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만화가(街)….. #01 『산』 그저 보고 싶어서 올라갈 뿐

김봉석 | 2018-07-02 10:01

2013년 8월 26일 작성된 리뷰입니다. 



산

이시즈카 신이치石塚真一 지음, 설은미 옮김 / 학산문화사 / (출간중) 16권

 

얼마 전, 한국 사람들이 일본의 알프스에 올랐다가 조난당했다는 기사를 읽었다. 전문 산악인은 아니고 등산을 좋아하는 60대 이상의 노인들이었다. 이전에도 몇 번 일본의 알프스에 오른 적이 있었고, 이렇게 위험하다는 생각은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들의 잘못이 크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평소 산이 보여주는 모습은 공기 좋고, 상쾌하고, 조금은 힘들지만 다정한 이웃 같은 얼굴이다. 하지만 자연이란 늘 온화하지만은 않다. 바다도, 산도 마찬가지다. 그들은 사람의 사정 따위는 봐 주지 않고 마음대로 얼굴을 바꾼다. 자연의 법칙 그대로.

대학 시절, 무리하게 지리산에 오른 적이 있었다. 어느 정도 길을 아는 친구는 단 한 사람이었고, 일행 대부분이 장비는커녕 등산화도 신지 않고 나들이 하는 기분으로 오른 산행이었다. 무리해서 정상에 오르고 바로 하산을 했다. 하산하던 중에 비가 내리기 시작했고, 주변은 순식간에 어두워졌다. 사람은 10여명이었지만 라이트는 단 3개뿐. 한심하다고는 생각했지만 젊은 혈기에 하산을 감행했다. 무릎까지 물이 찬 계곡도 건너고, 잘 보이지 않는 길을 겨우 천신만고 끝에 부상자도 없이 무사히 하산 했다. 그 이야기를 대학 산악부에 있는 친구에게 했더니 대번에 미쳤다는 말이 돌아왔다. 해가 지고 비가 오는 상황이라면, 그것도 지리산이라면 절대로 하산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산의 계곡물은 금방이라도 넘친다면서 아무도 다치지 않고 살아온 게 천만다행이라고. 그 말을 듣는 순간, 아, 그렇구나, 라고 생각했으면서지만 후일 다시 지리산에 갔을 때도 크게 달라진 건 없었다. 그 말을 듣고도, 산의 무서움을 미처 깨닫지 못했다.

 

 

16m_GakuMinnanoYama2-thumb-765xauto-680

 

 

이시즈카 신이치의 <산>은 제목에서 모든 것을 말한다. 산이 어떻다고 말하는 것도 아니고, 산의 무엇을 주장하려고 하지도 않는다. 그저 산에 대해서, 산을 오르는 사람들에 대해 이야기할 뿐이다. 산에 오르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무사히 집으로 돌아간다. 하지만 누군가는 벼랑에서 떨어져 다리가 부러지고, 눈사태에 휘말려 목숨을 잃기도 한다. <산>은 그 사람들의 이야기를 주로 들려준다. 나가노의 험한 산 속에서 살아가는 시마자키 산포라는 청년이 있다. 산포는 누구보다도 산을 잘 알고 잘 타는 산악인, 산사람이다. 산포의 마이 홈은 석양이 너무나 아름다운 산기슭이고, 밤이면 로프 하나로 벼랑에 매달려 달을 보며 커피를 마시기도 한다. 언제나 산에 있기 때문에, 경찰의 요청을 받아 조난당한 사람을 도와주는 일도 병행하고 있다. <산>은 산포와 조난당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엮어 들려준다.

사람들은 왜 산에 오르는 것일까? 젊은 시절의 객기로 험한 산에 오르기도 하고, 나이가 들어 자신의 과거를 돌아보기 위해 오르기도 한다. 누군가는 산을 정복한다는 기분으로 오르기도 할 것이다. 저들마다 각자의 이유가 있다. 산 역시 그들에게 여러 가지 모습을 보여준다. 누구는 산에서 천하의 절경을 만나고, 누구는 어떤 악마보다도 잔인한 모습을 보기도 한다. 따뜻하다가도 매몰차고, 완강하면서도 부드럽다. 산포는 산의 천변만화하는 모습을 잘 알고 있다. 산에 오른 사람들의 이야기 속에서, 간간히 산포의 과거가 배어난다. 산포는 왜 산에서 살아가는 것일까? 그는 산에 대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 것일까? 산 아래의 경찰서에 근무하는 시이나 쿠미의 눈을 통해서, 우리는 산포가 어떤 사람인지 알 수 있다.

산포는 사람을 구하는 것만이 아니라, 조난당해 죽은 사람들을 찾는 일도 한다. 산포는 수많은 죽은 사람들을 만나야 한다. 때로는 데리고 내려오는 도중 죽기도 한다. 그러면 산포는 이렇게 말해준다. ‘정말로 잘 버텼어. 나는 시마자키 산포라고 해요. 산을 타러 온 당신을 잊지 않을게. 약속해.’ 그리고 죽은 이들에게 커피를 끓여주고, 꽃을 바치며 이제 봄이라고 이야기해 주기도 한다. 산은 잔인하다. 수많은 산을 너무나 잘 알고, 산에서 살아가는 산포 역시 산이 무섭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무섭지만 그것과 맞서지 않는 것은 더욱 무섭다’고 말하듯이, 산포는 무서운 산에서 자신이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알고 있다.

