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무사고 100%, 안심귀가보장! '여성안심귀가서비스, 허파'

문예준 | 2018-10-16 14:47

[2018 네이버웹툰 최강자전 4강 작품 - 여성안심귀가서비스 '허파']


‘허파’는 여성들의 귀갓길을 지켜주는 여성안심귀가서비스입니다. 직원 모두가 여성으로만 이루어져 있고, 직원 개개인이 무척 강해 최근 많은 여성들에게 사랑받고 있죠. 이 서비스는 오직 여성들만 신청할 수 있다는 점에서 독특합니다. 혹여라도 남자가 여자임을 가장해서 신청을 한 날이면, 직원들에게 가차없는 응징을 당합니다. 그런데 그런 철저한 서비스에, 순수한 소년 이청산이 친구 유은이와 앙큼한 도전을 합니다. 여장을 하고 한 달간 ‘허파’의 서비스를 받는 것이죠. 그렇다면 청산이는 왜 여장까지 해가며 ‘허파’의 서비스를 받으려는 걸까요? 





실 청산이에게는 어렸을 적 성인 남성들에 의해 상처받았던 아픈 기억으로 성인 남자 기피증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 사실을 알 리 없는 ‘허파’의 직원 ‘솜’은, 청산이도 다른 남성들처럼 불순한 의도로 서비스를 신청한 것이라 착각하고 그를 혼내줄 계획을 짭니다.






그런데 사람의 뒤를 은밀히 쫓는허파 다른 직원이 있습니다. 솜이는 허파의 직원이 아니었던가요? 그녀는 자신의 회사에 뒤를 밟히고 있는 걸까요? 게다가 솜이를 미행하도록 지시한 여성의 모를 대사는 이야기를 더욱 미궁으로 빠지게 합니다




그런데 재미있는 점은, 웹툰의 장르가로맨스라는 점입니다. 순수 소년 청산이가 마주해야 대상은허파 직원들 중에서도 가짜 남성 고객들을 가장 무자비하게 응징하기로 유명한이인데, 장르가 로맨스라니, 로맨스라니??! 어떻게 이렇게도 다른 사람이 사랑에 빠질 있다는 것일까요



물론 사랑은 악연으로 시작되기도 한다죠. 그렇지만 이번엔 상황이 조금 다릅니다. 상대는 투철한 직업정신의 소유자입니다. 아무리 봐도 어긋난 것만 같은데, 어떻게 사람이 핑크빛 미래를 그려나간다는 걸까요. 그리고 둘의 관계 이외에도허파 솜이에게 숨기고 있는 무엇일까요.


작품은 비록 4 진출에 그치고 결승으로 이어지지는 못했지만, 개인적으로 앞으로 전개될 내용이 가장 궁금했던 작품이었습니다가장 어울리지 않을 것만 같은 주인공의 만남이 어떻게 이어질 것인지 기대됩니다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BL 추천
남성향 추천

통합 리뷰

능력없는 능력자 <한림 체육관>
안병택 | 2020-06-06
킬러소년 민준, 소녀를 만나고 삶이 달라지다 <불발소년>
김슬기 | 2020-06-05
날 자극하지 마라. 건드리면 흥분되니까. <갓핑크>
임수신 | 2020-06-04
행복과 불행, 아낌없이 주는 나무 <돈나무>
안병택 | 2020-06-03
머리 아플 정도로 찡한 달콤함! <바니와 오빠들>
나예빈 | 2020-06-02
10대 스타들의 리얼 관찰 예능쇼, 그런데 국민 비호감 출연?! <스타의 학교생활>
김슬기 | 2020-06-01
열여덟 번째 생일 날. 차마 기억하고 싶지 않은 '그것'이 찾아왔다. <두번째 생일>
김슬기 | 2020-06-01
진지하고 학술적이며 가족친화적인 영화 리뷰(로 위장한) <부기영화>
임수신 | 2020-05-31
연애를 싫어하는 여고생 하연실에게 일어나는 다양한 일상 공감 코믹연애물! <연애싫어>
김슬기 | 2020-05-30
알 수 없는 일들이 벌어진다. <경이로운 소문>
안병택 | 2020-05-29
애정과 애증은 한 끗 차이?! 찌릿한 우리는 <비밀 사이>
나예빈 | 2020-05-28
뒷맛 없는 깔끔한 개그 <만물의 영장>
임수신 | 2020-05-27
4인 4색 연애 이야기 <오늘도 꽐랄라라>
임수신 | 2020-05-27
필름이 끊긴 사이, 짝사랑 후배와 무슨 일이...?! <동트는 로맨스>
김슬기 | 2020-05-26
인간과 동물을 가르는 기준이란 무엇인가 <데이빗>
나예빈 | 2020-05-26
튜토리얼을 정복하다..? <튜토리얼 탑의 고인물>
안병택 | 2020-05-25
“이 결혼 용납 못 해!” 34살 유도완의 결혼식은 그렇게 망했다. <유색의 멜랑꼴리>
김슬기 | 2020-05-25
잃어버린 나의 비늘을 찾아서, <어린(물고기 비늘)>
임수신 | 2020-05-24
이보다 더 솔직할 수는 없지 <방탕일기>
나예빈 | 2020-05-23
아무도 손 뻗지 않았던 이야기 <교환일기>
나예빈 | 2020-0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