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부부생활 - 가장 일상적인 이야기 속 따뜻함

자동고양이 | 2016-03-12 01:07

 

 

 

헤더.png

 

 

  누구나 결혼에 대한 로망은 있다. 하지만 결혼은 연애와는 다르다. 연애는 만난 후 헤어질 수 있지만 결혼은 하고 난 후 헤어질 수 없기 때문에, 그렇기 때문에 연애는 가벼운 인상을 주는 반면 결혼은 훨씬 더 묵직한 무게감을 지니고 있다. 그리고 그런 결혼에 대해 이야기하는, 유쾌하면서도 사랑스러운 초보 유부녀, 그녀의 이야기가 등장했다.

 

 

헤더_00000.jpg

 

 

  결혼 1년차 유부녀, 그녀는 그야말로 따끈따끈한 신혼부부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아침에 일어나 버터며 빵으로 유럽풍 아침 식사를 준비하지도 않으며 샤랄라한 레이스 원피스를 입고 풀 메이크업을 한 채 내숭 가득한 모습으로 남편을 마주하지도 않는다.

 

 

헤더_00001.jpg

 

 

  그것은 남편도 마찬가지다. 부러 아침에 일찍 일어나 반대로 먼저 아침을 차려주는 법도 없고, 그렇다고 해서 강짜를 부리거나 하는 일도 없다. 심지어는 이불마저 자기가 가져가 아내를 허전한 마음에 잠들게 하기도 하는 남편.

 

  얼핏 보면 이들은 서로에게 무심해 보인다. 1년쯤 살면 서로에게 애정이 떨어지나? 하는 뭔가 알 수 없는 의문에 사로잡힐 무렵, 그들이 던지는 한 마디.

 

 

헤더_00002.jpg

 

 

  신혼부부라는 호칭에 걸맞게, 혹은 결혼을 한 후 지나는 시간이 가지는 편견에 반박이라도 하는 양 당당하게 내뱉는 달콤한 한 마디는 그녀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것은 물론 웹툰을 보고 있는 우리의 심장을 쿵! 하고 설레게까지 한다. 그야말로 무심한 듯 담담하게 던지는 한 마디. 그러나 그것이 정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하는 것이 아닌 무심결에, 입버릇처럼 나오는 문장이라는 점이 바로 여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수 있는 킬링 포인트(Killing point)가 아닐까.

 

 

헤더_00003.jpg

 

 

  결혼 후, 그들에게도 각자의 일상이라는 것은 있다. 혼자서 시간을 보내기도 한다. 하지만 가장 행복한 시간, 그리고 가장 즐거운 시간은 역시 서로 함께 있는 시간이다. 그 순간에 그녀는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한 표정으로 남편을 맞이한다.

 

 

헤더_00004.jpg

 

 

  결혼이라는 것은 함께 하는 것이다. 단순하게 한 집에서 사는 것, 혹은 한 가족으로 적히는 것. 그것이 부부라면 그것은 부부(夫婦)라고 할 수 없을 것이다. 남편과 아내. 서로를 더할 나위 없이 사랑하는 것. 그들은 한 꿈을 꾸고, 한 목표를 향해 걸어간다.

 

  이 웹툰은 노골적으로 결혼을 장려하거나 결혼에 대한 환상, 혹은 로맨스를 꿈꾸게 해주려고 강요하지 않는다. 그저 일기처럼 아무렇지 않게 그들의 일상을 보여줄 뿐이다. 하지만 우리는 무덤덤한 내용에서 결혼의 본질을 본다. 그렇기 때문에 그들의 얘기는 결혼에 대해 가장 솔직하고, 담백하고, 그러면서도 사랑스러운 이야기인 것이다.

 

 

헤더_00005.jpg

 

 

 

 

 

부부생활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BL 추천
남성향 추천

통합 리뷰

능력없는 능력자 <한림 체육관>
안병택 | 2020-06-06
킬러소년 민준, 소녀를 만나고 삶이 달라지다 <불발소년>
김슬기 | 2020-06-05
날 자극하지 마라. 건드리면 흥분되니까. <갓핑크>
임수신 | 2020-06-04
행복과 불행, 아낌없이 주는 나무 <돈나무>
안병택 | 2020-06-03
머리 아플 정도로 찡한 달콤함! <바니와 오빠들>
나예빈 | 2020-06-02
10대 스타들의 리얼 관찰 예능쇼, 그런데 국민 비호감 출연?! <스타의 학교생활>
김슬기 | 2020-06-01
열여덟 번째 생일 날. 차마 기억하고 싶지 않은 '그것'이 찾아왔다. <두번째 생일>
김슬기 | 2020-06-01
진지하고 학술적이며 가족친화적인 영화 리뷰(로 위장한) <부기영화>
임수신 | 2020-05-31
연애를 싫어하는 여고생 하연실에게 일어나는 다양한 일상 공감 코믹연애물! <연애싫어>
김슬기 | 2020-05-30
알 수 없는 일들이 벌어진다. <경이로운 소문>
안병택 | 2020-05-29
애정과 애증은 한 끗 차이?! 찌릿한 우리는 <비밀 사이>
나예빈 | 2020-05-28
뒷맛 없는 깔끔한 개그 <만물의 영장>
임수신 | 2020-05-27
4인 4색 연애 이야기 <오늘도 꽐랄라라>
임수신 | 2020-05-27
필름이 끊긴 사이, 짝사랑 후배와 무슨 일이...?! <동트는 로맨스>
김슬기 | 2020-05-26
인간과 동물을 가르는 기준이란 무엇인가 <데이빗>
나예빈 | 2020-05-26
튜토리얼을 정복하다..? <튜토리얼 탑의 고인물>
안병택 | 2020-05-25
“이 결혼 용납 못 해!” 34살 유도완의 결혼식은 그렇게 망했다. <유색의 멜랑꼴리>
김슬기 | 2020-05-25
잃어버린 나의 비늘을 찾아서, <어린(물고기 비늘)>
임수신 | 2020-05-24
이보다 더 솔직할 수는 없지 <방탕일기>
나예빈 | 2020-05-23
아무도 손 뻗지 않았던 이야기 <교환일기>
나예빈 | 2020-0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