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진정한 황녀가 되기까지의 이야기 <곱게 키웠더니, 짐승>

이시윤 | 2022-10-27 10:40
안녕하십니까 여러분,
오늘도 웹툰 리뷰로 찾아왔습니다.
여러분들은 판타지 웹툰을 좋아하시나요?

저는 현실에서는 느낄 수 없는 화려한 마법과
고풍스러운 분위기가 마음에 들어서
판타지 웹툰을 좋아하는 편입니다.
물론 저만 그런 건 아니겠지요?

판타지 웹툰 장르는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하루에도 몇 개의 다양한 작품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요즘 등장하는 웹툰들 중에서는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여 이를 각색해
웹툰 작품으로 만든 케이스가 많은 것 같습니다.
이미 검증된 탄탄한 스토리가 있기 때문에
웹툰의 흐름이 쉽게 깨지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죠.

게다가 인기 있는 스토리의 작품들이 선정되어
웹툰으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재미 또한
보장된다는 장점이 있고요.

오늘 제가 여러분들께 소개해 드릴
<곱게 키웠더니, 짐승>도
웹소설 원작을 웹툰으로 각색한 작품입니다.
이미 많은 분들이 즐겨 보고 있으며
웹소설도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작품이죠.

이 작품은 웹소설과 웹툰 모두
본편은 이미 완결된 상태이고
현재 외전이 연재되고 있습니다.
연재 중인 스토리를 기다리기 힘들어 하시는 분들께는
정주행하시기에 정말 좋은 기회가 되겠네요!

스토리의 흐름이 어색하지 않고 깔끔히 흘러가며
무엇보다 그림체가 뛰어나 작품의 판타지스러운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려 독자가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주죠.
답답한 스토리 전개 없이 시원시원하게 이야기가
펼쳐지는 것도 큰 장점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많은 분들께 강력히 추천하고 싶은 웹툰 중 하나입니다.

그럼 지금부터는 작품의 스토리가 전반적으로
어떻게 흘러가는지 여러분들께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작품의 결말에 대한 스포일러가 있으니 주의 바랍니다.


웹툰의 주인공, 블론디나는
제국 황제의 숨겨진 딸이었습니다.
황제의 외도로 탄생한 아이였기 때문인지,
도저히 황녀라고는 믿지 못할 가혹한 삶을 살았습니다.

어머님은 일찍 돌아가셨고,
아버지는 누군지도, 어디에 있는지도 모르는 상황.

블론디나는 생계를 위해
마을의 여관에서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곳에서 모진 학대를 당하고 있었죠.
참다 못해 여관을 탈출하게 됩니다.
하지만 그녀가 갈 수 있는 곳은 어디에도 없었습니다.
어머니가 유품으로 남긴 반지를 팔기로 결심하죠.



반지를 매입하는 상인은 반지를 보고 깜짝 놀랍니다.
알고 보니 그 반지는 보통 반지가 아니었습니다.
왕가의 문양이 남겨져 있었던 겁니다!

상인은 바로 이 사실을 알리러 갑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기사들이 와서
그녀를 황궁으로 데려가죠.


빠르게 흘러가는 상황에 두려워하던 블론디나는
황궁에 도착해 아버지와 처음으로 만납니다.

하지만 황제는 아버지의 모습이라기에는
너무 차가운 모습으로 그녀를 맞이합니다.
그리고 그녀에게 친구는 생기지 않았습니다.
비천한 피가 섞인 자라고 배척을 받았기 때문이었죠.
그렇게 황궁에서도 쓸쓸한 시간을 보내게 됩니다.




어느 날, 정원에서 우연히 에이몬을 만나게 됩니다.
새까만 털에 보랏빛 보석이 이마에
박혀 있어 신기하게 생긴 고양이였죠.
하지만 그는 그냥 평범한 고양이가 아니었습니다.

바로 신의 힘을 받은 성스러운 동물 ‘신수’였죠.
신수는 제국에서 추앙 받는 존재였습니다.
그들이 매우 강력한 힘을 가지고 있어
인간을 해할 수도 있기 때문이었죠.
하지만 신수들은 과거에 인간과 조약을 맺고
서로를 해치지 않기로 약조를 했습니다.

에이몬과 블론디나는
서로에 대해 조금씩 더 알아 가는데요.
과연 블론디나는 이 힘든 황궁 생활을 이겨 내고
멋진 황녀가 될 수 있을까요?



블론디나는 제국의 일원으로서 인정받고,
주변 인물들과 관계도 좋아지는 스토리가 이어집니다.

특히 쌀쌀맞았던 그녀의 아버지가
사실은 그녀를 아끼고 있었지만
대하는 태도가 서툴렀다는 것을 알게 되죠.

자신의 죄를 고백하며 용서를 구하고,
위험에 빠진 블론디나를 구하기 위하여
목숨을 아끼지 않는 등 완전히 달라진 태도를 보입니다.

꽤 빠른 시간 안에 이런 전개가 이루어졌는데요.
늘어지는 전개를 선호하지 않는 입장에서
개인적으로 정말 마음에 들었습니다.

에이몬과 블론디나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네. 맞습니다.
둘은 서로에게 주어진 시련을 이겨 내고,
전생과 같이 함께 이어져 결혼하고 자식까지 낳는 등,
행복한 생활을 이어 나가게 됩니다.

물론 그 사이에 참 많은 일들이이 있었습니다.
그녀의 이복 누이가 말썽을 부려서
신수와 전쟁을 치를 뻔하기도 하고,
전생의 악연을 만나 죽음의 위기에 처하기도 하죠.
하지만 그들은 전생부터 이어져 온 단단한 인연이었기 때문에
모든 시련을 이겨 내고 당당하게 해피 엔딩을 맞이합니다.




자, 어떠신가요?
재미있고 흥미진진한 웹툰입니다.
여러분들께 꼭 추천해 드리고 싶네요.

관심이 생기셨다면 꼭 웹툰을 읽어 보시면서
블론디나가 어떤 이야기를 만들어 갈지
지켜봐 주시면 좋겠습니다.
오늘도 리뷰를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