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악마와 계약연애, 아무것도 원하지 않았던 한나의 소원은...?

담공 | 2018-08-16 13:03



다들 살면서 소원 하나쯤은 있을 겁니다. 설령 목숨이 대가라 하더라도 소원을 위해 바칠 사람들도 충분히 많을 겁니다. 그런데 인생에 소원 하나 없는 사람이 있다? 잘 믿기지 않겠지만, '악마와 계약연애'의 주인공, 한나가 바로 그런 인간입니다.



살고 있는 곳은 물 새는 고시원, 낮에는 학교, 저녁에는 알바. 숨 가쁘게 사느라 여유라곤 없는 삶. 그날 하루는 유독 작은 불행이 겹치던 날이었습니다. 밴드 하나 붙일 돈 없어 한숨 쉬던 때, 한나의 눈앞에 악마가 나타납니다.



악마는 더 이상 밑바닥 인생은 지겹지 않냐며, 억만장자든, 하렘의 왕이든 목숨을 대가로 뭐든 원하는 소원을 이뤄주겠다고 합니다. 그러나 한나의 표정은 무심하기만 할 뿐입니다. 악마가 능력을 보여줘도, 소원을 말해보라 해도 시큰둥할 뿐입니다. 그럴리가 없다며 소원을 재촉하는 악마에게 한나는 소원은 딱히 없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악마는 포기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더 공들일만한 인간이라 평가하고, 한나 주변을 맴돌며 계약할 기회를 엿보기로 합니다. 계약을 위해 수작을 부리는 악마 덕택에 한나의 삶은 점차 여유를 찾아갑니다.


사람이 여유가 생겨야 삶을 돌아보고 원하는 것도 생각해보게 되죠. 한나 역시 마찬가지인 듯, 취한 중에 악마에게 계속 함께 살고 싶다는 말을 하게 됩니다. 뒤에 집이 좋아서 그렇다고 덧붙이기야 했지만, 그날 이후로 악마를 의식하는 걸로 보아 아마 곧 제목대로 두 사람의 계약 연애가 시작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악마도 사랑을 느끼지 못한다곤 하지만 악마 역시도 계속해서 한나를 의식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으니 말입니다.



하지만 악마와 인간이니만큼 두 사람의 길이 순탄치는 않을 거라 생각합니다. 한나를 좋아하는 과 선배 준원의 견제도 있고, 작중 내에서 주인공인 악마가 워낙 거물급이라 천사와 같은 악마들도 주시하고 있다는 언급도 있고요. 


앞으로 둘의 앞길이 꽤나 쉽지는 않은 길이겠지만 부디 엔딩이 해피엔딩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악마와 계약연애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BL 추천
남성향 추천

통합 리뷰

명문 여고에서 일어나는 소녀들의 피 튀기는 경쟁 <선의의 경쟁>
김슬기 | 2020-08-03
청춘을 짓누르는 힘든 일상에도 빛은 오는가 <우리집이거든요!>
나예빈 | 2020-08-02
영물의 저주를 받은 재벌남 왕원 앞에 나타난 초울트라 만능 비서?! <울트라 비서>
김슬기 | 2020-08-01
평범한 직장인 지윤의 어른 로맨스 '내일도 출근!'
김미림 | 2020-07-31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초능력 소년의 감성 폭발 스릴러 <나의 하늘>
김슬기 | 2020-07-30
묘약으로 시작된 기간한정 연애, 두 형제를 사로 잡아버린 마녀의 후예, <형제가 사랑한 마녀>
김슬기 | 2020-07-29
스무살의 첫사랑을 스물아홉에 만난다면? '사귄 건 아닌데'
김미림 | 2020-07-28
부모를 살해한 형. 형이 부모를 죽일 수 밖에 없었던 진실과 마주친다. <파륜아이>
김슬기 | 2020-07-27
청담동 방씨가족, 그 속에서 살아남기?! '씨방것들'
김미림 | 2020-07-26
내가 소설 속 악역이자 조연인 바이올렛의 몸에 빙의가 되었다고? <극한공녀>
김슬기 | 2020-07-25
사랑에 지친 윤서에게 새로운 사랑이 찾아온다! <인터셉트>
김슬기 | 2020-07-24
스물 다섯 홍마례, 그녀의 삶에 운명처럼 찾아온 게임! <밀과 보리가 자란다>
김슬기 | 2020-07-23
진정한 의사란 어떠한 마음을 가지고 있는가 <중증외상센터 : 골든 아워>
나예빈 | 2020-07-22
문제는 세상에 나쁜 놈들이 너무 많다는 거야. 이건 혁명이야.<ONE>
김슬기 | 2020-07-21
수많은 별들 중에 누군가 나를 불렀다 <나의 우주>
나예빈 | 2020-07-20
대학생 민규는 햄스터를 들고 다니는 이상한 여자와 엮이게 되면서 악몽 같은 일상을 겪게 되는데...<햄스터와 그녀>
김슬기 | 2020-07-19
속을 알 수 없는 캐릭터가 찾아왔다! <복학생 정순이>
나예빈 | 2020-07-18
친구 사이의 남녀에게 특별함이 싹트기 시작했다. <우리사이느은>
김슬기 | 2020-07-17
sns스타 선녀보살의 재능기부?! '내 친구는 선녀보살'
김미림 | 2020-07-16
진정한 가해자는 누구인가 <땅 보고 걷는 아이>
나예빈 | 2020-0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