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마리포사, 다른 사람의 껍데기를 빌려

박성원 | 2018-11-02 14:43

주인공 '홍연수'의 부모는 유년 시절의 그녀를 외딴 시골 마을에 버렸습니다. 가족도 보호자도 없는 그곳에서 연수는 마을 사람들에 의해 자랐고, 성인이 된 다음에는 성적으로 착취당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연수는 아주 기초적인 공교육조차 받지 못했고, 마을의 젊고 늙은 남자들이 원하면 언제든지 몸을 내줘야 하는 처지입니다. 성적 착취 외에도 이런저런 노동과 잡일에 시달리는 것은 물론이고요. 연수는 자신의 처지에 비관하지만 연고도 없고 아는 것도 거의 없는 그녀에게는 벗어날 길이 보이지 않습니다. 




어느 날 연수는 산길을 걷던 도중 나무에 목을 매고 자살한 여자를 발견합니다. 공교롭게도 그 여자는 연수와 대단히 닮은 외모를 갖고 있었고, 유서를 비롯해 소지품까지 온전히 남아 이름이나 주소지 같은 개인정보들도 쉽게 파악할 수 있었지요. 자살한 여자는 유복한 집안에서 부족함 없이 자란 게 분명해 보였고, 처음에는 그저 놀라서 시신을 수습했을 뿐인 주인공은 계속되는 학대를 견디지 못하고 결심을 굳힙니다. 자신이 그 여자가 되어 새로운 삶을 살아가기로 마음을 먹은 것이죠. 연수는 여자의 짐을 챙겨 몰래 마을을 빠져나와 도시로 향하게 됩니다.




제가 19금 웹툰을 리뷰할 때 종종 '스토리'와 성적인 자극의 두 가지 재미를 분리해서 평가하고는 했습니다. 탑툰 '마리포사'의 경우 전자는 괜찮은 편입니다. 주인공 연수가 모험을 결심하고 (거의)평생 살아오며 끔찍한 기억만이 남은 마을을 빠져나오기까지의 과정을 설득력 있게, 너무 늘어지지도 너무 빠르지도 않은 적당한 속도로 전개하고, 자살한 여자가 남긴 의미심장한 유언장이라든지, 시골 출신을 넘어 세상물정을 전혀 모르는 - 그리고 무척이나 매력적인 외모의 - 연수가 겪게될 위기 등 독자들에게 흥미를 안길 만한 떡밥들을 잘 뿌려놓았고, 이야기를 끌고나가는 솜씨도 퍽 좋습니다.




반면에 19금 웹툰으로서는, 글쎄요. 작화는 준수하지만 남성향 성인툰으로 즐기기에는 다소 무리한 측면이 있습니다. 도식적으로 설명하자면 스토리가 8할에 그렇고 그런 씬이 2할 정도 차지하는 느낌이라고 할까, 그런 특성을 감안하면 꽤 재밌는 성인 웹툰으로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마리포사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통합 리뷰

여주에게 버림받아 흑화한 후 어마무시한 까칠남이 된 서브남, 그를 무사히 주울 수 있을까? <엔딩 후 서브남을 주웠다.>
김슬기 | 2021-01-25
공시생 유건에게 찾아온 힘든 시련과 잘생긴 룸메이트들....? <나의 플랏메이트>
김슬기 | 2021-01-24
자극, 발기부전 성기를 치료하는 여자 비뇨기과 의사
박성원 | 2021-01-23
갑자기 물려받은 10억! 출처 모를 거금 탕진 프로젝트! <바른탕진 프로젝트>
김슬기 | 2021-01-23
정해진 운명이란 것이 정말 존재한다면, <방과후 선녀>
나예빈 | 2021-01-22
어릴 때 알던 재수없던 놈이 더 재수없는 놈이 되어 우리 동네로 돌아왔다! <세기말 풋사과 보습학원>
김슬기 | 2021-01-21
큐피드가 자신이 쏜 화살에 맞게 된다면?, <러블리 어글리>
나예빈 | 2021-01-20
사돈 처녀들, 형의 집에서 비뚤어진 하렘
박성원 | 2021-01-19
잘생김, 섹시함, 진지함을 갖춘 직진남 후배와 연하는 남자로 안 본다는 직선녀 선배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마요>
김슬기 | 2021-01-19
단념하기 어려운 감정의 정체는 너, <Here U Are>
나예빈 | 2021-01-18
살아 움직이는 그림을 그리는 타투이스트의 이야기, <인문학적 감수성>
김슬기 | 2021-01-17
목욕탕집 여자들, 왕도적인 촌동네 하렘물
박성원 | 2021-01-16
망상 소녀 ‘소망’이의 유쾌 발랄 로맨스. <결혼까지 망상했어!>
김슬기 | 2021-01-16
현실을 사는 우리의 나침반이 되어줄 기담, <어둠이 걷힌 자리엔>
나예빈 | 2021-01-15
어느날 얻게 된 인형으로 대한민국의 탑 배우를 가정부로 부려먹을 수 있다...?! <순정말고 순종>
김슬기 | 2021-01-14
동아리, 올해의 성인 웹툰 최대 기대작
박성원 | 2021-01-13
이 지구에서 혼란스러운 우리는, <두근두근두근거려>
나예빈 | 2021-01-13
어느 날부터 갑자기 말하는 모든 것들이 실제로 이루어지게 된다. <말하는 대로>
김슬기 | 2021-01-12
스캔들 앞에서 누구를 믿어야 할까, <스캔들>
나예빈 | 2021-01-11
우리 연극부에 들어올래? 1년간 버티면 부원들 중 누군가가 여친이 되어줄게 <두근두근 연극부>
김슬기 | 2021-0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