 

 

산 , 무섭지만 맞서지 않는 것은 더욱 무섭다

<산>은 허투른 영웅주의를 허락하지 않는다. 폭설 속에 조난당한 두 사람을 구하러 간 산포는, 한 친구가 폐수종에 걸렸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러자 나머지 한 친구만 데리고 온다. 두 사람을 산포가 데리고 내려오는 것은 불가능했고, 하나만을 살릴 수 있었던 것이다. 요세미티의 벼랑을 오르다가, 산포는 친구 데이먼이 위에서 떨어지는 것을 본다. 하지만 산포는 손을 뻗을 수가 없었다. 그저 벼랑에 몸을 딱 붙이고, 로프를 꽉 잡고 있을 뿐. 아무리 산을 잘 알아도, 급작스럽게 일어나는 눈사태나 벼랑에 매달려 있을 때 떨어지는 돌을 피할 수는 없다. 산이 그를 공격한다면 오로지 당해야만 한다. 죽음이란 누구에게나 공평한 것이다. 왜 나에게만 이렇게 가혹하냐고 말한다 해도, 전체적으로 본다면 그는 아주 작은 일부분일 뿐이다. 산포는 믿고 있다. “산은 배신을 하지 않는다. (사람들은) 그저 보고 싶어서 올라올 뿐”이라고.

<산>은 지나치게 장엄하지도, 감상적이지도 않다. 산의 모습 그대로, 사람과 산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그것은 산포의 사상에서도 드러난다. 함께 높은 산을 많이 올랐던 산포의 친구가 언제부턴가 고산병에 시달린다. 되도록 높은 산을 어려운 루트로 올랐던 그는, 낮은 산도 즐거웠다고. 좀 더 많은 사람이 산에 오면 좋을 텐데, 라고 말한다. 그것이 바로 산포의 생각이다. 모두가 산에 왔으면 좋겠고, 어떤 이유로든 산에 오는 모든 사람들을 응원하는 것이 바로 산포의 임무다. 정상을 보고 싶다면 오르면 되고, 산이 그것을 허락해주면 오르지 않아도 좋다. 에베레스트를 오를 때에도, 산포는 정상에 집착하지 않았다. “이 베이스캠프도 에베레스트잖아요? 정상까지 전부 에베레스트잖아요.”

  

필진 소개


출처 : 에이코믹스 주소https://acomics.webtoonguide.com/archives/2145
윤태호 작가님 감사합니다.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BL 추천
남성향 추천

통합 리뷰

세상을 떠나는 이들을 위한 마지막 위로, <유령극단>
나예빈 | 2020-08-14
홀로서기를 시작한 이라 앞에 남사친들이 남자가 되어 돌아왔다! <우리가 헤어진 사이에>
김슬기 | 2020-08-13
화려한 과거의 아저씨X정의의 고등학생 두 명의 몬스터가 동네의 평화를 지킨다! <동네몬스터>
김슬기 | 2020-08-12
모든 인간은 소중한가, <파이게임>
나예빈 | 2020-08-11
멀지 않은 미래, 미세먼지 폭풍으로 인류는 맑은 공기를 잃었다. <언메이크>
김슬기 | 2020-08-10
마음의 치유를 위한 힐링여행 '드로잉레시피'
김미림 | 2020-08-09
한 오피스 안에 두 명의 구남친! 과연 한나봄의 운명은...? <구남친이 내게 반했다>
김슬기 | 2020-08-08
심장 이식 수술을 받은 소유. 이식받은 심장이 같은 반 남자애 아빠의 심장이라고? <사랑하는 존재>
김슬기 | 2020-08-07
30년간 숨겨왔던 비밀, 복수심이 불타오른다 '아버지의 복수는 끝이 없어라'
김미림 | 2020-08-06
누구나 공감할 평범한 가족이야기 '아빠는 변태중'
김미림 | 2020-08-05
너무 다른 두 사람의 연애 3년, 민성의 비밀은 두 사람을 예기치 못 한 사건에 휘말리게 한다. <타원을 그리는 법>
김슬기 | 2020-08-04
명문 여고에서 일어나는 소녀들의 피 튀기는 경쟁 <선의의 경쟁>
김슬기 | 2020-08-03
청춘을 짓누르는 힘든 일상에도 빛은 오는가 <우리집이거든요!>
나예빈 | 2020-08-02
영물의 저주를 받은 재벌남 왕원 앞에 나타난 초울트라 만능 비서?! <울트라 비서>
김슬기 | 2020-08-01
평범한 직장인 지윤의 어른 로맨스 '내일도 출근!'
김미림 | 2020-07-31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초능력 소년의 감성 폭발 스릴러 <나의 하늘>
김슬기 | 2020-07-30
묘약으로 시작된 기간한정 연애, 두 형제를 사로 잡아버린 마녀의 후예, <형제가 사랑한 마녀>
김슬기 | 2020-07-29
스무살의 첫사랑을 스물아홉에 만난다면? '사귄 건 아닌데'
김미림 | 2020-07-28
부모를 살해한 형. 형이 부모를 죽일 수 밖에 없었던 진실과 마주친다. <파륜아이>
김슬기 | 2020-07-27
청담동 방씨가족, 그 속에서 살아남기?! '씨방것들'
김미림 | 2020-0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