쓰인다 '비밀 사이'
김미림 | 2020-08-15
세상을 떠나는 이들을 위한 마지막 위로, <유령극단>
나예빈 | 2020-08-14
홀로서기를 시작한 이라 앞에 남사친들이 남자가 되어 돌아왔다! <우리가 헤어진 사이에>
김슬기 | 2020-08-13
화려한 과거의 아저씨X정의의 고등학생 두 명의 몬스터가 동네의 평화를 지킨다! <동네몬스터>
김슬기 | 2020-08-12
모든 인간은 소중한가, <파이게임>
나예빈 | 2020-08-11
멀지 않은 미래, 미세먼지 폭풍으로 인류는 맑은 공기를 잃었다. <언메이크>
김슬기 | 2020-08-10
마음의 치유를 위한 힐링여행 '드로잉레시피'
김미림 | 2020-08-09
한 오피스 안에 두 명의 구남친! 과연 한나봄의 운명은...? <구남친이 내게 반했다>
김슬기 | 2020-08-08
심장 이식 수술을 받은 소유. 이식받은 심장이 같은 반 남자애 아빠의 심장이라고? <사랑하는 존재>
김슬기 | 2020-08-07
30년간 숨겨왔던 비밀, 복수심이 불타오른다 '아버지의 복수는 끝이 없어라'
김미림 | 2020-08-06
누구나 공감할 평범한 가족이야기 '아빠는 변태중'
김미림 | 2020-08-05
너무 다른 두 사람의 연애 3년, 민성의 비밀은 두 사람을 예기치 못 한 사건에 휘말리게 한다. <타원을 그리는 법>
김슬기 | 2020-08-04
명문 여고에서 일어나는 소녀들의 피 튀기는 경쟁 <선의의 경쟁>
김슬기 | 2020-08-03
청춘을 짓누르는 힘든 일상에도 빛은 오는가 <우리집이거든요!>
나예빈 | 2020-08-02
영물의 저주를 받은 재벌남 왕원 앞에 나타난 초울트라 만능 비서?! <울트라 비서>
김슬기 | 2020-08-01
평범한 직장인 지윤의 어른 로맨스 '내일도 출근!'
김미림 | 2020-07-31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초능력 소년의 감성 폭발 스릴러 <나의 하늘>
김슬기 | 2020-07-30
묘약으로 시작된 기간한정 연애, 두 형제를 사로 잡아버린 마녀의 후예, <형제가 사랑한 마녀>
김슬기 | 2020-07-29
스무살의 첫사랑을 스물아홉에 만난다면? '사귄 건 아닌데'
김미림 | 2020-0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