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소설/소설
로판
마른 가지의 라가
카카오페이지
투닥거리는
굴렁쇠인
소소한일상인
축축한
말잇못인
고독한
평안한
괴로워하는
동경하게되는
고고한
감사드리는
죽어도여한이없는
애정하는
다시정독하게되는
빛을발하는
결말이궁금해지는
신비로운
움찔하는
작품소개
연재시작일: 2018.07.19
‘사는 게 재미없네.’그래서 알케리스는 생을 끝내기로 마음먹었다.그러나 마지막 순간을 눈앞에 둔 순간,“죽으면 안 돼. 네가 죽으면 우리도 죽는단 말야.”그녀 앞에 나타난 다섯 명의 ‘비나족’.가지각색의 개성으로 무장한 그들은알케리스가 그들의 목숨 줄을 쥔 맹약자라며그녀에게 삶을 강요한다.“내가 즐겁게 해주면 돼. 그러니까, 죽지 마.”“맹약자가 되신다면, 평생 돈지랄하며 살 수 있습니다.”“자기, 말만 하렴. 뭐가 필요하니.”“원하는 걸 말하시면 됩니다.”“이것들이 유난은... 난 그렇게 쉬운 남자 아니다.”그들의 그늘 아래에서 알케리스는처음으로 내일을 생각하게 되는데. 과연 상처투성이 알케리스는 행복해질 수 있을까?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