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그들을 갈라놓은 스캔들 뒤에 숨겨진 또 다른 스캔들의 실마리를 찾아간다. <스캔들>

김슬기 | 2020-09-17 08:12

<스캔들>의 주인공 지우는 데일리 스포츠엔의 열혈기자로 언론, 방송계의 유명인사인 7살 연상의 수혁과 결혼한지 두 달 차 신혼생활을 만끽 중이었다. ‘지우의 남편 수혁은 업계에서도 사리 분별이 정확하기로 유명했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지우수혁이 만남에서 결혼까지 단 10개월만에 모든 것이 이루어졌다.

 image.png

그러던 어느 날 지우는 회사 선배와 밥을 먹던 중에 인기 배우 열애설을 입수하게 된다. 열애설의 주인공은 혜영이었다. ‘혜영 8등신 바비인형, 흥행 보증 수표 등등 배우로서 가질 수 있는 좋은 수식어는 다 가지고 있었다. ‘혜영이 데뷔 이후 20년 동안 스캔들 한 번 없었기에 회사 선배는 지우에게 취재만 잘 하면 대어를 낚을 수 있다는 이야기를 한다. 더군다나 혜영수혁의 친한 대학 동기였기 때문에 지우는 선배의 말에 더욱 솔깃했다.

 image.png

그날 밤 지우는 퇴근하고 집에 온 수혁에게 혜영의 열애설에 대해 물어봤다. ‘지우의 질문에 수혁심혜영의 연애라면, 없어. 내가 아는 건 그게 다고, 말할 수 있는 것도 여기까지야.”라고 대답을 했다. 그리고 덧붙여 수혁심혜영 취재는 시작하지 않는 게 좋을 거 같아. 당신만 힘들어질 뿐이니까.”라고 이야기를 한다. 마지막에 수혁이 한 말 때문에 왠지 모를 불안함을 느낀 지우는 밀착취재를 하기로 다짐을 한다

 image.png

슬픈 예감은 왜 틀린 적이 없나라는 말처럼 밀착 취재를 시작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지우의 불안한 예감을 확인 하게 되었다. 바로 혜영의 열애 현장을 잠복 취재를 하던 중에 수혁이 술에 취해 혜영과 함께 수혁이 결혼하기 전에 살던 오피스텔로 들어가는 것을 목격했기 때문이었다.

 image.png

'지우'가 취재한 불륜 스캔들은 일파만파로 퍼지게 되었다. 그리고 지우는 로펌 변호사를 통해 수혁에게 이혼을 요구했다. 설상가상 지우를 돕던 선배기자는 의문의 사고로 세상을 떠나게 된다. 감당 할 수 없는 사건의 연속으로 혼란을 피해 도망치듯 미국으로 떠난 지 1, ‘지우는 한국으로 돌아와 자신의 삶을 되찾으려고 하는데….

스캔들 [독점]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BL 추천
남성향 추천

통합 리뷰

다가오는 이별을 맞이하는 여자의 홀로서기 성장기 <지금은 연애를 쉽니다>
김슬기 | 2020-11-18
작별과 작별하는 법, <아만자>
나예빈 | 2020-11-18
내 비밀을 유일하게 아는 아이돌이 나와 같은 대학 같은 과 동기라니….?!! <플레이, 플리>
김슬기 | 2020-11-17
마법같이 나를 치유해주는 사람을 만났다, <매지컬 메디컬>
나예빈 | 2020-11-17
유치원의 그림자를 파헤쳐라, <유치원 신드롬>
나예빈 | 2020-11-16
방송국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알게 된 유명 아나운서의 실체..?!! <속보입니다>
김슬기 | 2020-11-16
새엄마의 친구들, 새엄마의 한계를 탈피한 수작
박성원 | 2020-11-15
어둠 같은 현실이 우리를 뒤덮지 않도록, <별을 삼킨 너에게>
나예빈 | 2020-11-14
상처받은 차가운 마음을 보듬어주는 것은 누구이려나, <봄날의 팔광>
나예빈 | 2020-11-13
기묘한 편지와 함께 사라진 동생을 찾아 헤매는 누나의 모험 판타지 <아침을 지나 밤으로>
김슬기 | 2020-11-13
성경이의 역사에서는 누가 주인공일까, <성경의 역사>
나예빈 | 2020-11-12
어린 상사, 남자의 고민·신입사원의 고민
박성원 | 2020-11-12
왕따 규현을 구해줄 마지막 희망, 일진 크라우드 펀딩 앱 ‘울타리’ <크라우드>
김슬기 | 2020-11-11
한번도 연애 감정을 느낀 적 없는 주인공에게 엄청난 남자들이 엮이기 시작한다? <내게 필요한 NO맨스>
김슬기 | 2020-11-11
당신이 원하는 사과는 어떤 것입니까?, <유부녀 킬러>
나예빈 | 2020-11-10
AI와 우리는 친구가 될 수 있을까?, <AI가 세상을 지배한다면>
나예빈 | 2020-11-10
전 남친에게 설레어버린 유소리. 그렇다면 그 남자는..? <두번째 썸>
김슬기 | 2020-11-09
순진함이 불러일으키는 아찔한 순간들, <거짓말, 뱀파이어가 어디 있어?>
나예빈 | 2020-11-08
나를 먼저 건드린 건 너희들이야, '마존현세강림기'
박은구 | 2020-11-07
'피트니스', 동물의 왕국에서
박성원 | 2020-1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