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그 놈의 집착을 돌리기 위한 노력 <집착광공의 친누나입니다>

이혜민 | 2022-06-19 14:00

어차피 죽음으로 이어질 삶을 산다는 것은 어떤 기분일까요? 

<집착광공의 친누나입니다> 속 주인공 유니는 금수저 집안에 태어난 어여쁜 아가씨예요.

문제가 있다면 자신의 일생을 알고 있다는 것!

지독한 집착을 가진 쌍둥이 남동생으로 인해 자신이 죽음에 이른다는 것 역시 알고 있습니다.
그녀가 자신의 삶과 죽음을 모두 알고 있는 그 이유는 바로 하나.




자신의 친구가 쓴 극피폐물의 조연으로 환생했기 때문입니다. 

유니는 현대의 삶을 살아가던 사람으로 친구가 자신이 직접 쓴 것이니 읽어보라며 건내 준 극피폐 BL소설을 읽고 찜찜한 마음을 가지고 읽던 소설 집착광공의 쌍둥이 누이로 눈을 뜨게 된 것인데요. 




소설의 결말에 자신이 환생한 유니는 쌍둥이 동생에게 사랑이란 이름으로 학대받던 병약수를 구하려다 동생에게 살해 당하는 엔딩을 남겼습니다.

결말을 이미 알아버린 유니는 이왕 금수저로 태어난 거 운명을 바꾸어 보겠다 다짐합니다.




성녀가 될 운명인 유니는 자신이 소설 속에서 동생에게 애정과 관심을 준 적이 별로 없다는 것을 기억해내곤 당근과 채찍질을 번갈아가며 집착을 다른 방향으로 관심을 돌려보고자 조기 교육을 시작하게 되는데요. 

그녀의 계획대로 착착 진행되어 가던 일상으로 인해 남동생의 집착이나 폭주된 모습은 어느정도 눌렀지만 어째서인지 병약수의 모습에서 집착의 향기가 스멀스멀 올라오게 됩니다. 




BL물인 줄 알았던 세계에서 두 남자의 사랑과 애정을 갈구하는 눈빛들 속에 살아내야만 하는 유니의 이야기!

사실 이 작품은 회귀물이나 환생물, 빙의물로 꼬집어 분류하긴 어려울 것 같아요.

현재까지는 환생물로 보이는 듯하지만 소설 속인 줄 알았던 세계가 사실 소설이 아닌 자신의 전생이 아닐까 의심하는 부분이 등장하는데,

이게 뭐지? 싶은 호기심이 생겨서 읽는 속도를 높아주는 것 같아요.

그리고 각자의 캐릭터마다 매력이 넘칩니다.  




유니는 미래를 아는 만큼 당당한 모습과 계획적인 모습을 잃지 않고, 쌍둥이 남동생은 여전히 집착적인 모습을 보이지만 

오롯이 누나의 칭찬과 사랑을 받기 위해 노력하는 강아지 같은 모습을 보입니다.

병약수도 유니를 지켜줄 수 있는 사람이 되기 위해서 정령을 다룰 줄 아는 마법사임에도 검술에 정진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과연 유니의 끝은 새드엔딩일까요 해피엔딩일까요?

우리의 병약수는 집착광공이 아닌 유니를 택하게 될까요?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통합 리뷰

한 폭의 그림과 같은 서사시 <야화첩>
이혜민 | 2022-07-29
멸망해가는 세상 속에서 살아남기 <1331>
이시윤 | 2022-07-29
로맨스와 스릴러 사이. <달이 사라진 밤>
이시윤 | 2022-07-29
유쾌하고 시원한 사이다 액션 웹툰! <일진담당일진>
이시윤 | 2022-07-29
히어로를 짝사랑하는 빌런의 이야기! <순정빌런>
이시윤 | 2022-07-28
인생 10회차에 내 자리를 찾았다! <사생아 공주로 살아남기>
이혜민 | 2022-07-27
듣기만 하는 인형을 관두겠습니다. <잃고 나서야 깨달았다>
최예은 | 2022-07-26
그 쓰레기, 너 가져. <내 남편과 결혼해줘>
최예은 | 2022-07-25
내 소설에서 먼지 같은 엑스트라가 된다면? <소설 속 엑스트라>
김현우 | 2022-07-24
망나니에게 빙의했는데 천사 같은 남자가 나에게 관심을 가진다! <킬 더 라이츠>
최예은 | 2022-07-23
날 사랑하지 않는 남자와 결혼합니다 <로열 메리지>
최예은 | 2022-07-23
사랑스러운 나의 검은 표범을 위해 <대공님의 애완수인>
이혜민 | 2022-07-22
복수를 위해 강함을 연기해야만 한다! <잔불의 기사>
최예은 | 2022-07-21
최애캐의 저주는 내가 푼다! <괴물황태자의 아내가 되었습니다.>
이혜민 | 2022-07-20
백치의 숨겨진 진실! <악녀는 백치가면을 쓴다>
이혜민 | 2022-07-19
사망 플래그의 붉은 실 <붉은 실을 조심하세요>
이혜민 | 2022-07-18
너무나 사랑스러운 <동물들의 공주님>
이혜민 | 2022-07-17
황제의 '그것'을 청소하게 되었다! <후안무치>
최예은 | 2022-07-16
너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개와 사람의 시간>
이혜민 | 2022-07-16
나조차 알 수 없는 나의 감정을 알아준 단 한 사람 <아저씨, 내 기분 왜이래요?>
이혜민 | 2022-0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