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의외로 감성적인 '퇴근, 할 거야?'

박성원 | 2020-10-17 11:26

진우는 휴학 중인 대학생으로 학비도 벌고 겸사겸사 대리운전 기사로 알바를 뛰고 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작은 회사의 CEO(정확하지는 않더라도 하여튼 제일 높으신 분)인 '사모님'이 밤늦게까지 거래처를 상대하다, 술이 떡이 되어 나온 그녀를 모시게 됩니다. 대단히 극적인 사건은 없었지만 진우는 몇 가지 센스를 발휘하는데, 폭음의 후유증으로 고통받고 있던 사모님에게 24시간 약국에서 숙취제를 마실 것을 권하는 한편, 약이 워낙 쓰다며 막대사탕도 하나 넣어둡니다. 그런 사소한 센스가 마음에 들은 것인지, 아니면 단순히 술에 취해 제정신이 아니었는지, 혹은 진우가 허우대가 멀쩡한 잘 생긴 청년이 덕인지, 사모님은 대뜸 진우를 자신의 직속 운전기사로 고용합니다. 더 나은 조건에 혹한 진우는 이를 받아들이고요.

퇴근, 할 거야1.jpg
참고로 작중에서 '사모님' 내지는 '사장님'으로 불리는, 여주인공에 해당하는 그녀는, 돌싱이자 CEO인 만큼 아마도 설정상으로는 진우보다 연배가 훨씬 있을 테지만, 작화만 놓고보면 대학교 선배 정도의 느낌입니다. 사모님 외에 회사에는 '아영'이라는, 진우와 묘한 인연으로 엮여있는 비슷한 나이대의 여직원도 있습니다. 당연한 얘기지만 사모님이나 동료 직원이나 엄청나게 공격적인 몸매와 외모를 자랑합니다(?)
퇴근, 할 거야2.jpg

간단한 줄거리 소개만 읽어보면 꽤나 진부한 느낌입니다. 실제로도 장르적 틀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않지만, 오히려 뻔한 소재를 담백하게 요리했다고 할까요. 내용은 분명 여러분들이 예상하고 익숙한 그게 맞습니다. 진우가 회사에 들어가서 미인들과 그렇고 그런 일들을 벌이는 것이죠. 하지만 그 과정을 단순히 19금 씬을 보여주기 위해 대충 만들지는 않았습니다. 대부분의 양산형 남성향 19금 웹툰들과는 다르게요.


퇴근, 할 거야3.jpg

어떤 느낌인가 하면 진우의 입장에서 보면 사회초년생의 모습을 어느 정도 담아내기도 했고, 사모님의 입장에서 보면 사회적인 지위와 사적인 감정 사이에서 고민하는 여자의 아픔을 담고 있기도 합니다. 아영의 입장에서는 또 로맨스처럼 느껴지기도 하고요. 처음에는 그저 씬을 위해 도구화 된 것처럼 보이던 세 인물들도 현실적인 설정과 나름의 입체적인 면모를 가지고 있어서, 너무 터무니 없지도 자극만 남은 것도 아닌 그들의 이야기에 어렵지 않게 몰입할 수 있을 겁니다.


퇴근, 할 거야4.jpg


레진의 공식 소개문을 보면 뭔가 범상치 않은 과거가 있는 작품인 것 같은데, 그게 뭔지도 궁금해 지는군요.

퇴근, 할 거야?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BL 추천
남성향 추천

통합 리뷰

<나를 달래줘>, 욕구불만 유부녀·유뷰남
박성원 | 2020-11-25
이곳에서 황후가 될 수 없다면 다른 곳에서 황후가 되겠다! <재혼황후>
김슬기 | 2020-11-25
우리는 친구 맞지?, <해오와 사라>
나예빈 | 2020-11-24
만약 연인과의 사랑의 결말을 알 수 있으면... 똥차는 거르고 손쉽게 운명 같은 사람을 알 수 있지 않을까? <손 잡아 볼래?>
김슬기 | 2020-11-23
무너진 교권을 지키기 위해 교권보호국 소속 나화진의 참교육이 시작된다! <참교육>
김슬기 | 2020-11-23
악마처럼 날 괴롭히던 일진이 어느 날 조그만 인형 크기로 눈 앞에 나타났다?! <내 일진이 이렇게 귀여울리가 없어>
김슬기 | 2020-11-22
<비밀수업>, 백치남 길들이기
박성원 | 2020-11-21
악마였던 검찰수사관과 악마같은 검사의 범죄스릴 로맨스! <헬로맨스>
김슬기 | 2020-11-20
보통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우리들, <이토록 보통의>
나예빈 | 2020-11-20
친구의 연애는 내가 막는다!, <주간소년열애사>
나예빈 | 2020-11-19
알고 있지만 애써 무시하고 싶은 나의 감정, <방 안의 코끼리>
나예빈 | 2020-11-19
다가오는 이별을 맞이하는 여자의 홀로서기 성장기 <지금은 연애를 쉽니다>
김슬기 | 2020-11-18
작별과 작별하는 법, <아만자>
나예빈 | 2020-11-18
내 비밀을 유일하게 아는 아이돌이 나와 같은 대학 같은 과 동기라니….?!! <플레이, 플리>
김슬기 | 2020-11-17
마법같이 나를 치유해주는 사람을 만났다, <매지컬 메디컬>
나예빈 | 2020-11-17
유치원의 그림자를 파헤쳐라, <유치원 신드롬>
나예빈 | 2020-11-16
방송국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알게 된 유명 아나운서의 실체..?!! <속보입니다>
김슬기 | 2020-11-16
새엄마의 친구들, 새엄마의 한계를 탈피한 수작
박성원 | 2020-11-15
어둠 같은 현실이 우리를 뒤덮지 않도록, <별을 삼킨 너에게>
나예빈 | 2020-11-14
상처받은 차가운 마음을 보듬어주는 것은 누구이려나, <봄날의 팔광>
나예빈 | 2020-1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